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hoto
[포토씨] 레오, 음악의 연금술사 처럼~ 첫솔로 'CANVAS' 쇼케이스

[CBC뉴스 최성욱 기자] 그룹 VIXX의 레오! 첫번째 솔로 앨범 [CANVAS]로 섬세한 감각을 그려내다.

그룹 빅스의 메인보컬 레오가 31일 데뷔 6년만에 첫번째 솔로 앨범 'CANVAS'를 발표하고 솔로 출사표를 던졌다.

 

▲ 그룹 빅스 레오가 31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열린 첫번째 솔로 미니1집 'CANVAS' 발매기념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Touch & Sketch’의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빅스의 메인보컬이자 RAVI와 함께한 유닛 빅스LR의 공동 프로듀서로 많은 곡을 작사, 작곡 하며 성장하는 아티스트로의 모습을 보여온 그는 그동안 준비해온 모든 것들을 집대성한 앨범 [CANVAS]를 선보였다.

마치 예술가가 자신만의 작품을 캔버스들에 하나하나 담아 한 전시회에 선보이듯, 그는 이번 솔로 데뷔앨범 [CANVAS]의 작사, 작곡과 제작의 모든 과정에 직접 참여하며 본인의 개성과 컬러를 확실히 담아냈다.

 

▲ 레오, 첫솔로앨범 'CANVAS' 쇼케이스.

 

총 7트랙으로 구성된 이번 앨범의 타이틀 곡 ‘Touch & Sketch’는 그루비한 베이스를 기반으로 한 고혹적이고 섬세한 사운드의 곡으로, 레오가 직접 작사한 이중적인 ‘Touch’의 의미를 감각 있게 풀어낸 가사가 돋보인다. 또한, 속삭임과 팔세토를 넘나드는 다양한 색을 가진 레오의 보컬이 인상적이다.

 

▲ 레오, 첫솔로앨범 'CANVAS' 쇼케이스.

 

▲ 레오, 첫솔로앨범 'CANVAS' 쇼케이스.

 

이번 레오의 첫 솔로앨범은 오랜 기간 준비해온 만큼 그만이 보여줄 수 있는 가장 최상의 결과물을 보여주기 위한 본인의 많은 고민과 노력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빅스의 레오, LR의 레오를 넘어 이제 한 명의 솔로 아티스트로서 성장한 레오의 모습을 이번 앨범을 통해 확인할수 있을 것이다.

 

최성욱 기자  schonchoi@naver.com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Photo
PREV NEX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