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식주
배달의민족, “일방적 비난은 참기 힘들다”

배달 전문 애플리케이션인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최근 외식업계가 제기한 광고비 과다 논란에 반박하고 나섰다. 

외식 자영업자들이 배달의민족을 통해 올리는 매출액 대비 광고비 비중은 3~4%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4일 우아한형제들은 유료 광고주 전원을 대상으로 지난 1년 사이 업소 평균 매출액과 광고비 등 주요 수치의 변화 추이를 비교 분석한 결과를 공개했다.

“자료 세부 내용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8월 기준 배달의민족 유료 광고주는 총 6만8000여 명이다. 이들은 1인당 월 평균 23만 원 정도의 광고비로 배달의민족을 통해 약 643만 원의 매출을 올렸다. 1년 전 대비 162만 원가량 늘어났다.

매출액 대비 광고비 비중은 3.81%에서 3.61%로 줄어들었다. 회사 측은 “광고비가 음식점 매출에 기여한 금액의 3%대에 지나지 않는다”며 “전단지는 물론 10~30%대의 수수료를 받는 국내외 어떤 배달앱과 비교해도 매우 낮은 수준”이라고 주장했다.

우아한형제들은 지난 2015년 8월부터 배달의민족 건당 중개 수수료를 폐지하고 광고비만 받기로 했다. 지금까지 3~4%대 수준을 유지했다는 설명이다.

자료원=우아한형제들

“자료 왜 공개했나?”

우아한형제들의 이같은 자료 공개는 지난 1일 정우택 자유한국당 의원과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가 주최한 국회 토론회 내용에 불편한 심경을 전한 것이다.

당시 토론회에서는 배달앱의 고액 광고비 책정을 문제 삼았다. 외식업체들은 입찰 방식 광고상품인 ‘슈퍼리스트’에 들기 위해 많은 광고비를 지불한다고 주장하며 해당 방식을 폐지를 요구했다.

그러나 우아한형제들은 고액 광고비는 대형 가맹점을 보유한 기업형 프랜차이즈에 국한한다고 해명했다. 입찰 방식 광고상품은 전체 광고주의 약 10%(약 6000명)가 사용하며, 월 광고비로 200만 원 이상을 쓰는 업주는 전체 광고주의 1.4%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회사 측은 “수십만 자영업자들 모두가 이에 해당하는 것처럼 주장하는 것은 사실을 왜곡하는 것”이라고 억울함을 전했다.

“이밖의 사항은?”

우아한형제들은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가 배달앱을 타깃으로 삼은 것에 의문을 제기했다. 일부 대형 프랜차이즈가 횡령과 배임, 가맹점 불공정행위, 배달비 추가 등 여론의 비난이 일자 배달 앱으로 국면 전환을 시도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다.

또한 국회 토론회에 참석을 원했지만 거부당한 사실도 공개했다.

회사 측은 “문제 개선을 위한 정책토론회라면 당사자를 불러 같이 논의해야 하나 반대측 입장을 가진 분들만 참석해 일방적인 비판만 나온 것은 올바른 대안 모색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한편 토론회를 연 정우택 의원은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를 오는 26일 국회 산업통산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일반증인으로 채택했다.

이기호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IES
PREV NEXT
ICT & BLOCK
PREV NEXT
여백
#의식주
PREV NEXT
여백
소셜라이브
PREV NEXT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