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Top Story
韓 ‘AI스피커’ 성장하고 있지만 … 낮은 만족도 해결 과제
네이버 클로바

우리나라 AI(인공지능)스피커 시장이 급성장을 거듭하면서 올해 세계 5위권에 다다를 것이란 전망이다.

12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날리스에 따르면 전 세계 AI스피커 설치 대수는 올해 말까지 약 1억 대 이상일 것으로 보인다. 이는 지난해 말과 비교했을 때 2.5배 늘어난 규모다.

국가별 점유율로는 미국이 64%로 과반 이상의 압도적 1위다. 그 뒤를 이어 중국(10%), 영국(8%), 독일(6%) 순이다. 그러나 지난해와 비교했을 때 미국의 점유율은 73%에서 64%로 9%p 줄어들고, 영국과 독일도 각각 2%p 감소할 것이란 예상이다.

이같은 예상 수치에 대해 다수 전문가들은 AI스피커를 호기심 차원에서 구입했지만 기대만큼 소비자 니즈를 충족시키지 못했다는 해석이다. 실제 여러 제조사들은 공공연하게 AI스피커의 궁극적인 목적이 홈IoT기기의 판매와 홈IoT기기를 사용한 커넥티드 홈 사업의 부가적인 시너지 창출에 있다고 밝힌다.

2018년 스마트 스피커 국가별 시장 점유율 예상치. 자료=카날리스

반면 중국은 3%에서 10%로 3배 이상 급증한 수치를 예고했다. 이는 AI스피커 시장의 초기 단계에서 형성되는 호기심 차원의 소비가 주를 이루기 때문이란 분석이다. 한국은 3%의 점유율(약 300만 대)로 캐나다를 제치고 5위에 오를 전망이다.

한국은 올 1분기 AI스피커 판매량에서 세계 3위에 올랐다. 1분기 한국의 AI스피커 판매 점유율은 8.1%로 미국(45.6%)과 중국(20.0%) 다음으로 많다. 카날리스는 AI스피커 시장이 영역 확대가 순조롭게 이뤄지면 오는 2020년 2억2500만 대의 판매량을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제품별로 보면 아마존 에코가 50% 이상을 차지한다. 구글 홈은 30%, 애플 홈팟은 4% 수준이다. 국내 시장은 SK텔레콤 ‘누구’와 KT ‘기가지니’가 주도하는 가운데 네이버가 추격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국내 업체들은 최근 스마트홈 외에 호텔, 편의점 등으로 AI스피커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KT는 지난 1일 오픈한 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동대문 호텔에 기가지니를 적용한 컨시어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SK텔레콤도 조만간 비스타 워커힐 호텔 객실에 누구를 배치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컨슈머인사이트 자료 갈무리

한편 이동통신 전문 리서치기관인 컨슈머인사이트의 조사에 따르면 AI스피커 사용경험률은 11%(휴대폰 소유자 1만2580명 중 1415명), 플랫폼별 이용률은 KT 기가지니 39%, SKT 누구 26%, 네이버 클로바 16%, 카카오 미니 12%의 순이었다

구입경로는 통신사 콜센터 및 대리점이 51%였으며 온라인쇼핑몰 21%, 경품‧선물‧이벤트 15%였다. 특히 AI스피커를 정가로 구입하기보다 다른 상품과의 패키지 및 판촉물로 저렴하게 구입하는 경우가 많았다.

사용경험자의 이용만족률(매우+약간 만족)은 49%로 다소 낮은 수준이었다. 신제품 시장 초기에 제조사가 시장 선점을 위해 완성도 낮은 상품을 적극 밀어낼 때 나타날 수 있는 점수이지만, 소비자의 부담이 작았다는 점을 고려하면 아쉬운 결과라는 설명이다.

AI스피커의 불만족 이유는 ‘음성 명령이 잘되지 않는다’(50%), ‘자연스런 대화가 곤란하다’(41%), ‘소음을 음성 명령으로 오인한다’(36%) 등의 순이었다. 불만 이유를 보면 현재의 A스피커는 가장 기초 기능인 음성인식에서조차 미흡하다는 사실을 드러냈다. 주로 사용하는 용도는 음악 선곡 및검색(57%)이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 날씨정보 안내(55%), 블루투스 스피커(48%) 등의 순이다.

KT 기가지니
SKT 누구 캔들
카카오 미니

컨슈머인사이트 측은 “현재 국내 AI스피커의 수준은 인공지능이라기보다 저장된 정보를 음성인식을 통해 검색하는 장치에 가깝다”며 “치열한 개발경쟁에 휩쓸려 높은 완성도보다는 빠른 출시를 택했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유망한 신제품 시장에서 치열한 경쟁 후 극소수만 살아남게 되는 것은 자명할 것”이라며 “현재 서비스 만족도가 낮은 수준이라는 점에 주목해야 하고 플랫폼 시장이 그동안 극소수의 독과점으로 나타나고 있기 때문에 낮은 만족도는 시장 도태로 이어질 수 있다. 단순한 음성인식 검색 수준을 벗어나 누가 진짜 인공지능의 면모를 먼저 갖추느냐가 분수령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상우 기자  pree@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피플경제 - 사람이 경제다
PREV NEXT
여백
청국정- 청와대•국회•정부
PREV NEXT
여백
세상사 - 무슨일이!
PREV NEXT
여백
여기는 - 전국네트워크
PREV NEXT
여백
컬쳐TV- 건강과문화
PREV NEXT
여백
Ent - 스타팅
PREV NEXT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