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라이브
정부, 30만 가구 담당 ‘미니신도시’ 구축한다

국토교통부는 21일 서울에서 가까운 곳에 미니신도시를 조성, 30만 가구를 소화하는 계획안을 발표했다. 48만 가구 공급 계획에 이은 두 번째 주택 조성안이 추가로 나온 것이다.

“미니신도시는 어디인가?”

국토부는 추가 공급하는 30만 가구 중 67%인 20만 가구는 미니 신도시 형태로 공급한다고 밝혔다.

1기 신도시인 성남 분당·고양 일산·부천 중동·안양 평촌·군포 산본 등에 인접한 곳에 약 330㎡(약 100만 평) 이상의 대규모 택지 4∼5개소를 조성한다는 것이다. 330㎡는 주택 4만∼5만호를 공급할 수 있는 면적으로 추산된다.

안양 평촌신도시는 511만㎡, 위례신도시는 677만㎡크기로 이들과 비교했을 때 절반가량의 규모다. 경기도 외에 인천에도 미니신도시 형태의 2만 가구 건설 계획을 잡았다.

국토부는 연내 신도시 지역 1~2곳을 우선 발표하고 내년까지 신도시 지정을 끝마친 후 2023년까지 주택 공급을 완료한다는 구상이다.

신도시는 업무시설 등 도시지원시설용지를 확보하고 지자체와 협업으로 지역전략산업 등을 유치하기로 했다. 정부가 구상하고 있는 스마트시티와도 연계해 스마트홈, 친환경 에너지 등을 반영하는 등 에너지 절감과 교통정체 해소라는 관점에서 신도시를 구축하겠다는 청사진이다.

또한 신혼희망타운, 청년·신혼부부 특화 임대주택 등 주거와 맞춤형 특화서비스를 결합한 방식의 주택단지 조성에서 나서기로 했다.

시장에서는 신도시 후보지로 이전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됐다가 해제된 광명시흥지구와 하남 감일지구를 꼽고 있다. 안양시의 박달테크노밸리 조성사업과 연관돼 부근 지역도 후보지로 꼽히고, 고양시 장항동 일대 등도 언급되는 중이다. 김포신도시와 남양주시 등도 가용부지가 폭넓어 신도시 후보로 물망에 오르고 있다.

“서울 등 다른 곳 조성 계획은?”

국토부는 신도시와 별개로 지자체 등과 협의가 끝난 중소규모 택지 17곳에 3만5000가구를 우선 공급할 방침이다.

서울은 강동구 가락동 옛 성동구치소(1300가구)와 개포동 재건마을(340가구) 등 1640가구를 공급한다. 이곳을 제외한 9곳 8642가구도 설정했으나 구역 지정 등 이해관계에 따른 절차가 남아 있어 서울시가 관련 협의를 끝마친 후 사업지구를 공개할 예정이다.

경기도는 광명 하안2(59만3000㎡, 5400가구), 의왕 청계2(26만5천㎡, 2560가구), 성남 신촌(6만8000㎡, 1100가구), 시흥 하중(46만2000㎡, 3500가구), 의정부 우정(51만8000㎡, 4600가구) 등 5곳에서 1만7160가구를 조성한다.

광명 하안2지구는 광명 나들목과 2.5km 거리에 불과하고 의왕 청계2는 지하철 4호선 인덕원역에서 약 2km밖에 되지 않아 교통 인프라가 떨어지지 않는다는 평가다. 국토부는 경기도의 지정된 장소가 서울에서 멀지 않고 철도와 지하철, 고속도로 등 교통이 편리한 점을 감안했다고 설명했다.

인천은 검암 역세권(79만3000㎡, 7080가구)이 선정됐다. 인천 지하철 2호선 검암역과 가깝고 청라지구에서도 인접한 점이 부각됐다.

“서울 그린벨트 유무는?”

논란이 일었던 서울시 그린벨트 해제를 통한 택지 공급 계획은 이날 발표에서 빠졌다.

다만 도심 내 유휴부지와 군부대 시설,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등에 중소규모의 택지를 추가로 조성해 6만5000가구를 공급한다는 계획을 내놨다. 6만5000가구에서 서울이 2만 가구 이상에 해당하며 인천은 5000가구, 경기도 4만가구다.

최영종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STORIES
PREV NEXT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의식주
PREV NEXT
여백
LIFE & MEDI
PREV NEXT
여백
소셜라이브
PREV NEXT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