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 BLOCK
경기도, 지역화폐 10명 중 6명 ‘찬성’
자료원=경기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골목상권 활성화와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추진 중인 ‘경기도 지역화폐’ 도입에 대해 도민 10명 중 6명이 찬성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경기도는 지난 8일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도정 여론조사를 실시하고 도가 내년 시행을 목표로 추진 중인 경기도 지역화폐 도입에 대해 도민 59%가 찬성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러한 찬성여론은 도내 모든 권역에서 과반 수준으로 고르게 나타났다.

특히 응답자의 78%는 아동수당 등 복지수당을 받을 때 추가혜택이 있다면 현금 대신 지역화폐를 선택할 수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 이와 관련 지역화폐 선택자의 69%는 추가혜택 수준에 대해 10%까지가 적절하다고 의견을 모았다.

이어 지역화폐에 대한 인지도는 63%로 높게 조사됐으며, 경기도 지역화폐에 대해서도 4명 중 1명꼴인 27%가 ‘들어봤다’고 답해 도민사회의 관심이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도 지역화폐는 광역자치단체에서 처음으로 도입 검토를 밝혔다. 지역경제 활성화를 목적으로 해당 시․군에서만 사용 가능하다. 백화점과 대형마트, 유흥업소에서는 사용할 수 없는 대안화폐다. 도민들은 액면가보다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 일부는 청년배당, 산후조리비 등 각종 정책수당으로 지원돼 시중에 유통된다.

또한 ‘지역화폐를 사용하겠냐‘는 질문에 68%가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그 이유는 ‘지역경제활성화 및 소상공인에게 도움된다’(51%)와 ‘할인혜택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40%)는 점을 높게 꼽았다.

반면 ‘지역화폐를 사용하지 않겠다’고 응답한 도민들은(31%) ‘다른 시․군에서 사용할 수 없다’(28%)는 점과 ‘지역화폐 가맹점 부족’(19%), ‘백화점‧대형마트 등에서의 사용제한’(16%) 순이었다.

지역화폐 발행 형태로는 ‘종이 상품권’(16%)보다 ‘카드형 상품권’(39%)과 ‘모바일 상품권’(31%)을 선호했다. 도는 종이, 카드, 모바일 상품권 발행 모두를 추진하고 있으며 시군에서 지역여건에 맞게 선택할 수 있게 한다는 방침이다.

도민들은 편의점 등 프랜차이즈 가맹점도 소상공인으로 포함시켜 지역화폐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71%의 지지를 보냈다. 이는 프랜차이즈 가맹점 운영자들은 자영업자로 봐야 한다는 시각이다.

아울러 지역화폐의 성공적 운용을 위해 가장 신경써야할 점은 ‘가맹점 확대’(31%)를 꼽았다. 이어 ‘지역화폐 사용자에 혜택 강화’(20%), ‘부정사용 등 유통관리’(18%) 순이었다.

박신환 경기도 경제실장은 “도민들의 기대요인과 계층별 수요, 소상공인 수혜범위, 복지수당 활용전략 등 다양한 의견을 충실히 반영해 내년 4월부터 준비를 마친 시군부터 순차적으로 시행되도록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RDD를 활용한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최영종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IES
PREV NEXT
ICT & BLOCK
PREV NEXT
여백
#의식주
PREV NEXT
여백
소셜라이브
PREV NEXT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포토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