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라이브
‘청년 백수’부터 구직자, 행복지수 가장 낮다

1일 통계청이 발간한 ‘KOSTAT 통계플러스 가을호’에 따르면 삶에 대한 만족도에서 경제활동 상태가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결과는 한국행정연구원의 조사한 ‘사회통합실태조사’에서 나타나며 전체의 6.3%를 차지하는 ‘쉬었음, 취업 준비’ 집단의 삶에 대한 만족도는 5.25점(0~10점 척도)으로 가장 낮았다.

이는 취업을 준비하거나 일을 쉬고 있는 이들의 행복 수준이 가장 낮은 것을 의미한다. 이 집단에 속한 사람들은 평균 가구소득이 최저 수준으로 타 집단보다 부정적인 정서를 형성하고 있었다.

“주요 조사 결과는?”

‘쉬었음, 취업 준비’에 해당하는 집단은 연령대별로 19~29세가 39.1%, 60대 이상이 30.9%를 차지하며 각 연령대의 평균 비율보다 2배가량 높았다. 평균 가구소득은 171만 원이었다.

특히 이들의 부정정서는 매우 높아 취업준비생의 경우 부정 정서가 4.2점, 나머지 경우도 4.0점을 나타내 다른 집단보다 월등히 높았다.

반면 ‘전문·관리직, 사무직, 기타 직업, 학생 및 진학 준비’에 해당하는 집단은 삶에 대한 만족도가 10점 만점에 6.29점으로 가장 높았다. 이 집단은 남성 비율이 65.0%, 30대 이하의 비율이 62.7%를 차지했다. 대졸 이상이 66.9%를 기록했고 평균 가구소득은 280만 원이다.

또한 ‘육아 및 가사’가 6.12점, ‘서비스·판매직, 기능노무직, 농림어업직’이 5.96점을 기록했다. 육아 및 가사 집단은 여성이 99.6%를 차지하며 평균 가구소득은 219만 원이다. 서비스·판매직, 기능노무직, 농림어업직 집단은 40대 이상이 73.8%에 달해 전체 평균보다 13%p 높다는 특징을 보였다. 평균 가구소득은 245만 원이다.

육아 및 가사 집단을 제외하고 경제활동 상태 다음으로 삶의 만족도에 큰 영향을 끼치는 사항은 사회관계망으로 조사됐다.

전문·관리직, 사무직, 기타 직업, 학생 및 진학 준비 집단은 사회관계망이 있는 경우 삶에 대한 만족도가 6.46점을 기록했다. 그러나 쉬었음 및 취업 준비 상태에서 사회관계망이 없을 경우는 삶에 대한 만족도가 4.71점으로 매우 낮았다.

이밖에 서비스·판매직, 기능노무직, 농림어업직 집단에서 사회관계망이 없고 이혼한 집단은 5.01점, 육아 및 가사 집단이면서 가구소득이 106만 원 미만에 사회관계망이 없으면 5.10점으로 삶에 대한 만족도가 떨어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청년 백수 비율 얼마나?”

최근 구인구직 전문사이트 사람인이 올 상반기 직장이 없는 청년 456명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구직을 중단한 경험이 있거나 포기한 상태’라고 밝힌 응답자가 전체의 50.7%에 달했다. 이들은 취업이 어차피 안 될 것이라는 불안감(35.1%) 때문에 구직을 포기했다고 답했다.

또한 사람인은 499개 기업을 조사한 결과 4년제 대졸 기준 신입사원의 연령이 높아지는 추세라는 응답이 전체의 68.1%에 달했다고 밝혔다. 올 상반기 30대 이상의 신입지원자 비율은 지난해 채용 대비 증가했다는 답변도 48.1%를 기록했다.

통계청 조사에서도 취업 포기자들의 비중이 늘어났다. 통계청이 발표한 8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비경제활동인구 중 ‘그냥 쉬었음’이란 응답은 182만4000명이었다. 이 중 20대가 15.7%를 차지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8%p 증가한 수치다.

통계청은 청년층 부가조사를 통해 구직자들이 처음 취업할 때까지 평균 11개월이 걸린 것으로 보고 있다. 2~3년 정도 길게 취업 준비를 한다는 응답은 지난해 8.8%에서 올해 10.8%로 2%p 늘어났다.

최영종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STORIES
PREV NEXT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의식주
PREV NEXT
여백
LIFE & MEDI
PREV NEXT
여백
소셜라이브
PREV NEXT
여백
포토
PREV NEX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