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Chain
양진호, 무차별 폭행 ‘경악’ … 폭행 영상 기념품처럼 소지

오너 일가의 ‘갑질’ 논란이 계속 불거지고 있다.

30일 뉴스타파는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의 폭행 영상을 입수해 보도했다. 양 회장은 국내 주요 웹하드인 위디스크와 파일노리 실소유주로 잘 알려졌다.

뉴스타파 ‘진실탐사그룹 셜록’이 입수해 보도한 영상은 3년 전인 2015년 4월에 찍은 영상으로 양 회장이 한 직원을 무차별적으로 폭행하는 모습이 담겨있어 충격을 주고 있다.

양 씨로부터 폭행을 당한 A씨는 인터넷 게시판에 댓글 5개를 달았다는 이유로 이같은 상황을 맞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A씨는 ‘위디스크’ 인터넷 사이트 고객게시판에 ‘양진호1’이라는 아이디로 댓글을 썼다.

사진=뉴스타파 동영상 캡처

영상 주요 내용은?

“양진호 회장, 검은 옷 입은 한 남성 직원들 사이에 데려오더니 갑자기 폭행”

“따귀 때리고 목덜미 때리는 등 무차별 폭행, 직원 한 명만 말리고 눈치 급급”

“무릎 꿇리고 사과 요구, 회사 관련 부정적 댓글 단 것에 격분”

영상 어떻게 공개됐나?

“이사직을 맡고 있던 카메라맨이 양 회장 지시 받아 폭행 영상 촬영”

“촬영자, 양 회장이 폭행 영상 기념품처럼 소장했다고 진술”

폭행 피해자 근황은?

“사건 이후 트라우마 생겨, 인격이 바닥으로 내던져졌단 생각 지울 수 없어 서울 떠나”

“양 회장 가진 부와 권력 무서워 아무런 조치하지 못해”

“양 회장, 전직 직원 폭행 사건 해명 요구 묵묵부답”

폭행 빌미가 된 댓글 내용은?

“매사에 성실히 임하면 연봉 팍팍 올려주겠다”

“불철주야 일하느라 고생 많다, 낮밤 바뀌면서 일하지만 어디가도 이만큼 돈 못 받는다”

최영종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Photo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