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lock Chain
경기도, 지역화폐 10명 중 6명 ‘찬성’
자료원=경기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골목상권 활성화와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추진 중인 ‘경기도 지역화폐’ 도입에 대해 도민 10명 중 6명이 찬성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경기도는 지난 8일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도정 여론조사를 실시하고 도가 내년 시행을 목표로 추진 중인 경기도 지역화폐 도입에 대해 도민 59%가 찬성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러한 찬성여론은 도내 모든 권역에서 과반 수준으로 고르게 나타났다.

특히 응답자의 78%는 아동수당 등 복지수당을 받을 때 추가혜택이 있다면 현금 대신 지역화폐를 선택할 수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 이와 관련 지역화폐 선택자의 69%는 추가혜택 수준에 대해 10%까지가 적절하다고 의견을 모았다.

이어 지역화폐에 대한 인지도는 63%로 높게 조사됐으며, 경기도 지역화폐에 대해서도 4명 중 1명꼴인 27%가 ‘들어봤다’고 답해 도민사회의 관심이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도 지역화폐는 광역자치단체에서 처음으로 도입 검토를 밝혔다. 지역경제 활성화를 목적으로 해당 시․군에서만 사용 가능하다. 백화점과 대형마트, 유흥업소에서는 사용할 수 없는 대안화폐다. 도민들은 액면가보다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 일부는 청년배당, 산후조리비 등 각종 정책수당으로 지원돼 시중에 유통된다.

또한 ‘지역화폐를 사용하겠냐‘는 질문에 68%가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그 이유는 ‘지역경제활성화 및 소상공인에게 도움된다’(51%)와 ‘할인혜택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40%)는 점을 높게 꼽았다.

반면 ‘지역화폐를 사용하지 않겠다’고 응답한 도민들은(31%) ‘다른 시․군에서 사용할 수 없다’(28%)는 점과 ‘지역화폐 가맹점 부족’(19%), ‘백화점‧대형마트 등에서의 사용제한’(16%) 순이었다.

지역화폐 발행 형태로는 ‘종이 상품권’(16%)보다 ‘카드형 상품권’(39%)과 ‘모바일 상품권’(31%)을 선호했다. 도는 종이, 카드, 모바일 상품권 발행 모두를 추진하고 있으며 시군에서 지역여건에 맞게 선택할 수 있게 한다는 방침이다.

도민들은 편의점 등 프랜차이즈 가맹점도 소상공인으로 포함시켜 지역화폐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71%의 지지를 보냈다. 이는 프랜차이즈 가맹점 운영자들은 자영업자로 봐야 한다는 시각이다.

아울러 지역화폐의 성공적 운용을 위해 가장 신경써야할 점은 ‘가맹점 확대’(31%)를 꼽았다. 이어 ‘지역화폐 사용자에 혜택 강화’(20%), ‘부정사용 등 유통관리’(18%) 순이었다.

박신환 경기도 경제실장은 “도민들의 기대요인과 계층별 수요, 소상공인 수혜범위, 복지수당 활용전략 등 다양한 의견을 충실히 반영해 내년 4월부터 준비를 마친 시군부터 순차적으로 시행되도록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RDD를 활용한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최영종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Ent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