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식주
주 52시간 근무제, 단체급식업체에도 ‘불똥’ 튀나

이달부터 300이상 기업의 주 52시간 근무제가 우선 실시된 가운데 단체급식업체들도 적잖은 영향을 받을 것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는 기업 구내식당 운영을 하는 단체급식업체들 중 중식을 비롯해 석식까지 겸하는 업체들이 적지 않기 때문이다.

박애란 KB증권 연구원은 20일 CJ프레시웨이 목표주가를 기존 4만9000원에서 4만2000원으로 낮추고 투자의견은 매수로 유지했다.

박 연구원은 “근로시간 단축에 따라 기업체 구내식당의 운영시간이 바뀌거나 이용 고객이 줄어들 가능성이 있다”며 “CJ프레시웨이는 향후 불확실성에 따라 투자심리가 단기간 위축되는 것을 피하기 힘들 것”이라고 내다봤다.

CJ프레시웨이는 구내식당 등 단체급식부문에서 전체 매출의 14% 정도를 거두고 있다. 주 52시간 근무제가 도입된 뒤 기업 위탁 구내식당의 이용도 전반적으로 줄어든 것으로 추정된다.

박 연구원은 “단체급식에서 저녁식사의 비중이 절대적으로 높지 않고 CJ프레시웨이의 단체급식 채널도 기업 외에 병원과 레저 등으로 확대되고 있다”며 “CJ프레시웨이가 인력과 비용 효율화를 진행하고 있어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에 따른 부담도 줄어들 수 있다”며 여지를 남겼다.

그러면서 “CJ프레시웨이 주가는 불확실한 영업환경에 따른 투자심리 위축을 부담으로 안고 있다”며 “모든 부문에 걸친 거래처 확대라는 구조적 성장요인은 유효하다”고 덧붙였다.

박 연구원의 지적처럼 CJ프레시웨이는 단체급식보다 식자재유통을 핵심 사업으로 펼치는 터라 부정적 영향은 다소 덜할 수 있다. 그러나 CJ프레시웨이보다 전 사업 부문에서 단체급식 비중이 높은 삼성웰스토리, 아워홈, 현대그린푸드, 신세계푸드, 한화호텔앤드리조트 등의 대기업과 풀무원 이씨엠디, 동원홈푸드 등의 중견기업은 리스크가 다소 커질 수 있다. 특히 그룹 계열사 구내식당 등 캡티브 마켓(Captive Market, 내부 시장) 비중이 높은 업체들일수록 이러한 영향을 더욱 많이 받을 것으로 관측된다.

일각에서는 주 52시간으로 인해 짧은 시간에 점심식사를 마치고 업무를 이어가려는 직원이 많아지면서 구내식당 중식 이용객들이 더 많아질 것이란 의견도 나온다.

업계 한 관계자는 “중식과 석식을 겸하는 사업장이 크게 많지는 않지만 그래도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이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는 것은 사실”이라며 “중식 이용자들을 더 많이 늘릴 수 있는 방안과 인건비 절감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단체급식과 식자재유통 등을 주요 사업으로 영위하고 있는 업체들 중 지난해 매출 상위는 CJ프레시웨이, 삼성웰스토리, 아워홈, 현대그린푸드, 신세계푸드, 한화호텔앤드리조트, 동원홈푸드, 이씨엠디 순이다.

김상우 기자  pree@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IES
PREV NEXT
ICT & BLOCK
PREV NEXT
여백
#의식주
PREV NEXT
여백
소셜라이브
PREV NEXT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포토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