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식주
우유 소비, ‘고소한 맛’에 끌린다

소비자들은 우유의 ‘고소한 맛’을 가장 중요한 평가 기준으로 삼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은 전국 20세 이상 소비자 9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우유와 유제품의 소비 행태’를 7일 발표했다. 설문 조사는 주부와 1인 가구로 한정했다. 신뢰 수준은 95%, 허용 오차는 ±3.27%다.

“설문 조사 주요 지표는?”

조사 결과(일부 복수 응답) 일주일에 1회 이상 우유를 구입하는 가정은 전체의 81.4%다. 학교에 입학하지 않은 자녀가 있는 가정은 92.2%로 높은 비율을 보였다.

우유 상표 중 10명 중에 4명은 ‘주로 구매하는 상표를 구매’(41.8%)하며 ‘상표 관련 없이 가격·행사를 고려’(30.0%)하거나 ‘항상 구매하는 상표를 구매’(28.2%)한다고 밝혔다.

맛 평가에서는 응답자의 78.8%가 우유의 ‘고소한 맛’을 중시한다고 답했다. 그 뒤를 이어 ‘깔끔하고 맑은 맛’(58.8%), ‘부드러움’(39.8%), ‘비린 맛이 없는 것’(37.3%)이라는 답변이 많았다.

국산 우유 구매 이유는 ‘위생적이고 안전할 것 같다’(64.7%), ‘가격이 적당하다’(21.6%)가 다수를 차지했다. 외국 우유를 마셔본 경험이 있는 사람은 28.8%에 그쳤다.

소화가 잘되기 위한 목적으로 유당 분해 우유를 마셔보거나 알고 있냐는 질문에 ‘알고 있다’는 소비자는 61.1%로 높은 비율을 보였다. 21.3%는 유당 분해 우유를 마셔봤다고 답했다.

“이밖의 사항은?”

유제품의 경우 대상 가정의 77.0%가 주 1회 이상 발효유를 소비한다고 답했다. 치즈와 버터는 각각 59.9%, 26.3%가 주 1회 이상 소비하고 있다.

치즈 인식에서는 ‘자연치즈와 가공치즈의 차이점에 대해 알고 있는 경우’가 26.2%였다. 자연치즈 구매는 22.7%였고 가공치즈를 구매는 34.7%, 치즈 종류를 확인하지 않고 구매하는 비율은 42.7%였다.

이기호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IES
PREV NEXT
ICT & BLOCK
PREV NEXT
여백
#의식주
PREV NEXT
여백
소셜라이브
PREV NEXT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포토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