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라이브
방송인 강한나, 성형 발언에 누리꾼 ‘들썩’

방송인 강한나가 일본 방송을 통해 한국 연예인 대다수가 성형을 했다는 발언을 하는 등 성형이 만연하다는 주장을 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강씨는 지난 27일 일본 요미우리 TV에서 방송된 ‘토쿠 모리 요시모토’(特盛 よしもと)에 출연해 한국의 성형 열풍을 설명하며 “한국에서는 연예인뿐만 아니라 일반인 사이에서도 성형이 성행한다”며 “한국 연예인 100명 중 99명이 (성형을) 한다”고 주장했다.

이같은 주장에 많은 누리꾼들이 분노를 터뜨리며 30일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는 강씨를 추방해달라는 글까지 올라왔다.

사진=강한나 인스타그램 캡처

강한나씨 프로필은?

“한국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생방송 세상의 아침’ 등에 출연, 방송 리포터로 활약”

“2007년 일본 웨더뉴스 기상캐스터로 데뷔, 일본에서 한국 연예계 이야기 전하는 콘셉트”

“현재 도쿄 거주, 일본 호리프로 소속 방송인으로 활동 중이며 일본 관련 도서도 출간”

사진=강한나 출연 방송화면 캡처

주요 발언은?

“한국 연예인 친구 만날 때마다 얼굴이 바뀔 정도로 성형하지만 성형을 부끄러워한다”

“이같은 추세에 성형하지 않은 얼굴이 인기, 걸그룹 중 일부러 성형 하지 않은 멤버 넣어”

“BTS(방탄소년단)의 인기는 국내에서도 놀랄 만큼 대단, 한국에서 인정받고 있기 때문”

국민 청원 내용은?

“일본 가서 돈 벌려고 자기 나라 팔아먹어, 방송 못 나오게 하고 한국 국적 박탈해라”

누리꾼 반응은?

“본인 혼자 살아보겠다고 한국연예인 전체를 팔아먹는구나”

“도대체 100명 중에 99명은 어디 수치로 나오는 거냐? 연예인 100명이나 알고 있냐?

“청원 좀 작작 올려라. 올릴 게 있고 안올릴 게 있지”

“조혜련이 한국에서 어떤 상황인지 모르세요?”

최영종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STORIES
PREV NEXT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의식주
PREV NEXT
여백
LIFE & MEDI
PREV NEXT
여백
소셜라이브
PREV NEXT
여백
포토
PREV NEX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