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 BLOCK
업비트, 상장 심사 원칙 공개 … ‘알곡 쭉정이’ 가린다

업비트가 상장 심사 원칙을 공개한다. 상장 심사 원칙 공개로 투자자 보호와 투명한 거래 활성화 기여는 물론 암호화폐 시장 전반에 대한 신뢰도를 더욱 끌어올릴 수 있다는 청사진이다.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는 11일 상장 심사 원칙을 공개하고 빠른 시일 안에 거래소에 적용할 계획을 밝혔다. 상장 전 스크리닝과 상장 후 관리 지침을 오픈해 거래소의 책임과 역할을 다하겠다는 각오다.

업비트는 거래소 오픈 이후 지속적인 성장을 거듭하면서 원화 시장 거래 비중이 80%대를 꾸준히 유지하고 있다. 원화 시장이 갈수록 중요해지면서 업비트만의 뚜렷한 상장 기준을 제시해야 할 필요가 더욱 높아진 것이다.

업비트는 그동안 제휴 관계를 맺고 있는 비트렉스의 상장 기준을 참고해 원화 시장에 적용해왔다. 비트렉스는 북미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다.

상장 심사 원칙은 크게 3가지며 점검 항목은 총 21개다. 심사 원칙은 △프로젝트의 주요 정보, 법규 준수, 기술 역량, 암호화폐의 부가가치 창출 메커니즘 및 로드맵을 진단하는 ‘프로젝트의 투명성’ △기술 호환성, 기술 문제 발생시 대응 역량을 보는 ‘거래의 원활한 지원 가능성’ △초기 분배의 공정성, 네트워크 운영의 투명성을 점검하는 ‘투자의 공정한 참여 가능성’이다.

업비트는 상장 심사 체계를 상장 전 스크리닝과 상장 후 관리에 지속 적용하며 더 좋은 프로젝트들을 발굴하겠단 포부다. 상장 전 스크리닝 단계에서는 시장조사, 잠재 후보군 실사, 상장 후보 선정과 위원회에 상정, 심의 위원회 의결을 거쳐 상장하게 된다.

상장 후 유동성이 낮은 프로젝트라면 유의종목으로 지정해 투자자들의 리스크를 현격히 줄여준다. 유의 종목으로 지정돼 해당 프로젝트가 개선되면 유의종목을 해제하고 개선이 없을 경우 상장을 폐지한다.

상장 전후 심사에 대한 모든 결과는 업비트 홈페이지에 실시간으로 공개한다. 상장 심사 점검 항목은 업비트 홈페이지 고객센터 내 ‘정책 및 고지’ 항목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석우 두나무 대표는 “업비트가 국내는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도 큰 관심을 받으면서 어느 나라보다 더 많고 다양한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소개할 수 있었다”며 “이 과정에서 업비트 스스로 프로젝트의 검증 역량을 키워왔고 그간의 축적된 노하우를 체계화해 공개에 나서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좋은 프로젝트를 소개한다는 것과 상장 심사비를 받지 않는다는 기본 정책은 여전히 고수할 것”이라며 “프로젝트의 선정 원칙과 이후의 점검 원칙을 투명하게 공개하면서 투자자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번 상장 심사 원칙 공개로 각 프로젝트 팀은 스스로를 평가할 수 있는 기준을 마련하고 투자자들은 좋은 프로젝트를 선별할 수 있는 핵심 가이드를 얻게 됐다”며 “시장 활성화는 물론 업비트의 글로벌 경쟁력 제고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란 확신”이라고 강조했다.

김상우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IES
PREV NEXT
ICT & BLOCK
PREV NEXT
여백
#의식주
PREV NEXT
여백
소셜라이브
PREV NEXT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