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Chain
1인 가구 고령층 늘어나 … 생산인구 사상 첫 감소

1인 가구가 지속 증가하는 가운데 60대 이상의 고령 1인 가구의 증가가 두드러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은 이같은 내용 등을 담은 ‘2017년 인구주택총조사’의 전수 집계 결과를 발표했다. 발표 내용 중 주요 지표를 살펴보면 지난해 11월1일 기준 우리나라 총인구는 5142만명으로 수도권 인구가 전체 인구의 49.6%의 비중을 차지했다. 2016년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5127만명보다 15만명(0.3%)이 증가한 수치다.

성별로는 남자 2577만명, 여자 2565만명으로 2016년과 비교해 남자는 7만명, 여자는 8만명이 증가했다. 내국인은 4994만명이며 외국인은 148만명(총 인구의 2.9%)이다.

수도권(서울, 인천, 경기) 인구는 2552만명으로 2016년 2539만명과 비교해 13만명(0.5%)이 증가했다. 경기도가 18만명 증가했고 인천은 1만명 증가, 서울은 6만명이 감소했다. 수도권 인구 비율은 지난 2005년 48.2%를 기록한 후 2010년 49.1% 2015년 49.5%, 2016년 49.5%, 2017년 49.6%로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

자료= 통계청 ‘2017년 인구주택총조사’

경기도는 전체 인구의 25.0%(1285만명)로 인구가 가장 많았다. 이어 서울(18.9%), 부산(6.6%), 경남(6.5%) 순이다. 인구 증가율은 세종(14.1%), 제주(3.0%), 경기(1.4%) 순이며 감소율은 울산(-0.8%), 부산(-0.7%), 서울(-0.6%) 순이다.

세종시는 24만 명에서 28만 명 증가해 14.1%의 비율을, 경기 화성시는 66만 명에서 71만 명으로 8.1%의 증가율로 상위권을 차지했다. 대구 달서구는 60만 명에서 58만 명으로 –2.3%, 서울 노원구는 56만 명에서 54만 명으로 –2.1%을 기록, 인구 감소율이 가장 두드러진 지역이었다.

생산연령인구(15~64세)는 처음으로 감소했고 65세 이상 고령인구비율은 14.2%로 증가했다. 또한 내국인의 중위연령은 42.4세로 2016년 41.8세보다 0.6세 증가했다.

유소년 인구(0~14세)는 2016년 677만 명(13.6%)에서 663만 명으로(13.3%), 생산연령인구(15~64세)는 3631만 명(72.8%)에서 3620만 명(72.5%), 고령인구(65세 이상)는 678만 명(13.6%)에서 712만 명(14.2%)의 비율 추이다. 생산연령인구가 감소한 지역은 17개 시도 중 13개(76.5%)며 229개 시군구 중 167개(72.9%)다.

노령화지수(유소년인구 100명에 대한 고령인구 비)는 2016년 100.1에서 107.3으로 7.2 증가했다. 노령화지수가 100이상은 17개 시도 중 10개(58.8%), 229개 시군구 중 162개(70.7%)를 차지했다. 65세 이상 고령인구 비율이 높은 지역은 전남(22.0%), 경북(19.0%), 전북(19.0%) 순이다.

외국인은 148만명(총 인구의 2.9%)으로 2016년 141만명에 비해 7만명(4.6%) 증가했다. 국적별로 보면 중국계(한국계 중국, 중국, 대만 포함) 외국인이 49.0%(73만명)로 절반에 육박했다. 중국계 외국인은 중국(한국계) 50만명(33.6%), 중국 21만명(14.3%), 대만 2만 명(1.1%)이다. 2016년에 비해 베트남(1만4000명), 태국(1만1000명), 중국(1만명) 국적 외국인이 많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난다.

시도별로 보면 경기도가 50만명(33.6%)으로 외국인 증가율이 가장 높았고 서울 34만 명(23.3%), 경남 9만명(6.2%) 순이다.

전체 가구는 2017만 가구로 2016년보다 33만가구(1.7%)가 증가했다. 가족으로 이뤄진 가구 또는 5인 이하 가구를 뜻하는 일반 가구는 1967만가구로 2016년 1937만가구보다 31만가구(1.6%) 증가했다. 외국인 가구는 48만가구로 2016년 46만가구에 비해 2만가구(4.6%) 증가했다.

전체 가구 중 983만가구(48.7%)는 수도권에 거주하며 2016년 965만가구(48.6%)에 비해 18만가구(1.9%)가 증가했다. 시도별 가구 증감률은 세종(15.3%), 제주(5.1%), 충남(2.8%) 순으로 높았다.

1·2인 가구는 55.3%로 2016년 54.0%보다 1.3% 증가했다. 일반 가구의 가구원수 규모별로는 1인 가구(28.6%)가 가장 많고 2인 가구(26.7%), 3인 가구(21.2%), 4인 가구(17.7%), 5인 이상 가구(5.8%) 순이다.

평균 가구원수(일반 가구)는 2.47명으로 2016년 2.51명보다 0.04명 감소했다. 시도별로 1인 가구 비율을 보면 강원이 32.2%로 가장 높았고 경기가 24.4%로 가장 낮았다. 1인 가구의 가구주 연령은 70세 이상 18.0%, 30대 17.2%, 20대 17.1% 순이다.

특히 60대의 1인 가구가 74만가구에서 81만가구로 전년 대비 가장 크게 증가했다. 65세 이상 고령자가 있는 가구는 26.5%, 고령자로만 이루어진 가구는 12.2%다. 일반 가구 1967만가구 중 65세 이상 고령자가 있는 가구는 521만가구로 26.5%를 차지하고 있다. 이는 2016년 502만가구(25.9%)에서 19만가구 증가한 수치다.

혼자 사는 65세 이상 고령자 가구는 137만가구로 남자가 36만가구, 여자가 101만가구다. 1인 가구의 24.4%의 비중을 차지해 2016년 129만가구(24.0%)보다 8만가구가 증가했다.

김석진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석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Ent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