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Chain
결혼에 목맬 필요 없다? 국민 인식, ‘결혼은 옵션’

결혼에 대한 우리 국민의 인식이 크게 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하지 않아도 동거할 수 있으며, 결혼을 반드시 할 필요가 없다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는 것이다.

6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사회조사 결과’에 따르면 13세 이상 인구 중 ‘남녀가 결혼을 하지 않더라도 함께 살 수 있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56.4%를 기록해 절반을 넘었다. 남자는 58.9%, 여자는 53.9%로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해당 비율은 지난 2010년 40.5%, 2012년 45.9%, 2014년 46.6%, 2016년 48.0%를 기록하며 높아지고 있다. 올해는 8.4%p 증가해 통계를 작성 이후 처음으로 50%를 넘어섰다.

그래픽=뉴시스

결혼 주요 지표는?

“결혼하지 않아도 자녀 가질 수 있다 30.3%, 8년 전보다 10.3%p 증가”
“결혼 반드시 해야 한다 48.1% 절반 이하, 연령 낮을수록 결혼 의사 낮아”

결혼하지 않아도 자녀를 가질 수 있다고 생각하는 비율도 증가했다. 동거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비율보다는 낮은 수준이나 30.3%가 긍정적으로 응답했다. 이 비율도 2010년 20.6%, 2012년 22.4%, 2014년 22.5%, 2016년 24.2%로 지속 증가하는 추세다.

반면 결혼을 반드시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지속적으로 떨어지고 있다. 2008년 68.0%를 기록했지만 매년마다 줄어들어 올해 48.1%로 절반에도 못 미쳤다.

연령대로는 60세 이상 71.2%, 50~59세 55.7%, 40~49세 41.9%, 30~39세 36.2%, 20~29세 33.5%, 13~19세 28.4%다. 연령이 낮을수록 비율이 낮아지는 특징을 보였다. 남자는 52.8%로 여자 43.5%보다 비율이 높았다.

결혼은 해도 좋고 안 해도 좋다는 중립적인 의사와 하지 말아야 한다는 부정적인 응답은 여자(50.8%, 3.8%)가 남자(42.3%, 2.2%)보다 모두 높았다. 미혼 여자는 결혼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응답한 비율이 7.2%로 미혼 남자의 3.6%보다 약 2배 높았다.

이밖의 사항은?

“결혼생활 가족 간 관계 우선해야 한다 51.5%, 가사 분담 공평해야 한다 59.1%”
“결혼식 문화 과도하다 70.6%, 이혼은 할 수도 있고 안 할 수도 있다 46.3%”

결혼 생활에서는 가족 관계보다 본인들의 의견이 중요하다는 비율이 늘어나는 추세다. 결혼 생활은 당사자보다 가족 간 관계가 우선해야 한다는 의견에 반대하는 이들은 51.5%를 기록했다. 이 비율은 지난 2012년 50.5%로 절반을 넘어선 이후 6년 만에 다시 50%를 넘었다.

가사 분담은 서로가 공평하게 나눠서 해야 한다는 인식으로 바뀌는 추세다. 가사를 공평하게 분담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지난 2016년 처음으로 50%를 넘어선 이후 이번에는 59.1%로 크게 높아졌다.

반면 아내가 주도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38.4%로 지속 낮아지는 모습이다. 그러나 가사 분담 실태에서는 아내가 주도하는 경우가 80%가량으로 집계돼 가사 분담이 아직까지는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공평하게 분담하고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남편이 20.2%, 부인이 19.5%로 비슷하게 나타났다.

결혼식 문화도 바뀌어야 한다는 인식이 크다. 국민 대다수는 비용이나 의식 절차 등을 포함한 결혼식 문화를 허례허식이 앞선 과도한 문화라 생각했다.

과도한 편이라 응답한 이들은 2년 전(75.4%)보다 줄어든 70.6%를 기록했지만 여전히 높은 수치를 보여 개선이 필요하다는 인식이다.

소득 수준이 높을수록 결혼식 문화가 과도하다고 느끼는 비율이 높다는 특징을 보였다. 월평균 가구 소득이 600만 원 이상인 경우 과도하다고 응답한 비율은 77.4%에 달했다. 500만~600만원 미만이 72.0%, 400만~500만원 미만이 72.5%, 300만~400만원 미만이 71.2%, 200만~300만원 미만이 69.6%, 100만~200만원 미만이 67.8%, 100만원 미만이 63.2%를 차지했다.

또한 미혼 남자(64.6%)보다 미혼 여자(70.5%)가, 농어촌(66.4%)보단 도시(71.5%)에 사는 사람들이 결혼식 문화를 과도하게 느끼고 있었다. 연령별로는 40~49세(77.2%), 30~39세(76.5%), 20~29세(72.3%), 50~59세(70.6%) 등이다.

이밖에 이혼에 대해선 ‘할 수도 있고 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긍정과 부정도 아닌 유연한 태도를 보이는 이들이 46.3%로 가장 높았다. 이혼은 절대 반대한다는 응답과 이유가 있더라도 가급적 이혼해선 안 된다는 부정적 응답은 합해서 33.2%의 비율이다.

한편 이번 조사는 전국 만 13세 이상 3만9000여명을 대상으로 지난 5월 2주에 걸쳐 조사했다. 통계청은 매년 가족, 교육, 보건, 안전, 환경 5개 부문에 대해 2년 주기로 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최영종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Ent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