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
[포토씨] 레오, 음악의 연금술사 처럼~ 첫솔로 'CANVAS' 쇼케이스

[CBC뉴스 최성욱 기자] 그룹 VIXX의 레오! 첫번째 솔로 앨범 [CANVAS]로 섬세한 감각을 그려내다.

그룹 빅스의 메인보컬 레오가 31일 데뷔 6년만에 첫번째 솔로 앨범 'CANVAS'를 발표하고 솔로 출사표를 던졌다.

 

▲ 그룹 빅스 레오가 31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열린 첫번째 솔로 미니1집 'CANVAS' 발매기념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Touch & Sketch’의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빅스의 메인보컬이자 RAVI와 함께한 유닛 빅스LR의 공동 프로듀서로 많은 곡을 작사, 작곡 하며 성장하는 아티스트로의 모습을 보여온 그는 그동안 준비해온 모든 것들을 집대성한 앨범 [CANVAS]를 선보였다.

마치 예술가가 자신만의 작품을 캔버스들에 하나하나 담아 한 전시회에 선보이듯, 그는 이번 솔로 데뷔앨범 [CANVAS]의 작사, 작곡과 제작의 모든 과정에 직접 참여하며 본인의 개성과 컬러를 확실히 담아냈다.

 

▲ 레오, 첫솔로앨범 'CANVAS' 쇼케이스.

 

총 7트랙으로 구성된 이번 앨범의 타이틀 곡 ‘Touch & Sketch’는 그루비한 베이스를 기반으로 한 고혹적이고 섬세한 사운드의 곡으로, 레오가 직접 작사한 이중적인 ‘Touch’의 의미를 감각 있게 풀어낸 가사가 돋보인다. 또한, 속삭임과 팔세토를 넘나드는 다양한 색을 가진 레오의 보컬이 인상적이다.

 

▲ 레오, 첫솔로앨범 'CANVAS' 쇼케이스.

 

▲ 레오, 첫솔로앨범 'CANVAS' 쇼케이스.

 

이번 레오의 첫 솔로앨범은 오랜 기간 준비해온 만큼 그만이 보여줄 수 있는 가장 최상의 결과물을 보여주기 위한 본인의 많은 고민과 노력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빅스의 레오, LR의 레오를 넘어 이제 한 명의 솔로 아티스트로서 성장한 레오의 모습을 이번 앨범을 통해 확인할수 있을 것이다.

 

최성욱 기자  schonchoi@naver.com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STORIES
PREV NEXT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의식주
PREV NEXT
여백
LIFE & MEDI
PREV NEXT
여백
소셜라이브
PREV NEXT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