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 BLOCK
한국레노버, 노트북 화면 두 개 ‘요가 C930’ 출시

레노버가 전자잉크 듀얼 디스플레이의 노트북을 선보여 이목을 사로잡고 있다. 전자책 단말기와 태블릿을 동시에 이용할 수 있는 제품이다.

한국레노버는 11일 서울 용산구에 소재한 드래곤시티에서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고 전자잉크 듀얼 디스플레이 노트북 ‘요가북 C930’을 공개했다.

사진=한국레노버

“요가북 C930 특징은?”

“전자잉크 탑재된 듀얼 디스플레이 차별화”

요가북 C930은 세계 최초로 전자잉크가 탑재된 듀얼 디스플레이 노트북이다. 디스플레이 화면이 2개로 이뤄졌다는 점이 두드러진 특징이다. 일반적인 노트북에서 키보드가 위치한 자리에 전자잉크 세컨드 디스플레이가 달렸다.

전자잉크 디스플레이는 스마트폰의 터치 키보드와 같이 키보드 화면에서 사용할 수 있고 노트패드와 전자책 리더로도 활용할 수 있다.

또한 4096단계 필압을 감지하고 와콤 AES 2.0 기술이 적용된 프리시전 펜은 듀얼 디스플레이 모두 사용 가능하다.

키보드는 인공지능과 결합한 자가 학습 키보드다. 사용자의 타이핑 스타일에 맞춰 자유롭게 레이아웃을 예상하고 변형해주는 점이 이색적이다. 약 30개의 언어별 키보드를 전자잉크 화면에서 빠르게 전환할 수 있다.

“세부 사양은?”

“디스플레이 선명도 강화, 가벼운 무게, 배터리 최대 9.6시간, 360도 회전”

메인 디스플레이는 QHD(2560×1600) 해상도로 선명도가 강화됐다. 두께는 9.9mm며 무게는 775g으로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꺼내 사용할 수 있다.

초저전력 인텔 코어 i5 프로세서와 4GB의 기본메모리를 탑재했으며, 오디오는 돌비 애트모스 기술이 적용됐다.

배터리 사용시간은 최대 9.6시간이다. 일반적으로 사용할 땐 6시간 정도 지속된다. 360도 워치밴드 디자인 힌지를 통해 360도 회전으로 타이핑, 웹서핑, 동영상 시청 등 자유롭게 원하는 모드로 사용할 수 있다.

이밖에 적외선 광학 지문리더기를 통해 기존 입력 방식보다 3배 빠른 속도로 로그인할 수 있다. 가격은 139만9000원을 기본으로 사양에 따라 달라진다.

“레노버는?”

“지난 2005년 IBM PC사업부 인수 후 글로벌 최대 PC 생산업체 등극”

레노버는 지난 2005년 IBM의 PC사업부를 인수한 뒤로 현재까지 세계 최대 PC 생산업체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서 강용남 한국레노버 대표는 “레노버는 연구개발 역량과 제품화 능력, 필요한 곳에 자본을 배치하는 능력은 어떤 미국 IT기업보다 뛰어나다”며 “최근 미중 무역전쟁과 중국 스파이칩 논란 등에 레노버가 이름을 올리고 있지만 레노버는 글로벌 회사로 그런 논란과 무관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화웨이, 샤오미 등 중국 IT기업 대부분이 중국인이 경영하는 비상장기업이지만 레노버는 중국인이 아닌 현지 직원을 고용하고 투명하게 경영한다”며 “기업을 철저하게 공개하고 있으며 세계 각 국의 법률과 제도에 맞춰 비즈니스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수형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IES
PREV NEXT
ICT & BLOCK
PREV NEXT
여백
#의식주
PREV NEXT
여백
소셜라이브
PREV NEXT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