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 BLOCK
신현성 테라 대표, 암호화폐 가치 이커머스에서 증명
14일 제주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 2018(Upbit Developer Conference 2018, UDC 2018)’에서 신현성 테라 대표는 테라의 결제시스템을 연내 첫 선을 보이겠다고 밝혔다.

신현성 테라 대표가 블록체인 기반의 암호화폐 결제 시스템 상용화에 나선다. 

신 대표는 소셜커머스 ‘티켓몬스터’ 창업자로 국내 소셜커머스 분야를 개척한 주요 인물 중에 하나로 꼽힌다. 신 대표는 14일 제주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 2018(Upbit Developer Conference 2018, UDC 2018)’에서 테라의 결제시스템을 연내 첫 선을 보이겠다고 밝혔다. 기존의 카카오페이, 네이버페이와 비슷하지만 사용자들에게 더 많은 혜택을 돌려주겠다는 청사진이다.

테라에서 사용하는 테라코인은 넓은 의미에서 암호화폐로 볼 수 있다. 그러나 가격 변동성이 크지 않다는 특징을 가진다.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 등 주요 암호화폐는 가격 변동성이 매우 커 실제 거래 용도로 사용하기 힘들다. 테라코인은 일정한 가격을 유지하는 일명 ‘스테이블 코인’(Stable coin)의 속성을 지니고 있는 것이다. 적은 가격 변동성은 일반 현금처럼 결제할 수 있게 만들어 많은 이들이 블록체인과 암호화폐의 가치를 알 수 있게 해주는 부가적인 효과도 불러온다.

테라코인이 스테이블 코인이 될 수 있는 핵심 요건에는 자유로운 통화량 조절에 있다. 중앙은행이 돈을 찍어내는 것과 마찬가지로 테라는 수급 상황에 따라 테라코인의 통화량을 조절할 수 있다. 즉 수요가 늘어나 가격이 오르면 테라코인의 발행량을 늘려 가격을 낮추게 된다. 반대로 수요가 줄어들어 가격이 떨어지면 발행량을 줄여 기존 가격을 고수한다.

발행량 조절에 따른 재원 마련은 또 다른 토큰인 ‘루나’(Luna)가 담당한다. 루나는 테라에서 결제될 때마다 일정 규모의 수수료를 받는 일종의 서브 토큰이다. 테라코인과 달리 가격 변동성이 커 일반 암호화폐처럼 투자 대상으로 삼을 수 있다. 투자자들 사이에 루나를 투자하게 돼 거래 수수료가 발생하게 되면 그 수수료를 활용, 테라코인 발행량의 원천으로 삼는 것이다. 가격이 떨어질 때 테라코인을 매입하는 비용을 루나 수수료에서 부담하며 발행량을 감소시키게 되는 원리다.

신 대표는 “루나는 일종의 테라의 가치를 담보하는 주식과 비슷한 역할을 하게 된다”며 “루나 보유자들은 테라코인이 결제될 때마다 일종의 배당금인 결제수수료를 받게 되며, 이는 테라가 10조 원의 결제액이 발생하면 약 0.5%에 해당하는 500억 원의 수수료가 루나 보유자들에게 주어는 셈”이라고 설명했다.

신 대표는 또 “테라로 결제하게 되면 신용카드 결제보다 10~20%가량 할인 혜택을 받는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이커머스 파트너들은 테라의 결제시스템을 통해서 매출액의 2~3%에 달하는 기존 결제대행업체(PG) 수수료를 0.5%까지 낮출 수 있어 테라 결제를 적극 원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소비자들이 직접적인 혜택을 볼 수 있는 방법이 다양하다”고 말했다.

신 대표는 알리페이와 페이팔의 성장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각각 타오바오와 이베이라는 대형 이커머스 플랫폼이 뒷받침하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테라 역시 이커머스 시장의 성장이 뒷받침돼야 활성화가 이뤄질 수 있다는 생각이다. 현재 테라는 티몬, 배달의민족 등 15개의 국내외 이커머스 플랫폼과 함께 ‘테라 얼라이언스’ 네트워크를 구축 중이다. 차후 더 많은 파트너가 네트워크에 포함될 것으로 보고 있다.

신 대표는 아울러 테라의 결제 방식에 대한 규제도 대비하고 있다. 그는 “국내의 경우 테라 토큰과 테라 포인트를 분리할 것”이라며 “포인트는 기존 이커머스와 같은 방식이라 큰 문제는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현재 테라를 이용하기 위해선 테라코인을 구입한 후 이를 티몬 등의 플랫폼에서 테라포인트로 환전해야 결제 과정에 사용할 수 있다. 테라포인트는 암호화폐가 아닌 기존 이커머스에서 선보인 포인트와 동일한 개념이다. 암호화폐에 대한 정부 규정이 명확히 정립되지 않은 상태이기 때문에 이같은 이중결제 방식을 사용한 것이다. 사용자는 테라포인트를 테라코인이나 루나로 전환할 수 없게 해 투기 등 부정적 이슈 발생을 원천 차단했다.

김상우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IES
PREV NEXT
ICT & BLOCK
PREV NEXT
여백
#의식주
PREV NEXT
여백
소셜라이브
PREV NEXT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포토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