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
[포토씨] 세븐어클락, 새로운 시간을 창조하다 '#7' 쇼케이스

[CBC뉴스 최성욱 기자] ‘7시의 소년들’ Seven O’clock (세븐어클락)이 8일 1년 7개월만에 5인조 체제로 팀을 재정비하며 미니2집 ‘#7’ 발매하고 컴백했다.

 

▲ 5인조 보이그룹 세븐어클락(Seven O’clock : 한겸, 현, 이솔, 정규, 태영)이 8일 오후 서울 중구 충정로 NH아트홀에서 열린 미니2집 '#7' 발매기념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Nothing Better'의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7시에 만날까?’ 티져 시리즈로 발매 전부터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던 ‘7시의 그 소년들’ 그룹 Seven O’clock(세븐어클락)이 모든 것이 새로워진 두 번째 미니앨범 ‘#7’을 들고 돌아왔다.

 

‘#7’이 나오기 까지의 공백기 동안 Seven O’clock(세븐어클락)은 5인조 체재로의 재정비, 소속사 이적 등 큰 변화를 겪었다.

성장의 시간을 딛고 새로운 장을 열기 위해 뭉친 Seven O’clock(세븐어클락)은 자신들의 이름 앞에 단순한 우여곡절 스토리가 아닌 새로운 해쉬태그를 부여할 이번 앨범을 위해 가진 모든 것을 걸겠다는 의지로 임했다.

 


타이틀 곡 ‘Nothing Better’은 가장 치열한 청춘의 장을 열고 있는 Seven O’clock(세븐어클락)의 망설임 없이 질주하는 열정이 고스란히 담긴 곡으로, 강한 락 사운드와 브라스리프가 조합된 팝비트에 "Nothing Better"가 반복되는 중독성 강한 후렴구와 멤버들의 남성미 넘치는 보컬이 인상적이다. 세븐어클락의 성숙해진 감성으로 청춘을 노래했다.
 

 

▲ 세븐어클락(Seven O’clock), 미니2집 '#7' 발매기념 쇼케이스

 

▲ 세븐어클락(Seven O’clock), 미니2집 '#7' 발매기념 쇼케이스

 

▲ 세븐어클락(Seven O’clock), 미니2집 '#7' 발매기념 쇼케이스

 

▲ 세븐어클락(Seven O’clock), 미니2집 '#7' 발매기념 쇼케이스

 

▲ 세븐어클락(Seven O’clock), 미니2집 '#7' 발매기념 쇼케이스

 

▲ 세븐어클락(Seven O’clock), 미니2집 '#7' 발매기념 쇼케이스

 

▲ 세븐어클락(Seven O’clock), 미니2집 '#7' 발매기념 쇼케이스

 

▲ 세븐어클락(Seven O’clock), 미니2집 '#7' 발매기념 쇼케이스

 

▲ 세븐어클락(Seven O’clock), 미니2집 '#7' 발매기념 쇼케이스

 

▲ 세븐어클락(Seven O’clock), 미니2집 '#7' 발매기념 쇼케이스

 

이제 모든 것을 새롭게 갖추고 재도약을 꿈꾸는 Seven O’clock(세븐어클락)은 이번 두 번째 미니앨범 ‘#7’을 통해 스스로의 성장스토리를 써내려 가면서 동시에 K-POP의 새로운 흐름을 이끌어갈 세대임을 증명해낼 것으로 보여진다.

 

최성욱 기자  schonchoi@naver.com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STORIES
PREV NEXT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의식주
PREV NEXT
여백
LIFE & MEDI
PREV NEXT
여백
소셜라이브
PREV NEXT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