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Chain
조선왕릉, ‘능, 원’ 헷갈리는 명칭 알기 쉽게 바뀐다
사진=문화재청

문화재청은 10일 기존의 어려운 왕릉 명칭을 알기 쉽게 변경한다고 밝혔다. 

즉 조선왕릉의 능(陵), 원(園)과 같이 기존의 능호(陵號)와 원호(園號)만을 사용하던 것에서 주인 이름을 덧붙인 명칭으로 변경하는 것이다. 국민이 보다 알기 쉽도록 이달부터 적용시키기로 했다. 

이번 명칭 개선은 국민 대다수가 능의 명칭보다는 그 능에 실제로 누가 잠들어 있는지를 더 궁금하다는 조사에 따랐다. 기존의 능호만으로는 자세한 설명문을 보기 전까지 누구의 능인지 알기 어려운 경우가 많은 것을 바로잡기 위해서다. 

이에 문화재청은 왕릉의 명칭에 능의 주인을 함께 쓸 경우 명칭만으로도 그 능에 잠든 주인까지도 쉽게 알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이번 명칭 개선을 추진했다.

바뀌는 명칭은 태조 이성계가 잠들어 있는 ‘건원릉(健元陵)’의 경우  ‘건원릉(태조)’로 바뀐다. 원의 경우에는 인조의 장남 소현세자의 ‘소경원(昭慶園)’이 ‘소경원(소현세자)’으로 바뀐다. 적용대상은 왕릉 42기와 원 14기이다.

또한 ‘구리 동구릉’, ‘서울 헌인릉’처럼 왕릉이 여럿 모여있는 왕릉군(王陵群)의 명칭은 능주를 일일이 다 표현할 경우 명칭이 매우 길어져 읽기 힘들다는 대다수의 의견이 있었다.

문화재청 측은 “문화재청은 국민들의 의견을 반영해 국민에게 익숙한 기존 명칭 관행을 존중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해 기존 명칭을 유지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단 바뀐 명칭은 조선왕릉의 사적 지정 명칭과 유네스코 등재 명칭에는 적용되지 않고 문화재청 누리집, 조선왕릉관리소 누리집, 문화재 안내판, 홍보자료 등 국민이 정보를 얻는 경로 위주로만 적용한다. 

바뀐 명칭이 적용되는 첫 사례는 홍보용 소책자 ‘왕에게 가다’(문화재청 조선왕릉관리소)가 될 전망이라고 문화재청은 밝혔다. 남한에 있는 조선왕릉 40기의 역사와 관람 정보를 안내하는 약 50쪽 분량의 소책자로, 9월 추석연휴 이전에 각 왕릉에 비치될(유료 500원) 예정이다.

이윤지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윤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Ent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