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식주
노래 소리에 따라 음식 결정 … 지출도 달라져

노래 소리의 크기에 따라 음식을 달리 선택할 수 있다는 결과가 나왔다.

최근 미국 사우스플로리다대 연구팀은 이같은 결과를 담은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마케팅사이언스’(Journal of the Academy of Marketing Science)에 게재됐다.

연구팀은 스웨덴 스톡홀름의 한 식당에 방문하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2주간 실험을 진행했다. 첫 번째 주는 55dB(식당에서 대화가 가능한 수준)의 노래를 켜놨고 두 번째 주는 70dB(진공청소기 소음 수준)의 노래를 켰다. 모두 같은 노래에 곡들의 재생 순서도 똑같았다.

분석 결과 시끄러운 노래를 들은 사람은 52%가 건강에 좋지 않은 음식을 주문했다. 건강에 좋은 음식을 주문한 사람은 25%에 불과했다.

반면 작은 소리로 노래를 들었을 때 건강에 좋지 않은 음식 주문량은 42%로 줄었다. 건강에 좋은 음식은 31%로 증가했다.

클래식 곡에 음량을 달리한 실험에서도 비슷한 결과가 나타났다. 실험에 참가한 사람은 과일 샐러드나 초콜릿 케이크 중 하나를 선택하게 했으며 56%가 음량이 높았을 때 과일 샐러드를 선택했다. 반면 음량이 낮았을 때 86%가 과일 샐러드를 선택했다.

연구팀은 클래식, 록, R&B, 헤비메탈 등 음악 장르와 상관없이 음량에 따라 신체 반응이 달라지면서 음식 선택에 영향을 끼친다고 해석했다.

연구팀은 “소리가 큰 음악은 신체를 더 흥분되고 덜 억압된 느낌을 주기 때문에 건강하지 않은 음식을 선택하게 할 가능성을 높여준다”며 “반대로 소리가 작은 음악은 듣기 편하고 심리적 안정감을 주면서 우리 몸에 무엇이 좋을지 생각할 여유를 주기 때문에 건강한 음식을 선택할 확률이 높아진다”고 말했다.

다른 연구에서도 비슷한 결과가 나타났다. 스톡홀름의 한 컨설팅 회사가 지난해 실시한 연구에서는 음악에 따라 사용하는 돈의 액수도 큰 영향을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맥도날드가 특별히 설계한 음악 시스템을 매장에 도입한 결과 고객의 주문 금액이 10% 가까이 올랐다.

실험은 스웨덴 맥도날드 16개 매장에서 5개월간 실시됐다. 이 기간 동안 매장 브랜드에 딱 맞는 음악을 틀어주는 것과 적당히 인기 있는 음악을 틀어준 경우를 비교했다. 표본 데이터는 200만 건이다.

맥도날드가 설계한 음악은 ‘사운드 트랙 유어 브랜드’로 불리는 시스템으로 맥도날드의 이미지를 잘 반영하는 음악이다. 고객에게 긍정적인 브랜드 이미지를 전달해주는데 초점을 맞췄다.

‘가스트로피직스’(Gsatrophysics, 미식과 물리학의 합성어) 이론으로 잘 알려진 찰스 스펜스 옥스퍼드대 교수는 청각, 후각, 촉각 등 주변 환경에 따라 느끼는 음식의 맛이 달라진다고 주장했다.

스펜스 교수의 연구에 따르면 ‘바삭’ 소리가 큰 감자칩일수록 더욱 맛있게 느껴지며, 영국 국기 문양의 테이블보를 깔고 비틀즈 음악을 들으며 영국 음식을 먹으면 그 맛이 배가된다.

그는 “음식이 다중적인 문화를 필요로 하고 환경도 복합적으로 작용하는 다양한 감각을 받는 분야”라며 “우리가 듣고 보는 것이 맛에 영향을 끼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창문이 없고 시끄러운 음악을 들려주는 ‘하드록카페’의 경우 술 판매를 촉진시킨다”며 “이를 활용하면 프랜차이즈 매장은 점심에 빠른 음악으로, 저녁은 좀 느릿한 음악으로 조절을 하는 것이 매장 매출 증진과 이미지 제고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기호 기자  pree@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STORIES
PREV NEXT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의식주
PREV NEXT
여백
LIFE & MEDI
PREV NEXT
여백
소셜라이브
PREV NEXT
여백
여백
포토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