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라이브
양진호, 무차별 폭행 ‘경악’ … 폭행 영상 기념품처럼 소지

오너 일가의 ‘갑질’ 논란이 계속 불거지고 있다.

30일 뉴스타파는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의 폭행 영상을 입수해 보도했다. 양 회장은 국내 주요 웹하드인 위디스크와 파일노리 실소유주로 잘 알려졌다.

뉴스타파 ‘진실탐사그룹 셜록’이 입수해 보도한 영상은 3년 전인 2015년 4월에 찍은 영상으로 양 회장이 한 직원을 무차별적으로 폭행하는 모습이 담겨있어 충격을 주고 있다.

양 씨로부터 폭행을 당한 A씨는 인터넷 게시판에 댓글 5개를 달았다는 이유로 이같은 상황을 맞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A씨는 ‘위디스크’ 인터넷 사이트 고객게시판에 ‘양진호1’이라는 아이디로 댓글을 썼다.

사진=뉴스타파 동영상 캡처

영상 주요 내용은?

“양진호 회장, 검은 옷 입은 한 남성 직원들 사이에 데려오더니 갑자기 폭행”

“따귀 때리고 목덜미 때리는 등 무차별 폭행, 직원 한 명만 말리고 눈치 급급”

“무릎 꿇리고 사과 요구, 회사 관련 부정적 댓글 단 것에 격분”

영상 어떻게 공개됐나?

“이사직을 맡고 있던 카메라맨이 양 회장 지시 받아 폭행 영상 촬영”

“촬영자, 양 회장이 폭행 영상 기념품처럼 소장했다고 진술”

폭행 피해자 근황은?

“사건 이후 트라우마 생겨, 인격이 바닥으로 내던져졌단 생각 지울 수 없어 서울 떠나”

“양 회장 가진 부와 권력 무서워 아무런 조치하지 못해”

“양 회장, 전직 직원 폭행 사건 해명 요구 묵묵부답”

폭행 빌미가 된 댓글 내용은?

“매사에 성실히 임하면 연봉 팍팍 올려주겠다”

“불철주야 일하느라 고생 많다, 낮밤 바뀌면서 일하지만 어디가도 이만큼 돈 못 받는다”

최영종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STORIES
PREV NEXT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의식주
PREV NEXT
여백
LIFE & MEDI
PREV NEXT
여백
소셜라이브
PREV NEXT
여백
포토
PREV NEX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