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 BLOCK
SK텔레콤, ‘티맵 택시’ 대대적 개편 … “지각변동 가능하다”

SK텔레콤이  ‘티맵 택시’(T map)의 대대적인 개편에 나서며 카카오택시가 점령하고 있는 택시 호출 플랫폼을 재편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2년 내 500만 명 이상의 월 이용자를 확보하겠다는 구체적 목표도 세웠다.

이같은 전략 수립은 최근 카풀로 인해 카카오와 택시업계 간의 갈등이 수면 위로 올라오면서 빈틈을 비집고 지각 변동을 일으키겠다는 전략이 숨어있다.

SK텔레콤은 5일 서울 중구 을지로 삼화빌딩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티맵 개편 방향을 밝혔다.

사진=SK텔레콤

주요 개편 사항은?

“올 연말까지 10% 할인 혜택, 21일 T데이에서 SK텔레콤 고객 한해 50% 할인”
“승객 위치 확인할 수 있는 ‘안심귀가 라이브’ 탑재, 배차 시스템도 효율성 끌어올려”
“택시 기사 안전성과 편의성 제고한 ‘콜잡이’ 무상 제공, 인공지능 택시 선보일 계획”

이날 티맵 택시의 개편 방향을 설명했다. 우선 올 연말까지 T멤버십을 통해 10%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등 대대적인 할인 공세로 이용자를 확보하겠단 전략이다.

월 5회에 회당 5000원까지 할인받을 수 있어 매달 최대 2만5000원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티맵 택시 앱으로 호출하고 하차 시 앱결제(11pay)로 할인받는 방식이다.

오는 21일 T데이에서는 SK텔레콤 고객에 한해 택시 요금을 무려 50%까지 할인받을 수 있는 행사를 마련할 계획이다.

승객의 위치를 가족이나 지인이 확인할 수 있는 ‘안심귀가 라이브’ 기능도 탑재한다. 고객이 택시를 타면 현 위치와 도착 예정시간, 이용 택시의 정보 등을 가족이나 지인에게 보내는 서비스다. 택시 호출 시 목적지까지 소요 시간과 예상 금액도 알려준다.

택시 기사의 안전과 편의성도 높였다. 운전 도중 호출에 응답하려면 스마트폰을 조작해야 하는 현재 방식을 벗어났다. 기존 방식이 택시 기사의 안전에 위험 요인이 된다는 점을 감안, 택시기사 3만 명에게 버튼식 ‘콜잡이’를 무상으로 제공한다.

엄지 손가락만한 크기의 콜잡이는 핸들에 부착할 수 있다. 택시 기사는 스마트폰 대신 콜잡이 버튼만 눌러도 고객 호출에 대응할 수 있다.

배차 시스템도 바꿨다. 최단거리 차량만 배차하던 기존 시스템에서 호출 장소가 차량 진행 방향과 일치하는지 유턴 여부, 순방향, 역방향 등을 고려해 배차토록 한 것이다. 이러한 시스템으로 택시기사들과 고객들의 편의성을 모두 잡겠다는 계획이다.

이밖에 ‘인공지능 택시’도 선보일 계획이다. 택시 수요와 밀집 지역 정보 등을 판단해 기사와 고객의 대기시간이 줄어들고 기사 수익증대에도 일조할 수 있다는 판단이다.

티맵택시 '콜잡이'.

개편 나선 이유는?

“국내 모빌리티 시장 큰 발전 이뤄나가면서 방치할 수 없다는 판단”
“티맵 택시 월간 실사용자, 연말까지 현재 10배 수준인 100만 명 목표”
“2020년 이용자 500만 명 달성 계획, 6만 명 가입 택시도 연말까지 10만 명 상향”

SK텔레콤은 티맵 택시의 대대적인 개편으로 카카오택시의 독점 구조를 빠른 시일 안에 무너뜨리겠다는 야심이다. 티맵 택시는 카카오택시가 출시된 후 한 달 만인 2015년 3월에 선보였다.

그러나 카카오택시에 주도권을 내주면서 월간 실사용자(MAU)는 지난달 기준 약 10만 명에 불과할 정도로 카카오택시와 큰 격차를 보이고 있다. 카카오택시의 실사용자는 약 530만 명이다.

관련 업계에서는 카카오가 카풀 서비스로 인해 택시업계와 어려움을 겪는 사이 시스템을 정비하면서 반격에 나서겠다는 의지로 풀이하고 있다.

여지영 SK텔레콤 TTS(사업 유닛장(상무)은 “국내 모빌리티 시장이 최근 급격한 발전을 이뤄나가고 있어 이 시장을 방치할 수 없다는 판단이었다”며 “논란이 되고 있는 카풀 서비스는 기사들의 생존권과 승객의 편의성 모두를 제고하는 방향으로 가야하며 유휴 택시 활성화와 카풀 기사의 신원 사전 점검 제도가 우선이라 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SK텔레콤은 스타트업이 아닌 대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느끼고 ICT 기술력과 사회적 가치 창출에 심도 있는 고민에 나설 것”이라며 “고객과 기사의 니즈를 모두 고려한 최적의 서비스로 관련 시장에 신선한 돌풍을 불러 일으키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한편 SK텔레콤은 연말까지 티맵 택시의 월간 실사용자를 현재의 10배인 100만으로 늘리며 2020년까지 이용자 500만 명 달성 목표를 제시했다. 현재 6만 명 수준의 가입 택시 기사수도 연말까지 10만 명으로 크게 늘릴 계획이다.

티맵택시 안심귀가 라이브 서비스 화면. 사진=SK텔레콤

이수형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IES
PREV NEXT
ICT & BLOCK
PREV NEXT
여백
#의식주
PREV NEXT
여백
소셜라이브
PREV NEXT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포토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