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라이브
결혼에 목맬 필요 없다? 국민 인식, ‘결혼은 옵션’

결혼에 대한 우리 국민의 인식이 크게 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하지 않아도 동거할 수 있으며, 결혼을 반드시 할 필요가 없다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는 것이다.

6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사회조사 결과’에 따르면 13세 이상 인구 중 ‘남녀가 결혼을 하지 않더라도 함께 살 수 있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56.4%를 기록해 절반을 넘었다. 남자는 58.9%, 여자는 53.9%로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해당 비율은 지난 2010년 40.5%, 2012년 45.9%, 2014년 46.6%, 2016년 48.0%를 기록하며 높아지고 있다. 올해는 8.4%p 증가해 통계를 작성 이후 처음으로 50%를 넘어섰다.

그래픽=뉴시스

결혼 주요 지표는?

“결혼하지 않아도 자녀 가질 수 있다 30.3%, 8년 전보다 10.3%p 증가”
“결혼 반드시 해야 한다 48.1% 절반 이하, 연령 낮을수록 결혼 의사 낮아”

결혼하지 않아도 자녀를 가질 수 있다고 생각하는 비율도 증가했다. 동거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비율보다는 낮은 수준이나 30.3%가 긍정적으로 응답했다. 이 비율도 2010년 20.6%, 2012년 22.4%, 2014년 22.5%, 2016년 24.2%로 지속 증가하는 추세다.

반면 결혼을 반드시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지속적으로 떨어지고 있다. 2008년 68.0%를 기록했지만 매년마다 줄어들어 올해 48.1%로 절반에도 못 미쳤다.

연령대로는 60세 이상 71.2%, 50~59세 55.7%, 40~49세 41.9%, 30~39세 36.2%, 20~29세 33.5%, 13~19세 28.4%다. 연령이 낮을수록 비율이 낮아지는 특징을 보였다. 남자는 52.8%로 여자 43.5%보다 비율이 높았다.

결혼은 해도 좋고 안 해도 좋다는 중립적인 의사와 하지 말아야 한다는 부정적인 응답은 여자(50.8%, 3.8%)가 남자(42.3%, 2.2%)보다 모두 높았다. 미혼 여자는 결혼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응답한 비율이 7.2%로 미혼 남자의 3.6%보다 약 2배 높았다.

이밖의 사항은?

“결혼생활 가족 간 관계 우선해야 한다 51.5%, 가사 분담 공평해야 한다 59.1%”
“결혼식 문화 과도하다 70.6%, 이혼은 할 수도 있고 안 할 수도 있다 46.3%”

결혼 생활에서는 가족 관계보다 본인들의 의견이 중요하다는 비율이 늘어나는 추세다. 결혼 생활은 당사자보다 가족 간 관계가 우선해야 한다는 의견에 반대하는 이들은 51.5%를 기록했다. 이 비율은 지난 2012년 50.5%로 절반을 넘어선 이후 6년 만에 다시 50%를 넘었다.

가사 분담은 서로가 공평하게 나눠서 해야 한다는 인식으로 바뀌는 추세다. 가사를 공평하게 분담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지난 2016년 처음으로 50%를 넘어선 이후 이번에는 59.1%로 크게 높아졌다.

반면 아내가 주도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38.4%로 지속 낮아지는 모습이다. 그러나 가사 분담 실태에서는 아내가 주도하는 경우가 80%가량으로 집계돼 가사 분담이 아직까지는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공평하게 분담하고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남편이 20.2%, 부인이 19.5%로 비슷하게 나타났다.

결혼식 문화도 바뀌어야 한다는 인식이 크다. 국민 대다수는 비용이나 의식 절차 등을 포함한 결혼식 문화를 허례허식이 앞선 과도한 문화라 생각했다.

과도한 편이라 응답한 이들은 2년 전(75.4%)보다 줄어든 70.6%를 기록했지만 여전히 높은 수치를 보여 개선이 필요하다는 인식이다.

소득 수준이 높을수록 결혼식 문화가 과도하다고 느끼는 비율이 높다는 특징을 보였다. 월평균 가구 소득이 600만 원 이상인 경우 과도하다고 응답한 비율은 77.4%에 달했다. 500만~600만원 미만이 72.0%, 400만~500만원 미만이 72.5%, 300만~400만원 미만이 71.2%, 200만~300만원 미만이 69.6%, 100만~200만원 미만이 67.8%, 100만원 미만이 63.2%를 차지했다.

또한 미혼 남자(64.6%)보다 미혼 여자(70.5%)가, 농어촌(66.4%)보단 도시(71.5%)에 사는 사람들이 결혼식 문화를 과도하게 느끼고 있었다. 연령별로는 40~49세(77.2%), 30~39세(76.5%), 20~29세(72.3%), 50~59세(70.6%) 등이다.

이밖에 이혼에 대해선 ‘할 수도 있고 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긍정과 부정도 아닌 유연한 태도를 보이는 이들이 46.3%로 가장 높았다. 이혼은 절대 반대한다는 응답과 이유가 있더라도 가급적 이혼해선 안 된다는 부정적 응답은 합해서 33.2%의 비율이다.

한편 이번 조사는 전국 만 13세 이상 3만9000여명을 대상으로 지난 5월 2주에 걸쳐 조사했다. 통계청은 매년 가족, 교육, 보건, 안전, 환경 5개 부문에 대해 2년 주기로 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최영종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STORIES
PREV NEXT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의식주
PREV NEXT
여백
LIFE & MEDI
PREV NEXT
여백
소셜라이브
PREV NEXT
여백
포토
PREV NEX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