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 BLOCK
야쿠르트 카트에 미세먼지 측정 센서 달린다

한국야쿠르트가 운영하는 카트 1만대가 미세먼지 정보 측정에 나선다. SK텔레콤은 10일 한국야쿠르트, 위닉스와 협력해 미세먼지 지도 ‘에브리에어’(everyair)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사진=SK텔레콤

“에브리에어 서비스는?”

“미세먼지, 초미세먼지, 오존, 일산화탄소, 이산화질소 실시간 확인 서비스”
“관심 지역 등록, 실내 장소 추천 기능 눈길”

에브리에어는 실내외 미세먼지 정보를 제공하는 미세먼지 지도 서비스다. 가입중인 이동통신사 상관없이 누구나 모바일 앱으로 이용할 수 있다.

한국야쿠르트의 카트 ‘코코’와 일반 이용자 대상의 휴대용 미세먼지 측정기 ‘에어비’(AirBee) 등을 통해서 사람들이 숨 쉬는 높이에서 측정한 공기질 데이터를 실시간 확인할 수 있다.

에브리에어 앱을 통해 미세먼지는 물론 초미세먼지, 오존, 일산화탄소, 이산화질소 등 전체적인 공기질을 확인할 수 있다.

특정 지역의 공기질 상태를 색깔로 나타내 쉽게 알아볼 수 있게 했으며, 공기질이 궁금한 지역은 관심 지역으로 등록하면 곧장 확인할 수 있다. 야외 미세먼지가 안 좋은 날에는 공기질이 좋은 실내 장소도 추천해준다.

“어떻게 운영되나?”

“SK텔레콤=플랫폼 개발‧운영, 한국야쿠르트=카트 운영, 위닉스=에어비 개발‧보급”
“3사 협력으로 촘촘한 미세먼지 지도 구축”

SK텔레콤은 에브리에어 서비스 플랫폼의 개발과 운영을 담당한다. 전국 SK텔레콤 대리점 1000여 곳에 이미 설치된 공기질 측성 센서와 실내외 와이파이 국소 200여 곳에도 센서를 설치해 미세먼지 데이터를 공유할 계획이다.

한국야쿠르트는 전동 카트인 코코에 공기질 측정 센서를 달고 운행해 미세먼지를 측정한다. 한국야쿠르트는 센서가 설치된 카트를 현재 500대에서 내년 1만대까지 늘릴 계획이다.

위닉스는 에브리에어에 연동되는 휴대용 미세먼지 측정기 에어비를 개발하고 이를 보급하는데 주력한다. 이용자는 에어비를 통해 언제 어디서나 현 위치의 미세먼지를 확인할 수 있으며, 호흡량과 미세먼지 수치를 바탕으로 계산된 개인 미세먼지 흡입 추정치도 알 수 있다.

전국 각지에서 측정한 공기질 데이터는 실시간으로 중앙서버에 전송해 환경관리공단에서 제공하는 공공 공기질 정보가 더해져 세밀한 전국 단위의 미세먼지 지도가 만들어진다.

3사는 올해 말까지 측정 센서를 1만5000여 개로 늘리고 내년에는 야쿠르트 카트 1만 개와 휴대형 고정형 센서 14만개를 포함해 총 15만 개 이상의 센서를 통해 더욱 촘촘하고 세밀한 미세먼지 지도를 그릴 예정이다.

이수형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IES
PREV NEXT
ICT & BLOCK
PREV NEXT
여백
#의식주
PREV NEXT
여백
소셜라이브
PREV NEXT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