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피플경제 ICT•Block Chain
신현성 테라 대표, 암호화폐 가치 이커머스에서 증명
14일 제주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 2018(Upbit Developer Conference 2018, UDC 2018)’에서 신현성 테라 대표는 테라의 결제시스템을 연내 첫 선을 보이겠다고 밝혔다.

신현성 테라 대표가 블록체인 기반의 암호화폐 결제 시스템 상용화에 나선다. 

신 대표는 소셜커머스 ‘티켓몬스터’ 창업자로 국내 소셜커머스 분야를 개척한 주요 인물 중에 하나로 꼽힌다. 신 대표는 14일 제주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 2018(Upbit Developer Conference 2018, UDC 2018)’에서 테라의 결제시스템을 연내 첫 선을 보이겠다고 밝혔다. 기존의 카카오페이, 네이버페이와 비슷하지만 사용자들에게 더 많은 혜택을 돌려주겠다는 청사진이다.

테라에서 사용하는 테라코인은 넓은 의미에서 암호화폐로 볼 수 있다. 그러나 가격 변동성이 크지 않다는 특징을 가진다.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 등 주요 암호화폐는 가격 변동성이 매우 커 실제 거래 용도로 사용하기 힘들다. 테라코인은 일정한 가격을 유지하는 일명 ‘스테이블 코인’(Stable coin)의 속성을 지니고 있는 것이다. 적은 가격 변동성은 일반 현금처럼 결제할 수 있게 만들어 많은 이들이 블록체인과 암호화폐의 가치를 알 수 있게 해주는 부가적인 효과도 불러온다.

테라코인이 스테이블 코인이 될 수 있는 핵심 요건에는 자유로운 통화량 조절에 있다. 중앙은행이 돈을 찍어내는 것과 마찬가지로 테라는 수급 상황에 따라 테라코인의 통화량을 조절할 수 있다. 즉 수요가 늘어나 가격이 오르면 테라코인의 발행량을 늘려 가격을 낮추게 된다. 반대로 수요가 줄어들어 가격이 떨어지면 발행량을 줄여 기존 가격을 고수한다.

발행량 조절에 따른 재원 마련은 또 다른 토큰인 ‘루나’(Luna)가 담당한다. 루나는 테라에서 결제될 때마다 일정 규모의 수수료를 받는 일종의 서브 토큰이다. 테라코인과 달리 가격 변동성이 커 일반 암호화폐처럼 투자 대상으로 삼을 수 있다. 투자자들 사이에 루나를 투자하게 돼 거래 수수료가 발생하게 되면 그 수수료를 활용, 테라코인 발행량의 원천으로 삼는 것이다. 가격이 떨어질 때 테라코인을 매입하는 비용을 루나 수수료에서 부담하며 발행량을 감소시키게 되는 원리다.

신 대표는 “루나는 일종의 테라의 가치를 담보하는 주식과 비슷한 역할을 하게 된다”며 “루나 보유자들은 테라코인이 결제될 때마다 일종의 배당금인 결제수수료를 받게 되며, 이는 테라가 10조 원의 결제액이 발생하면 약 0.5%에 해당하는 500억 원의 수수료가 루나 보유자들에게 주어는 셈”이라고 설명했다.

신 대표는 또 “테라로 결제하게 되면 신용카드 결제보다 10~20%가량 할인 혜택을 받는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이커머스 파트너들은 테라의 결제시스템을 통해서 매출액의 2~3%에 달하는 기존 결제대행업체(PG) 수수료를 0.5%까지 낮출 수 있어 테라 결제를 적극 원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소비자들이 직접적인 혜택을 볼 수 있는 방법이 다양하다”고 말했다.

신 대표는 알리페이와 페이팔의 성장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각각 타오바오와 이베이라는 대형 이커머스 플랫폼이 뒷받침하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테라 역시 이커머스 시장의 성장이 뒷받침돼야 활성화가 이뤄질 수 있다는 생각이다. 현재 테라는 티몬, 배달의민족 등 15개의 국내외 이커머스 플랫폼과 함께 ‘테라 얼라이언스’ 네트워크를 구축 중이다. 차후 더 많은 파트너가 네트워크에 포함될 것으로 보고 있다.

신 대표는 아울러 테라의 결제 방식에 대한 규제도 대비하고 있다. 그는 “국내의 경우 테라 토큰과 테라 포인트를 분리할 것”이라며 “포인트는 기존 이커머스와 같은 방식이라 큰 문제는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현재 테라를 이용하기 위해선 테라코인을 구입한 후 이를 티몬 등의 플랫폼에서 테라포인트로 환전해야 결제 과정에 사용할 수 있다. 테라포인트는 암호화폐가 아닌 기존 이커머스에서 선보인 포인트와 동일한 개념이다. 암호화폐에 대한 정부 규정이 명확히 정립되지 않은 상태이기 때문에 이같은 이중결제 방식을 사용한 것이다. 사용자는 테라포인트를 테라코인이나 루나로 전환할 수 없게 해 투기 등 부정적 이슈 발생을 원천 차단했다.

김상우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중국 최대 정보통신(IT) 업체 알리바바의 마윈(馬雲)
변종 대마 상습 흡입한 혐의, SK그룹과 현대가 3세
국내 기업, 불화수소 '국산화' 작업 한창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 '그랜드하얏트인천'
삼성전자 최초의 폴더블 폰 ‘갤럭시 폴드’. 기다리셨던 분들 많으시죠...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피플경제 - 사람이 경제다
PREV NEXT
여백
청국정- 청와대•국회•정부
PREV NEXT
여백
세상사 - 무슨일이!
PREV NEXT
여백
여기는 - 전국네트워크
PREV NEXT
여백
컬쳐TV- 건강과문화
PREV NEXT
여백
Ent - 스타팅
PREV NEXT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