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 BLOCK
현대기아차, 사생활 정보 ‘싹싹’ 긁어갔다

현대기아자동차가 차량용 내비게이션으로 개인의 운행정보는 물론 각종 정보를 포괄적으로 수집해 온 사실이 드러났다.

11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박선숙 바른미래당 의원은 이같은 문제점을 제기하며 적법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어떻게 사생활 정보 침해했나?”

“박선숙 의원, 현대기아차 약관 달리해 광범위한 정보 수집”
“기아차 위치정보사업 허가 받지 않고 개인정보 무단 수집”

박 의원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방통위에 제출한 위치정보사업 서비스 관련 약관과 소비자에게 내놓는 정보제공 동의서의 내용을 달리했다. 위치정보법에 따라 위치정보를 수집하겠다고 약관신고를 했지만 위치정보와 다른 개인정보까지 수집하고 있었다.

현대차는 블루링크와 제네시스 커넥티드, 기아차는 UVO라는 차량용 내비게이션 서비스를 통해 운전자의 개인 위치정보와 운행정보 등을 수집·보관해왔다.

수집된 정보는 주차 위치나 도난 차량을 찾기 위한 현재 차량 위치에 국한하지 않고 즐겨찾기, 최근 목적지 등 과거의 모든 위치정보까지 수집하고 있었다. 또한 주행일자와 주행거리, 운행시간, 평균 속도, 경제운전 정보까지 정보의 범위가 매우 광범위했다.

박 의원은 현대기아차가 운행정보 등 서비스 제공에 필요한 최소한의 정보만을 수집해야함에도 불구하고 소비자를 대상으로 ‘눈가림’식의 약관 등을 통해 개인 정보를 최대한 긁어모았다는 비판이다.

특히 기아차는 허가 없이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있었다.

박 의원은 “기아차가 위치정보사업 허가를 받지도 않았고 위치기반서비스 사업자로만 신고한 상태였지만 자사 차량에 통신단말기를 설치해 개인정보를 무단 수집하고 있음이 드러났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기아차는 이에 대해 해당 정보를 현대차로부터 받았다고 한다”며 “현대차는 위법 주체가 되고 있는 격”이라고 질타했다.

“현대기아차 입장은?”

“서비스 기능 수행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정보”
“적법하게 운영하고 있으며 오해의 소지 개선할 것”
“이효성 방통위원장, 약관 달리하는 건 있을 수 없는 일로 책임 물을 것”

현대차는 정보 수집 논란에 대해 “수집된 정보는 모두 내비게이션을 포함해 커넥티드카 서비스의 본질적 기능을 더 잘 수행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것들이며 고객 동의를 받은 범위 내에서만 활용하는 상태”라며 “수집된 정보는 비식별화 조치 등으로 개인 정보 보안을 철저히 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어 “현대차와 기아차 공동으로 제공하는 서비스는 적법하게 운영되고 있지만 오해의 소지가 없게끔 행정 절차상 미흡한 부분이 있거나 개선할 부분이 있다면 빠른 보완 조치를 진행하겠다”고 전했다.

이같은 반박은 박 의원이 지적한 위법 사실과 광범위한 정보 수집이 거짓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은 박 의원의 지적이 맞는지 관련 기관과 함께 단속에 나설 것을 밝혔다.

이 위원장은 “승인받은 약관과 판매할 때의 약관을 달리하는 건 있을 수 없는 일로 책임을 묻겠다”며 “지적해주신 내용을 기반으로 관련 기관과 철저히 단속에 나서고 해결책을 찾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김상우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IES
PREV NEXT
ICT & BLOCK
PREV NEXT
여백
#의식주
PREV NEXT
여백
소셜라이브
PREV NEXT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