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식주
국산 두부, 이마트 두부 가장 비쌌다

한국소비자원은 국내 17개 포장두부 안전성을 점검한 결과 미생물 2종, 중금속 3종, 보존료 4종 기준이 모든 제품에서 적합했다고 9일 밝혔다.

다만 원산지와 판매 단위에 따라 제품별 가격 차이는 크게 났으며, 6개사 8개 제품의 영양성분 함량 표시가 허용오차 범위를 벗어나 표시개선을 권고했다.

“가격 차이는?”

“낱개는 ‘초당두부’ ↓ , 이마트의 ‘두부는 콩이다’ ↑ ”
“2개 묶음은 ‘국산촌두부’ ↓ , 대상의 ‘국산콩 고소한 두부’ ↑ ”
“100g당 ‘촌두부’ ↓ , 풀무원의 ‘찌개두부’ ↑ ”

낱개로 판매되는 국산콩 두부 5개 제품의 100g당 평균 가격은 942원, 수입콩 두부 7개 제품은 341원으로 콩 원산지별 가격은 약 2.8배 차이가 났다.

국산콩 두부는 낱개로 판매되는 경우 100g당 가격이 초당F&B의 ‘초당두부’(국산)가 800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이마트의 ‘두부는 콩이다’가 1093원으로 가장 비쌌다.

2개 묶음으로 판매되는 경우 맑은물에유통의 ‘국산촌두부’가 497원으로 가장 저렴했고 대상의 ‘국산콩 고소한 두부’가 663원으로 가장 비쌌다.

100g당 가격에서는 수입콩 두부인 맑은물에유통 ‘촌두부’가 269원으로 가장 저렴했고 풀무원식품의 ‘찌개두부’가 433원으로 가장 비쌌다.

“영양성분 차이는?”

“단백질 함량 ‘초당두부’ ↑ , 지방 함량 ‘촌두부’ ↑ ”
“8개 제품 함량 표시 허용오차 범위 벗어나”

조사대상 제품의 100g당 평균 단백질 함량은 1일 영양성분 기준치의 14%, 지방은 8%로 높은 편이었다. 탄수화물은 1%, 식이섬유는 2%로 낮았다.

단백질 함량은 초당F&B의 ‘초당두부’(국산)가 9.3g으로 가장 많았다. 지방은 맑은물에유통의 ‘촌두부’가 5.2g으로 가장 높았다.

해수를 사용하는 초당F&B의 2개 제품의 100g당 나트륨 함량은 88.0~90.5mg으로 1일 영양성분 기준치 2000mg의 약 4.5% 수준이다. 대다수 제품의 나트륨 함량(1~5mg)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았다.

또한 2개 제품은 응고제로 염화칼슘을 사용했다. 100g당 칼슘 함량은 83~105mg으로 염화마그네슘을 사용한 다른 제품보다 높았다.

두부의 원료 함량을 추정할 수 있고 단단한 정도에 영향을 주는 고형분 함량은 13.7~18.6%로 제품별 차이가 있었지만 전 제품이 KS 일반두부 기준(12% 이상)을 충족했다.

한국소비자원은 영양성분을 자율적으로 표시한 16개 제품 중 8개 제품(6개사)은 함량 표시가 허용오차 범위를 벗어나 표시개선을 권고했다고 밝혔다.

이기호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IES
PREV NEXT
ICT & BLOCK
PREV NEXT
여백
#의식주
PREV NEXT
여백
소셜라이브
PREV NEXT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포토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