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라이브
유한양행, 폐암 치료 신약 1조4000억 쾌거

유한양행이 폐암 치료 신약 후보물질 레이저티닙(YH25448)을 납품하면서 1조3800억 원대의 기술 수출 성과를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제약업계 사상 최대 수출 규모다.

유한양행은 글로벌제약사 존슨앤드존슨(J&J)의 자회사인 얀센 바이오테크와 폐암 치료 신약후보물질 레이저티닙에 대한 기술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유한양행이 계약금 5000만 달러(약 550억 원)를 받은 후 개발 및 상업화까지 단계별 마일스톤(기술이전료)을 통해 최대 12억500만 달러(1조3255억 원)를 받는 조건으로 이뤄졌다.

레이저티닙이 상업화에 성공하면 총 12억5500만 달러(약 1조3805억 원)를 받게 되는 것이다. 유한양행은 지난해 연결재무제표 기준 1조3207억 원의 매출과 영업이익 977억 원, 순이익 1612억 원을 올렸다.

기존 최대 수출 규모는?

“지난 2015년 한미약품, 독일계 제약사 베링거인겔하임과 체결한 계약 기존 최대 규모”
“당시 7억3000만 달러(약 8500억 원)에 폐암 치료 신약후보물질 공급 계약”

주요 사항은?

“얀센, 한국 제외한 전 세계에 레이저티닙에 대한 개발과 제조, 상업화 독점적 권리”
“국내 개발 및 상업화 권리는 유한양행이 보유, 내년 중 양사 레이저티닙 공동 연구”
“관련 소식 전해지면서 이날 유한양행 주가 약 30% 폭등”

서울 동작구 대방동에 위치한 유한양행 본사. 사진=유한양행

레이저티닙이란?

“유한양행과 오스코텍 미국 자회사 젠오스코가 개발 중인 비소세포폐암 치료 후보물질”
“기존 치료제의 부작용 극복한 3세대 약물 후보”
“암세포 관여하는 신호전달 물질 ‘상피세포 성장인자 수용체’(EGFR) 돌연변이만 억제”

이밖의 사항은?

“유한양행, 지난 2016년 중국 제약기업 뤄신 바이오테크놀로지에 기술 수출 계약 체결”
“당시 1억2000만 달러 규모로 역대 최대였지만 사드 여파로 계약 해지”
“같은 날 길리어드 사이언스와 446억 원 규모 에이즈치료제 원료의약품 공급 계약”
“이정희 대표, 협업 통해 폐암 고통 받는 환자들 위해 치료제 개발 앞당길 것”

이기호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STORIES
PREV NEXT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의식주
PREV NEXT
여백
LIFE & MEDI
PREV NEXT
여백
소셜라이브
PREV NEXT
여백
포토
PREV NEX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