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라이브
1인 가구 고령층 늘어나 … 생산인구 사상 첫 감소

1인 가구가 지속 증가하는 가운데 60대 이상의 고령 1인 가구의 증가가 두드러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은 이같은 내용 등을 담은 ‘2017년 인구주택총조사’의 전수 집계 결과를 발표했다. 발표 내용 중 주요 지표를 살펴보면 지난해 11월1일 기준 우리나라 총인구는 5142만명으로 수도권 인구가 전체 인구의 49.6%의 비중을 차지했다. 2016년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5127만명보다 15만명(0.3%)이 증가한 수치다.

성별로는 남자 2577만명, 여자 2565만명으로 2016년과 비교해 남자는 7만명, 여자는 8만명이 증가했다. 내국인은 4994만명이며 외국인은 148만명(총 인구의 2.9%)이다.

수도권(서울, 인천, 경기) 인구는 2552만명으로 2016년 2539만명과 비교해 13만명(0.5%)이 증가했다. 경기도가 18만명 증가했고 인천은 1만명 증가, 서울은 6만명이 감소했다. 수도권 인구 비율은 지난 2005년 48.2%를 기록한 후 2010년 49.1% 2015년 49.5%, 2016년 49.5%, 2017년 49.6%로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

자료= 통계청 ‘2017년 인구주택총조사’

경기도는 전체 인구의 25.0%(1285만명)로 인구가 가장 많았다. 이어 서울(18.9%), 부산(6.6%), 경남(6.5%) 순이다. 인구 증가율은 세종(14.1%), 제주(3.0%), 경기(1.4%) 순이며 감소율은 울산(-0.8%), 부산(-0.7%), 서울(-0.6%) 순이다.

세종시는 24만 명에서 28만 명 증가해 14.1%의 비율을, 경기 화성시는 66만 명에서 71만 명으로 8.1%의 증가율로 상위권을 차지했다. 대구 달서구는 60만 명에서 58만 명으로 –2.3%, 서울 노원구는 56만 명에서 54만 명으로 –2.1%을 기록, 인구 감소율이 가장 두드러진 지역이었다.

생산연령인구(15~64세)는 처음으로 감소했고 65세 이상 고령인구비율은 14.2%로 증가했다. 또한 내국인의 중위연령은 42.4세로 2016년 41.8세보다 0.6세 증가했다.

유소년 인구(0~14세)는 2016년 677만 명(13.6%)에서 663만 명으로(13.3%), 생산연령인구(15~64세)는 3631만 명(72.8%)에서 3620만 명(72.5%), 고령인구(65세 이상)는 678만 명(13.6%)에서 712만 명(14.2%)의 비율 추이다. 생산연령인구가 감소한 지역은 17개 시도 중 13개(76.5%)며 229개 시군구 중 167개(72.9%)다.

노령화지수(유소년인구 100명에 대한 고령인구 비)는 2016년 100.1에서 107.3으로 7.2 증가했다. 노령화지수가 100이상은 17개 시도 중 10개(58.8%), 229개 시군구 중 162개(70.7%)를 차지했다. 65세 이상 고령인구 비율이 높은 지역은 전남(22.0%), 경북(19.0%), 전북(19.0%) 순이다.

외국인은 148만명(총 인구의 2.9%)으로 2016년 141만명에 비해 7만명(4.6%) 증가했다. 국적별로 보면 중국계(한국계 중국, 중국, 대만 포함) 외국인이 49.0%(73만명)로 절반에 육박했다. 중국계 외국인은 중국(한국계) 50만명(33.6%), 중국 21만명(14.3%), 대만 2만 명(1.1%)이다. 2016년에 비해 베트남(1만4000명), 태국(1만1000명), 중국(1만명) 국적 외국인이 많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난다.

시도별로 보면 경기도가 50만명(33.6%)으로 외국인 증가율이 가장 높았고 서울 34만 명(23.3%), 경남 9만명(6.2%) 순이다.

전체 가구는 2017만 가구로 2016년보다 33만가구(1.7%)가 증가했다. 가족으로 이뤄진 가구 또는 5인 이하 가구를 뜻하는 일반 가구는 1967만가구로 2016년 1937만가구보다 31만가구(1.6%) 증가했다. 외국인 가구는 48만가구로 2016년 46만가구에 비해 2만가구(4.6%) 증가했다.

전체 가구 중 983만가구(48.7%)는 수도권에 거주하며 2016년 965만가구(48.6%)에 비해 18만가구(1.9%)가 증가했다. 시도별 가구 증감률은 세종(15.3%), 제주(5.1%), 충남(2.8%) 순으로 높았다.

1·2인 가구는 55.3%로 2016년 54.0%보다 1.3% 증가했다. 일반 가구의 가구원수 규모별로는 1인 가구(28.6%)가 가장 많고 2인 가구(26.7%), 3인 가구(21.2%), 4인 가구(17.7%), 5인 이상 가구(5.8%) 순이다.

평균 가구원수(일반 가구)는 2.47명으로 2016년 2.51명보다 0.04명 감소했다. 시도별로 1인 가구 비율을 보면 강원이 32.2%로 가장 높았고 경기가 24.4%로 가장 낮았다. 1인 가구의 가구주 연령은 70세 이상 18.0%, 30대 17.2%, 20대 17.1% 순이다.

특히 60대의 1인 가구가 74만가구에서 81만가구로 전년 대비 가장 크게 증가했다. 65세 이상 고령자가 있는 가구는 26.5%, 고령자로만 이루어진 가구는 12.2%다. 일반 가구 1967만가구 중 65세 이상 고령자가 있는 가구는 521만가구로 26.5%를 차지하고 있다. 이는 2016년 502만가구(25.9%)에서 19만가구 증가한 수치다.

혼자 사는 65세 이상 고령자 가구는 137만가구로 남자가 36만가구, 여자가 101만가구다. 1인 가구의 24.4%의 비중을 차지해 2016년 129만가구(24.0%)보다 8만가구가 증가했다.

김석진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석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STORIES
PREV NEXT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의식주
PREV NEXT
여백
LIFE & MEDI
PREV NEXT
여백
소셜라이브
PREV NEXT
여백
포토
PREV NEX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