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식주
고혈압약에서 발암물질이, ‘선진국 맹신증’ 지적

중국 의약품 업체가 생산한 고혈압 약 원료물질에 발암물질이 들어간 것으로 확인돼 우리나라와 유럽이 들썩이고 있다.

이번 사건은 지난 5일 유럽의약품안전청이 해당 원료가 들어간 고혈압 약을 회수 조치한데서 시작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도 지난 7일 해당 원료가 들어간 고혈압 약을 잠정 판매중지 및 제조·수입 중지 조치를 내린 것이다.

논란이 된 원료물질은 ‘발사르탄’이다. 발사르탄은 혈관을 수축하는 호르몬을 억제해 혈압을 낮추는 성분이다. 

중국에서 만든 발사르탄에는 ‘엔(N)-니트로소디메틸아민’(NDMA)이 함유된 것으로 나타났고 NDMA는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에서 발암물질로 분류(2A)됐다.

자료사진

식약처에 따르면 최근 3년 간 국내에서 발사르탄이 들어간 제품 중 중국산 원료의 발암물질이 함유된 원료를 쓴 업체는 82개, 219개 품목으로 나타났다. 

최근 3년간 전체 발사르탄 총 제조·수입량은 48만4682㎏(제조 36만8169㎏, 수입 11만6513㎏)이며 중국 제조사에서 만든 발사르탄은 같은 기간 1만3770㎏으로 전체 제조·수입량의 2.8%에 해당된다.

지난해 국내에서 판매 랭킹 10위권 제품 중 2개 제품은 발사르탄을 원료로 사용했지만 중국산 원료는 사용하지 않은 것으로 조시됐다.

식약처 측은 “국내에서 쓰인 발사르탄 함유 고혈압 약에서 문제의 발암의심물질이 얼마나 나왔는지 실제로 이 약을 먹은 고혈압 환자에게 얼마만큼의 해를 끼쳤는지 유럽은 물론 우리나라도 아직 규명 중”이라며 “환자 보호 측면에서 판매 및 수입·제조 중단 조치부터 내린 것”이라고 전했다.

다수 전문의들은 “해당 의약품을 복용하고 있더라도 당장 약을 끊지 말고 최대한 빨리 담당의를 만나 의약품 처방을 달리 받는 것이 좋다”며 “고혈압이 심각한 환자들이 급하게 약 복용을 중지한다면 위험한 상황에 처할 수 있으니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 전문의들은 이번 사태가 발사르탄 원료 자체에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닌 중국 제지앙 화하이가 만든 발사르탄에서만 의심물질이 검출된 것이니 발사르탄 원료 자체가 잘못된 것이란 오해는 하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국식품의약국(FDA)은 이번 사태를 예의주시하고 있지만 유럽과 우리나라처럼 당장 관련된 제품을 회수하지는 않을 것이란 입장을 전했다. 

안전성 문제가 아직 확인되지 않은 상태에서 논란을 야기 시킬 필요는 없다는 신중한 모습이다.

일부는 이번 논란을 두고 여전한 ‘선진국 맹신증’이 결부된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간 미국이나 유럽에서 조치를 취하면 아무런 의심 없이 그대로 따라갔다는 주장이다.

한 전문의는 “미국과 EU(유럽연합) 등이 의약품이나 식품첨가물 등으로 첨예하게 대립할 경우 우리나라는 대체적으로 미국 의견을 따라갔지만 이번은 의외로 미국을 따라가지 않았다”며 “원료에 대한 심층적인 규명이 이뤄져야 하기 때문에 섣부른 공포증 유발로 보여 진다. 식약처가 좀 더 고심을 했어야 할 사안”이라고 전했다.

한편 중국 의약품 시장은 비약적인 경제성장률을 바탕으로 매년 급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규모로 따졌을 때 일본을 제치고 세계 2위 시장으로 올라섰으며, 저렴한 단가에 전 세계 의약품 시장의 원료 공급처로 각광받고 있다.

다만 매년 20~30만 명의 목숨을 앗아갈 만큼 일명 ‘짝퉁약’의 근절이 좀처럼 되지 않는 곳이 중국시장이다. 

다행스럽게도 중국 소비자들이 ‘핸드백 짝퉁은 구매해도 의약품은 정품을 구매하겠다’는 인식이 확산되면서 짝퉁약 시판이 점차 사라지는 추세다.

 

다음은 식약처가 발표한 해당 의약품 목록이다.

이수형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IES
PREV NEXT
ICT & BLOCK
PREV NEXT
여백
#의식주
PREV NEXT
여백
소셜라이브
PREV NEXT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포토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