상단여백

HOME 소셜라이브 시사
삼성증권, 증권사 최초 북한 전담 리서치팀 신설'한반도 정세와 전망' 읽기 돌입
삼성증권.

삼성증권이 북한 전담 리서치팀을 신설하기로 했다.

7일 삼성증권 측은 북한과 관련된 투자분석을 담당할 전담 리서치팀을 신설했다고 밝혔다.  

삼성증권 측은 "중장기 관점에서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분석을 제공할 수 있도록 리서치센터 내에 북한투자전략팀을 신설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 북한과 관련된 지정학적 상황이 단기적 시장테마를 넘어 국내 기업들의 새로운 성장 모멘텀으로 발전하는 초기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북한과 관련해 개인뿐만 아니라 연기금, 해외기관 등 국내외 여러 투자자들의 정보 요청이 폭증했다"며 "전담 리서치 조직이 없어 체계적 대응이 쉽지 않았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번 전담팀 신설로 단순한 일회성 투자테마를 넘어 경협주도 성장시대에 맞는 새로운 중장기 투자 아이디어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삼성증권은 전략적 제휴관계에 있는 중국 중신증권과 베트남 호치민증권을 통해 덩샤오핑이 주도했던 중국의 경제개방, 도이모이로 상징되는 베트남 개혁 등 북한경제개발의 선행모델에 대한 정보를 공유받을 수 있어 심도 있는 북한경제 분석이 가능할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신설되는 북한투자전략팀의 팀장은 유승민 수석연구위원이 맡았다. 유 연구위원은 지난 4월 '급변하는 한반도 정세와 전망'이라는 제목의 투자전략 리포트를 발간하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당시 유 연구위원은 리포트를 통해 "3대 경제벨트 구축을 통한 한반도 신경제공동체 실현 전략의 핵심은 북한 내부의 인프라 확충과 산업기반 재정비 작업에 집중될 가능성이 높아, 인프라 관련 업종이 최대 수혜주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국내 증권사 중 북한 이슈와 관련된 전담팀을 운영한 곳은 삼성증권이 처음이다. 그간 북한 관련 분석은 각 증권사 증시전략 담당 조직이나 종목 애널리스트 등이 증시테마의 하나로 관련 리포트를 산발적으로 발간하는 수준이었다.

남충식 기자  pree@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STORIES
PREV NEXT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의식주
PREV NEXT
여백
LIFE & MEDI
PREV NEXT
여백
소셜라이브
PREV NEXT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