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Chain
김도균 탐앤탐스 대표 구속 위기 … 횡령-위증교사-사문조 위조 등

탐앤탐스의 김도균 대표이사가 구속 위기에 처했다. 탐앤탐스는 1세대 국내 대표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으로 잘 알려졌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송경호)는 10일 김 대표를 배임수재, 특경법상 횡령, 위증교사, 사문서 위조·행사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지난 2009년부터 2015년까지 우유 제조업체가 탐앤탐스에 지급한 우유 판매 장려금을 개인적으로 빼돌린 혐의를 받았다. 판매 장려금은 과자, 완구, 우유 등 제조업체가 판매 촉진을 위해 유통업체에 지불하는 금액이다.

우유 제조업체들은 1ℓ들이 한 팩에 100원에서 200원씩의 판매장려금을 지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통 장려금은 사업 외 수익으로 회계처리하는 것이 일반적이나 검찰은 김 대표가 이를 착복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또 김 대표가 탐앤탐스 대표 제품인 ‘프레즐’(매듭 형태의 빵) 반죽을 공급하는 중간 회사를 설립해 일종의 통행세를 받았다. 지난해 외식업계를 떠들석하게 한 MP그룹 미스터피자의 통행세 의혹과 비슷한 셈이다. 직원에게 허위로 급여를 지급한 뒤 돌려받는 방식 등으로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도 있다. 

여기에 김 대표가 탐앤탐스 상표권 분쟁과 관련해 직원들에게 서류 위조를 지시하고 위조된 서류에 부합하게 증언하게 한 정황도 포착했다. 김 대표는 지난 2015년 상표권을 법인 명의로 하지 않고 개인 명의로 하면서 수백억 원의 부당이득을 챙겼다는 혐의로 고발당한 바 있다. 나중 50억 원대의 상표권을 탐앤탐스에 무상양도하면서 검찰에게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검찰은 증거인멸 등의 우려로 인해 구속영장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이기호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Photo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