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라이브
홧김에 탈출, 서울 지하철 3호선 ‘결핵 환자 소동’

결핵에 걸린 노숙인이 입원 중이던 병원을 탈출, 지하철을 타고 돌아다니다 승객의 신고로 붙잡힌 사건이 발생했다.

4일 서울교통공사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18분께 지하철 3호선 구파발행 경찰병원역에서 한 승객이 환자복을 입은 A(57)씨를 신고했고 공사 직원이 대청역에서 열차에 올라 A씨를 하차시켰다.

“병원 어떻게 탈출했나?”

A씨는 지난달 19일 병원에 입원해 결핵 치료를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달 3일 오후 9시께 잠이 오지 않는다며 병동 밖에서 산책하던 중 친누나와 연락이 닿지 않는 것에 화가 나 병원을 탈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기도 성남시에서 노숙 생활을 하다가 시설에 입소하고자 보건소 검진을 받은 결과 결핵 판정을 받았다. 이후 해당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아왔다.

병원 측은 “폐쇄 병동이 아니다 보니 A씨와 같은 노숙인들이 직원들의 감시를 피해 탈출하는 경우도 있다”고 설명했다.

“지하철 내 소동은 없었나?”

A씨는 직원에게 스스로 결핵 환자라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이 검사한 결과 A씨는 활동성 결핵 환자로 확인됐다. A씨는 입원치료를 받던 은평구의 결핵 전문 공공병원으로 이송됐다.

서울교통공사는 A씨가 결핵 환자임이 확인된 후 오전 9시경부터 지하철 3호선 안국역에서 해당 열차에 타고 있던 승객들을 전원 하차시키고 소독 작업을 위해 열차를 회송조치했다.

결핵은 환자의 기침이나 재채기 등 공기를 통해서도 감염될 수 있어 각별한 주의를 요한다. 잠복 결핵은 공기 중 전염성이 없지만 활동성 결핵은 전염성이 있어 이날 A씨와 함께 지하철에 탔던 이들의 결핵 감염 우려도 높아지고 있다.

최영종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STORIES
PREV NEXT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의식주
PREV NEXT
여백
LIFE & MEDI
PREV NEXT
여백
소셜라이브
PREV NEXT
여백
포토
PREV NEX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