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LIFE&MEDI
'다가오는 휴가철 미리 준비하는 피부관리'

무더위가 계속되며 점차 산으로 바다로 떠나는 휴가철이 다가오고 있다. 이번 여름도 마찬가지로 긴 휴가를 보내고 일상으로의 복귀를 준비해야 할 때쯤 생체리듬이 제자리를 찾기까지 피로감과 무기력증을 느끼는 등 한동안 휴가 후유증을 겪게 될것이다.

피부도 마찬가지다. 휴가지에서 자외선에 장시간 노출되었거나 물 속 유해성분이 닿은 피부는 여러 가지 문제를 야기할 수 있어 적절한 대처가 필요하다.

하루 대부분의 시간을 실내에서만 생활하는 직장인이라면 휴가지에서의 자외선 노출은 피부에 큰 자극이 아닐 수 없다. 

자외선 차단제를 꼼꼼히 바른다고 해도 휴가지의 자외선은 도심보다 강한 경우가 많다. 또 물이나 땀에 의해 자외선 차단제가 씻겨 나가면서 그 기능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할 수도 있어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급격히 자외선에 노출된 피부는 까맣게 타는 것뿐 아니라 주근깨, 기미 같은 피부 잡티의 원인이 되고, 피부 건조를 불러와 각질이나 주름을 심화시켜 피부 노화를 촉진하게 된다.

해수욕장의 소금기, 수영장의 염소 성분도 피부에 자극이 되긴 마찬가지다. 평소 아토피를 앓고 있거나 민감성 피부라면 피부가 가렵거나 따갑고 당기는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어 피부관리에 더욱 신경 써야 한다.

'피부는...이미 휴가지에서 지칠 대로 지쳤다'

만일 야외활동 후 온몸이 화끈거리면서 붉게 부풀어 오른다면 ‘일광화상’을 의심해볼 수 있다. 이때 피부 진정을 위해 찬 수건이나 아이스팩을 이용해 열감을 가라앉혀주는 것이 좋다.

그 후 오이, 알로에, 수박껍질, 감자와 같이 성질이 차갑고 수분이 풍부한 천연 재료를 이용해 팩을 해주는 것도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된다.

각질이 생긴 경우라면 이를 억지로 벗겨낼 경우 2차 감염이 우려되므로 샤워 시에도 자극을 최소화하여 씻고 각질이 저절로 떨어질 때까지 그냥 두는 것이 좋다. 

만일 물집이 잡히거나 통증이 동반될 경우, 진물이 날 경우엔 전문가를 찾아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햇빛에 노출되어 손상된 피부가 단순히 까매진 것은 어쩔 수 없다고 하지만 주근깨, 기미 같은 피부 잡티가 눈에 띄게 짙어지고, 주름이 심해졌다면 전문적인 치료와 관리가 필요하다.

자외선에 의해 그을린 피부는 정상적인 경우 한 두 달 정도면 원상태로 회복이 가능하지만 노화가 시작되거나 신진대사가 떨어진 피부는 손상된 상태가 오래갈 뿐 아니라 회복이 어려울 수도 있기 때문이다.

김석진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석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STORIES
PREV NEXT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의식주
PREV NEXT
여백
LIFE & MEDI
PREV NEXT
여백
소셜라이브
PREV NEXT
여백
여백
포토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