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LIFE&MEDI
궐련형 전자담배, ‘더 해롭다’ VS ‘아니다’식약처 “전자담배 니코틴 비슷하고 타르 더 많아” … 일각 “해외 연구 결과는?”
서울 시내 한 편의점에서 궐련형전자담배가 진열돼있다.

7일 보건복지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궐련형 전자담배가 일반 담배와 비슷하게 각종 유해성분을 함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타르양은 일반 담배보다 함량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당국은 시중에 판매되는 필립모리스(PM)의 ‘아이코스’(앰버), 브리티쉬아메리칸토바코(BAT)의 ‘글로’(브라이트토바코), KT&G의 ‘릴’(체인지) 등 3개 회사의 궐련형 전자담배 제품 중 한 개 모델을 선정해 분석했다.

궐련형 전자담배는 담뱃잎에 직접 불을 붙여 태우는 일반 담배와 달리 전용기기를 통해 담배를 250~350도 고열로 가열해 배출물을 흡입하는 가열식이다. 이들 모델에서 배출되는 니코틴, 타르, 포름알데히드 등 11가지 유해 성분을 국제 공인 분석법인 ISO(국제표준화기구)법, HC(헬스 캐나다)법을 활용해서 확인했다. 지금까지 궐련형 전자담배를 분석한 독일, 일본, 중국에서도 ISO법과 HC법을 적용했다.

식약처 분석 결과 3개 제품의 니코틴 평균 함유량(ISO법 기준)은 0.1mg, 0.3mg, 0.5mg으로 나왔다. 일반 담배(상위 100개 제품 기준)의 니코틴 함유량 0.01~0.7mg과 비슷한 수준이다. 또한 타르 평균 함유량은 각 4.8mg, 9.1mg, 9.3mg 검출됐다. 이는 일반 담배의 타르 함유량(0.1~8mg)보다 높은 수준이다.

암을 유발할 수 있는 유해 물질들도 궐련형 전자담배에 함유됐다. 포름알데히드는 1.5~2.6㎍, 벤젠은 0.03~0.1㎍이 검출됐다. 니트로소노르니코틴(0.6~6.5ng), 니트로소메틸아미노피리딜부타논(0.8~4.5ng), 벤조피렌(불검출~0.2ng) 등도 나왔다. 모두 국제암연구소가 발암 물질 1군으로 분류한 성분이다.

식약처 측은 “궐련형 전자담배의 니코틴 함유량은 일반 담배와 유사한 수준으로 나타났으며 니코틴 자체가 중독성이 있기 때문에 궐련형전자담배가 금연에 도움이 되는 것은 아니다”라며 “특히 궐련형 전자담배 2개 제품의 경우 타르의 함유량이 일반담배보다 높게 검출됐다는 것은 궐련형 전자담배가 일반 담배와 다른 유해물질을 포함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WHO 등 외국 연구자료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궐련형전자담배가 일반담배보다 덜 유해하다는 근거는 없다”며 “궐련형전자담배에도 벤조피렌, 벤젠 등 인체발암물질이 포함된 것으로 확인돼 궐련형전자담배도 일반담배와 마찬가지로 암 등 각종 질병을 일으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정부 당국은 이번 분석결과를 담배 제품관리 및 금연정책 등에 적극 활용하고 한국인의 흡연행태 조사, 담배 유해성분 분석·공개 등 연구 및 이를 위한 법률개정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자료=식품의약품안전처

그러나 당국의 이같은 발표에 대해 일각에서는 부정적 이슈몰에 불과하다며 반발했다. 영국의 보고 결과를 근거로 제시하면서 궐련형 전자담배가 더 해롭다고 평가할 수 없다는 견해다.

실제 지난 2016년 KBS 1TV에서 방송된 영국 BBC의 다큐 ‘전자담배의 두 얼굴’에서는 전자담배에 대한 다양한 실험을 진행했다. 실험에는 일반 담배와 전자담배가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그리고 금연을 했을 때 세포 상태가 어떤 변화를 나타내는지를 분석했다.

해당 실험에 참가한 26명은 4개의 그룹으로 나눠져 평소처럼 담배를 피우는 그룹, 단 번에 담배를 끊는 그룹, 니코틴 패치를 붙여서 금연을 하는 그룹, 전자담배로 금연을 하는 그룹 등으로 구분했다. 참가자들은 하루에 한 갑 이상의 담배를 피웠다.

그 결과 단번에 금연을 시도한 그룹에서는 7명 중 2명이 가까스로 성공했다. 니코틴 대체요법을 시도한 그룹과 전자담배 그룹에서는 8명 중 7명이 금연에 성공했다. 연구진은 단번에 담배를 끊거나 전자담배나 니코틴 대체요법을 통하는 것이 금연에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특히 전자담배가 니코틴 패치와 비슷한 효과를 내는 것으로 봤다.

또한 건강한 혈관세포에 상처를 낸 후 담배 연기가 녹은 수용액을 세포에 넣어서 반응을 살펴보는 실험도 진행했다. 일반 담배의 경우 담배연기가 세포의 움직임을 방해해 상처의 회복을 더디게 만들었다.

반면 전자담배 증기를 넣었을 때는 21시간 정도가 지나자 자연 치료가 됐다. 전자담배 증기가 일반 담배 연기와 큰 차이를 보인다는 결과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전자담배 안전성에 대해 뚜렷한 입장을 내리지 않고 있지만 이번 실험 외에도 전자담배가 금연보조제로 도움이 된다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한편 기획재정부는 이번 연구결과를 토대로 궐련형 전자담배와 일반 담배의 유해성이 똑같다면 세금도 같은 수준으로 가야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기재부 측 관계자는 “인상안이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조세 합리성을 고려하면 궐련형 전자담배의 담뱃세를 인상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수형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STORIES
PREV NEXT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의식주
PREV NEXT
여백
LIFE & MEDI
PREV NEXT
여백
소셜라이브
PREV NEXT
여백
여백
포토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