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라이브
BMW 음주운전 피해자 윤창호씨, 46일 만에 숨 거둬

부산에서 만취 운전자가 몰던 BMW에 치였던 윤창호씨가 9일 숨을 거뒀다. 사고가 난지 46일 만이다.

부산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37분경 윤씨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불의의 사고를 당한 지 46일만이다.

윤씨는 지난 9월 25일 오전 2시 25분경 부산 해운대구 중동 미포오거리 교차로 횡단보도에서 만취한 운전자 박모(26)씨가 운전하던 BMW 320d 승용차에 치여 뇌사 상태에 빠졌다. 해운대백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아왔으나 끝내 생명의 끈을 놓고 말았다.

가해자 박씨는 면허취소 수준인 혈중알코올농도 0.181% 상태에서 BMW 승용차를 운전하다가 사고를 냈다.

지난 9월 25일 오전 2시 25분께 부산 해운대구 중동 미포오거리에서 만취 운전자가 몰던 BMW승용차가 인도를 덮쳐 횡단보도를 건너기 위해 서 있던 윤창호씨 등 2명을 친 뒤 주유소 담장을 들이받고 멈춰서는 사고가 났다. 사진=부산경찰청 제공

가해자 박씨에게 적용될 혐의는?

“경찰, 기존 음주 운전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위험운전치상 등 2가지”
“윤씨 숨지면서 위험운전치상에서 위험운전치사 혐의로 바뀔 것으로 전망”

지난달 21일 여의도 국회에서 음주차량에 치여 뇌사상태에 빠진 윤창호 씨의 친구들이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과 음주운전자 처벌기준을 강화하는 '윤창호법(가칭)' 본회의 상정 및 통과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윤씨 친구들은 만취 운전자를 강력하게 처벌하는 법안을 만들어 달라는 내용을 올린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사흘 만에 20만명이 동의했다. 사진=뉴시스

위험운전치상과 위험운전치사 차이점은?

“위험운전치상, 10년 이하 징역이나 500만~3000만 원 이하 벌금”
“위험운전치사는 징역 1년 이상 유기징역 처해”
“동종전과 없고 피해자 유족과 합의되면 집행유예를 받을 가능성도 제기”
“합의하지 않으면 실형 선고되는 추세”

지난 9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음주운전 근절을 위한 정책세미나에 윤창호법(음주운전처벌강화)을 발의한 윤창호 군 친구들이 참석해 박수를 치고 있다.

박씨 근황은?

“경찰, 8일 법원으로부터 체포영장 발부받았으나 박씨 무릎골절로 거동 불편 호소”
“박씨 병원 치료 이후 영장 집행해 보강수사 거쳐 법원의 영장실질심사 받게 할 예정”
“청원 운동 잇따르며 국회에서 음주운전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개정안 발의”

최영종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STORIES
PREV NEXT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의식주
PREV NEXT
여백
LIFE & MEDI
PREV NEXT
여백
소셜라이브
PREV NEXT
여백
포토
PREV NEX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