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 유흥가 주변, 취객들만 노린 일당 무더기 적발 
상태바
홍대 유흥가 주변, 취객들만 노린 일당 무더기 적발 
  • 이윤지 기자
  • 승인 2018.09.11 14: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마포경찰서 제공

서울 홍익대학교 유흥가가 밀집해있는 주변에서 취객들의 휴대전화를 훔쳐 팔아넘긴 일당들이 경찰에 무더기로 붙잡혔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서울 마포구 홍익대학교 인근에서 술에 취한 시민의 휴대전화를 깨우는 척하며 훔친 절도범과 손님이 놓고 간 휴대 전화를 팔아넘긴 일당들을 검거했다고 11일 밝혔다. 

검거된 이들은 총 46명으로 이중 7명은 훔친 물건을 매입한 장물업자로 밝혀졌다. 일명 '흔들이'라고 불리는 장물업자 중 한 명은 모두 12건의 물건을 매입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신청됐다. 

경찰은 신용불량자, 노숙자, 무직자 신분이 대다수였으며 택시기사 및 대리운전 기사도 이번 입건대상에 포함됐다고 밝혔다. 또 휴대전화를 홍콩 등지로 팔아넘긴 중국인들도 입건됐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새벽 시간대 술에 취한 사람을 깨우는 척하며 소지품을 훔치는 부축빼기 방식으로 범행을 저질렀다. 이밖에도 손님이 차량에 두고 간 휴대 전화를 홍콩 장물업자들에게 넘겨 돈을 챙겼다. 

경찰은 이들이 훔친 물품 143점 중 91점은 피해자에 돌려주고 나머지 52점은 주인을 찾는 중이다.

경찰 조사결과 피의자들은 대부분 신용불량자나 노숙자, 무직자로 유흥비와 생활비 등을 마련하기 위해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 중에는 술에 취한 손님이 두고 내린 물건을 되 판 택시기사와 대리기사도 포함돼 있었다. 


경찰은 올해 초 홍대 유흥가 주변 취객을 노린 절도범들을 잡기 위해 검거전담팀을 꾸려 잠복수사는 물론 CCTV분석까지 동원해 절도범들을 붙잡아 들였다. 이에 경찰은 심야시간대 취객을 부축해주는 척 하면서 금품을 탈취하는 일명 ‘부축빼기’ 수법과 '흔들이' 수법 등에 대해 강도 높은 단속을 지속적으로 전개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금융감독원 소셜라이브 NOW "금융이 머니?" 2편
공부로 망친 영어! 재미로 배워봐요~ 그까짓 영어!
[뉴스튠] 방탄소년단(BTS) ‘금의환향’
강다니엘(KANG DANIEL), ‘홀로서기’ 이후 더 뜨겁네
아름다운 디저트 세상
세상을 움직이는 이슈유발자들, CBC뉴스가 함께합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