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식주
외식 프랜차이즈, 절반 이상 원산지 표시 부적합

소비자들이 식품 안전성 판단에 원산지를 중요한 기준으로 삼고 있으나 직장인이 주로 찾는 프랜차이즈 음식점 절반 이상이 원산지 표시가 미흡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원은 일반음식점 80곳을 대상으로 원산지 표시실태 조사에 나선 결과 43개 업소(53.8%)에서 총 76건의 부적합 사례가 적발됐다고 23일 밝혔다.

“주요 적발 사항은?”

“메뉴판 글자 작게 표시해 원산지 확인 어렵게 하거나 미표시‧허위표시 다수”

주요 적발 사항에는 ‘소비자가 원산지를 쉽게 확인하기 힘든 경우’가 41건, ‘원산지 미표시·허위표시’가 35건으로 나타났다.

소비자가 원산지를 쉽게 확인하기 힘든 경우는 메뉴판의 원산지 글자 크기를 작게 표시하거나 원산지 표시판을 잘 보이지 않는 곳에 부착한 경우 등이 해당했다.

원산지 미표시·허위표시는 ‘식육의 품목명(쇠고기·돼지고기·닭고기) 미표시’와 ‘일부 메뉴 원산지 표시 누락’이 각각 7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거짓 또는 혼동 우려가 있는 원산지 표시’ 6건, ‘쇠고기 식육 종류(국내산 한우·육우·젖소) 미표시’ 5건의 순이었다.

이번 조사는 직장인들의 주요 점심·저녁 메뉴 8가지를 취급하는 가맹점 수 상위 프랜차이즈 40개의 각 2개 매장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개선 사항은?”

“소비자원, 메뉴판‧게시판 원산지 표시 의무화하고 부위별 원산지 표시 명확해야”

소비자원은 이번 조사 결과를 토대로 구이 전문점(고깃집)에서도 원산지 확인이 쉽지 않기 때문에 해당 업종에 대해선 메뉴판과 게시판에도 원산지 표시를 의무화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갈빗살처럼 쇠고기·돼지고기에 공통으로 있는 식육 부위는 식육 품목명과 부위를 함께 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러 음식점에서 다양한 원산지 원재료를 메뉴에 따라 다르게 사용하고 있어 소비자가 해당 메뉴의 정확한 원산지를 파악하기 어려운 만큼 개선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소비자원은 해당 업소의 행정조치가 완료됐다며 이번 조사 결과를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에 통보하고 원산지 표시 부적합 업소에 대한 지도·단속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농림축산식품부에 △구이용 식육 취급 음식점의 메뉴판·게시판에 원산지 표시 의무화 △식육 품목명·부위 병기 등 원산지 표시 규정 명확화 △다양한 원산지의 식육 사용 시 원산지 표시판에 음식명 병기 등을 요청할 예정이다.

이기호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IES
PREV NEXT
ICT & BLOCK
PREV NEXT
여백
#의식주
PREV NEXT
여백
소셜라이브
PREV NEXT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포토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