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 BLOCK
삼성전자, 차기 스마트폰 이어폰 잭 없애나

삼성전자가 앞으로 출시할 스마트폰에 이어폰 잭을 없애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르면 내년 하반기부터 출시될 모델에 이를 적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차후 나올 모델인 갤럭시노트10이나 갤럭시S11부터 이어폰 잭을 없애고 3.5㎜ 이어폰 사용자를 위한 별도 변환 잭 제공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애플의 무선 이어폰 '에어팟'. 사진=애플

“이어폰 잭 없애는 이유는?”

“에어팟 성공 사례 벤치마킹”
“성능 개선 가능, 외관 디자인도 깔끔”

구체적인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애플의 아이폰 사례를 참조한 것으로 보인다. 아이폰은 지난 2016년 아이폰7 출시 때부터 이어폰 잭을 없애버리고 무선 이어폰인 ‘에어팟’을 함께 출시했다. 현재 이같은 전략은 에어팟 판매에 큰 역할을 했다는 분석이다.

아이폰7은 출시 초기 아이팟을 팔아먹으려는 애플의 장삿속이라는 비판이 쇄도한 바 있다. 그러나 아이팟이 10~20대 사이에 캐쥬얼 액세서리로 큰 인기를 끌었고 무선 성능이 유선보다 떨어지지 않는다는 평가가 나오며 비판은 잠잠해졌다.

나중 에어팟 품귀 현상까지 빚을 정도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애플의 성공 이후 픽셀, 에센셜, 모토로라 등 안드로이드 운영체계(OS)를 사용하는 스마트폰 제조사들도 이어폰 잭을 제거하며 무선 이어폰 판매 활성화에 나섰다.

이밖에 스마트폰 외형을 얇고 가볍게 만들기 위해서 더 작은 무게와 더 작은 크기의 부품을 사용하려는 추세다. 이어폰 잭을 없앨 경우 다른 부품을 배치할 공간의 확보로 신규 부품을 배치해 성능 향상을 꾀할 수 있다는 것이다.

또한 무게가 조금이라도 더 가벼워지고 외관 디자인도 더 깔끔해질 수 있다는 계산이다.

“에어팟 얼마나 팔렸나?”

“美 시장 점유율 85%, 출하량 약 3000만 대”

지난해 미국 시장조사기관 NPD의 조사에 따르면 미국 내 무선 이어폰 시장에서 에어팟은 85%의 막강한 점유율을 자랑하고 있다. 올해 출하량을 두고 글로벌 금융서비스 기업 바클레이즈(Barclays)는 3000만 개로 추산했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글로벌 무선이어폰 시장 규모는 오는 2019년 7390만 대, 2022년 1억 대를 거뜬히 돌파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5190만대와 비교해 2년 사이에 약 42%의 비약적인 성장을 예고하고 있다.

한편 이번 삼성전자의 전략에 따라 LG전자의 향후 움직임도 관심을 끌고 있다. LG전자 역시 이어폰 잭을 없애는 방향으로 가지 않겠냐는 관측이다.

이수형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IES
PREV NEXT
ICT & BLOCK
PREV NEXT
여백
#의식주
PREV NEXT
여백
소셜라이브
PREV NEXT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