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Chain
주 52시간 근무제, 단체급식업체에도 ‘불똥’ 튀나

이달부터 300이상 기업의 주 52시간 근무제가 우선 실시된 가운데 단체급식업체들도 적잖은 영향을 받을 것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는 기업 구내식당 운영을 하는 단체급식업체들 중 중식을 비롯해 석식까지 겸하는 업체들이 적지 않기 때문이다.

박애란 KB증권 연구원은 20일 CJ프레시웨이 목표주가를 기존 4만9000원에서 4만2000원으로 낮추고 투자의견은 매수로 유지했다.

박 연구원은 “근로시간 단축에 따라 기업체 구내식당의 운영시간이 바뀌거나 이용 고객이 줄어들 가능성이 있다”며 “CJ프레시웨이는 향후 불확실성에 따라 투자심리가 단기간 위축되는 것을 피하기 힘들 것”이라고 내다봤다.

CJ프레시웨이는 구내식당 등 단체급식부문에서 전체 매출의 14% 정도를 거두고 있다. 주 52시간 근무제가 도입된 뒤 기업 위탁 구내식당의 이용도 전반적으로 줄어든 것으로 추정된다.

박 연구원은 “단체급식에서 저녁식사의 비중이 절대적으로 높지 않고 CJ프레시웨이의 단체급식 채널도 기업 외에 병원과 레저 등으로 확대되고 있다”며 “CJ프레시웨이가 인력과 비용 효율화를 진행하고 있어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에 따른 부담도 줄어들 수 있다”며 여지를 남겼다.

그러면서 “CJ프레시웨이 주가는 불확실한 영업환경에 따른 투자심리 위축을 부담으로 안고 있다”며 “모든 부문에 걸친 거래처 확대라는 구조적 성장요인은 유효하다”고 덧붙였다.

박 연구원의 지적처럼 CJ프레시웨이는 단체급식보다 식자재유통을 핵심 사업으로 펼치는 터라 부정적 영향은 다소 덜할 수 있다. 그러나 CJ프레시웨이보다 전 사업 부문에서 단체급식 비중이 높은 삼성웰스토리, 아워홈, 현대그린푸드, 신세계푸드, 한화호텔앤드리조트 등의 대기업과 풀무원 이씨엠디, 동원홈푸드 등의 중견기업은 리스크가 다소 커질 수 있다. 특히 그룹 계열사 구내식당 등 캡티브 마켓(Captive Market, 내부 시장) 비중이 높은 업체들일수록 이러한 영향을 더욱 많이 받을 것으로 관측된다.

일각에서는 주 52시간으로 인해 짧은 시간에 점심식사를 마치고 업무를 이어가려는 직원이 많아지면서 구내식당 중식 이용객들이 더 많아질 것이란 의견도 나온다.

업계 한 관계자는 “중식과 석식을 겸하는 사업장이 크게 많지는 않지만 그래도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이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는 것은 사실”이라며 “중식 이용자들을 더 많이 늘릴 수 있는 방안과 인건비 절감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단체급식과 식자재유통 등을 주요 사업으로 영위하고 있는 업체들 중 지난해 매출 상위는 CJ프레시웨이, 삼성웰스토리, 아워홈, 현대그린푸드, 신세계푸드, 한화호텔앤드리조트, 동원홈푸드, 이씨엠디 순이다.

김상우 기자  pree@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Photo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