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유 소비, ‘고소한 맛’에 끌린다
상태바
우유 소비, ‘고소한 맛’에 끌린다
  • 이기호 기자
  • 승인 2018.10.08 18: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들은 우유의 ‘고소한 맛’을 가장 중요한 평가 기준으로 삼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은 전국 20세 이상 소비자 9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우유와 유제품의 소비 행태’를 7일 발표했다. 설문 조사는 주부와 1인 가구로 한정했다. 신뢰 수준은 95%, 허용 오차는 ±3.27%다.

“설문 조사 주요 지표는?”

조사 결과(일부 복수 응답) 일주일에 1회 이상 우유를 구입하는 가정은 전체의 81.4%다. 학교에 입학하지 않은 자녀가 있는 가정은 92.2%로 높은 비율을 보였다.

우유 상표 중 10명 중에 4명은 ‘주로 구매하는 상표를 구매’(41.8%)하며 ‘상표 관련 없이 가격·행사를 고려’(30.0%)하거나 ‘항상 구매하는 상표를 구매’(28.2%)한다고 밝혔다.

맛 평가에서는 응답자의 78.8%가 우유의 ‘고소한 맛’을 중시한다고 답했다. 그 뒤를 이어 ‘깔끔하고 맑은 맛’(58.8%), ‘부드러움’(39.8%), ‘비린 맛이 없는 것’(37.3%)이라는 답변이 많았다.

국산 우유 구매 이유는 ‘위생적이고 안전할 것 같다’(64.7%), ‘가격이 적당하다’(21.6%)가 다수를 차지했다. 외국 우유를 마셔본 경험이 있는 사람은 28.8%에 그쳤다.

소화가 잘되기 위한 목적으로 유당 분해 우유를 마셔보거나 알고 있냐는 질문에 ‘알고 있다’는 소비자는 61.1%로 높은 비율을 보였다. 21.3%는 유당 분해 우유를 마셔봤다고 답했다.

“이밖의 사항은?”

유제품의 경우 대상 가정의 77.0%가 주 1회 이상 발효유를 소비한다고 답했다. 치즈와 버터는 각각 59.9%, 26.3%가 주 1회 이상 소비하고 있다.

치즈 인식에서는 ‘자연치즈와 가공치즈의 차이점에 대해 알고 있는 경우’가 26.2%였다. 자연치즈 구매는 22.7%였고 가공치즈를 구매는 34.7%, 치즈 종류를 확인하지 않고 구매하는 비율은 42.7%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리얼 세상이 궁금할 때? 지금 '리플쑈' 눌러봐
'필드의 모델' 유현주 골프팬 응원에 감사 인사
김호중 '너나나나' ...미리 듣기
앙칼진놈 귀여운놈 잘생긴놈 [랜선 집사]
공군 벙커파괴폭탄 위력을 살펴보면? … 지하요새 쑥대밭으로
강철비를 뿌리는 다련장 로켓, M270 MLRS
대한민국 천라지망 최첨단 미사일 천궁 개발
'타우러스' 미사일, 정밀함의 '끝판왕' … 위력 살펴보니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