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Chain
[시론] 미세먼지는 모두 어디로 사라졌을까
8일 오전 서울 용산구 남산 서울타워에서 바라본 서울 도심 위로 파란 하늘이 보이고 있다.

옆 나라 일본이 기록적인 폭우로 수백 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졌다. 가공할만한 ‘물폭탄’이 열도를 강타하던 시점에 우리나라는 반대로 연중 몇 번 오지 않을 청명한 하늘이 전국을 감싸 돌았다. 맑은 공기에 심호흡을 크게 할 수 있는 쾌청한 날씨였던 것이다.

이러한 날씨는 지난달만해도 미세먼지로 고통 받았던 나라가 맞는지 의문이 들 정도다. 기상청은 “공기 확산이 원활해 전국 각 지역의 미세먼지 농도가 ‘좋음’을 나타낸다”고 전한다.

사실 기상청의 표현은 참 애매모호하기 짝이 없다. 공기 확산이 원활해서 미세먼지 농도가 좋다? 그럼 겨울철 공기 확산이 원활할 때는 왜 미세먼지가 극성이었을지 생각해봐야할 문제다. 서북풍이 원활하면 미세먼지가 극성이고, 남동풍이 원활하면 미세먼지가 낮아진다는 해석이 가능하다는 걸까?

기상청이 이같은 표현을 쓸 수밖에 없는 이유는 지레짐작이 간다. 미세먼지 발생원인에 대한 학계의 이견이 대립하고 있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중국발 미세먼지가 한반도 미세먼지의 대부분을 차지한다 주장하고, 또 한쪽에서는 국내에서 자체 발생되는 미세먼지가 큰 영향을 끼친다며 중국발 미세먼지로만 몰아 갈 일이 아니라고 주장한다.

그러나 최근의 날씨만 해도 그렇고 동풍의 영향을 받는 여름철에만 유독 미세먼지가 낮아진다는 건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중국발 미세먼지가 큰 영향을 끼치지 않는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가지려면 먼저 이같은 현상을 규명하고 볼 문제다.

실제 전 세계 미세먼지 수치와 기상을 알려주는 애플리케이션과 온라인 페이지를 살펴봐도 이러한 상황은 손쉽게 확인할 수 있다. 동풍의 강력한 영향에 중국의 미세먼지가 차단되는 것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사실 중국발 미세먼지는 우리 힘으로 손쉽게 해결하기 힘들다. 중국이 ‘세계의 굴뚝’을 포기하지 않는 이상 해결은 요원할 것이다. 더욱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각 산업부문마다 주창하는 ‘굴기’에는 중국이 이미 미국의 헤게모니 쟁탈전 대항마임을 확신하고 있다. 

다만 이러한 현실에서 우리가 지혜를 짜내지는 못할망정 중국의 눈치만 보는 소극적인 모습을 보이지는 말아야 할 것이다. 물론 사드 파동과 같이 중국의 경제적 보복으로 우리 산업계가 이미 큰 타격을 받았다. 일본도 과거 희토류 파동으로 꼬리를 내리는 등 중국의 생채기는 막강한 파괴력을 자랑한다.

올 초 서울시는 미세먼지를 줄인다면서 3일 동안 무려 150억 원의 쏟아 부으며 차량 2부제와 공공기관 주차장 폐쇄 등의 고강도 정책을 내놨다. 결과는 미세먼지 저감 효과가 거의 없는 헛심만 쓴 걸로 나타났다. 중국 눈치 보기가 아니더라도 인기영합주의를 지칭하는 표퓰리즘 공격을 받아도 할 말이 없는 결과였다.

중국 춘추전국시대에 군사전략가로 명성을 떨쳤던 손빈은 “전쟁을 잘 이끄는 사람은 전쟁의 형세를 객관적으로 분석한 뒤 그 위에 자신의 결정과 모략을 수립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전 미세먼지 저감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국민에게 공약했다. 최근 공식석상에서 중국에 예의를 차리며 한껏 높여주는 발언을 했다. 그 속에는 날카로운 전략이 숨어있다고 믿고 싶다.

주변에서 내 아이의 건강 문제로 이민까지 고민하고 있다는 말이 부쩍 많이 들린다. 현 정부는 미세먼지가 앞으로 국민의 생존 문제는 물론이요 국가 경제의 성장력까지 좌우할 중대 사안으로 판단하고 중장기적인 대책 마련에 힘써야 할 것이다.

우리만의 힘으로는 힘들다. 일본과 미국 등 강대국과의 외교적 이해관계를 바탕으로 실리를 취하는 수읽기가 필요하다. 역사는 언제나 그래왔듯이 필요에 따른 실익 추구가 있어왔다. 현 정부의 냉정한 수읽기를 기대한다. 

심우일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우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Photo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