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식주
CJ제일제당, 美 ‘쉬완스 컴퍼니’ 인수 … 역대 최대금액 베팅

CJ제일제당이 미국 냉동식품 전문기업 ‘쉬완스 컴퍼니’(Schwan's Company)를 인수한다. 

CJ제일제당은 이번 인수로 미국 전역에 식품 생산·유통 인프라를 구축하고 연구개발(R&D) 역량을 갖추게 돼 케이푸드(K-Food)의 확산 플랫폼을 확보했다는 청사진이다.

CJ제일제당은 15일 이사회를 열고 쉬완스 컴퍼니를 총액 18억4000만 달러(약 2조828억 원)에 인수하는 방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CJ제일제당의 역대 최대 인수 금액이다.

인수대금 조달은?

“13억4000만 달러 CJ헬스케어 매각 대금 등 자체 보유자금 조달 계획”
“5억 달러 쉬완스 컴퍼니 자체 차입 조달, 대주주 지분 20% 재투자 유치”

우선 인수대금 중 13억4000만 달러는 CJ헬스케어 매각 대금 등 자체 보유자금에서 활용하며 나머지 5억 달러는 쉬완스 컴퍼니의 자체 차입을 통해 조달할 계획이다. 현지법인 인수를 위한 특수목적법인인 ‘CJ푸드DE’(CJ Foods DE Corp.)가 인수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인수 이후 사업의 안정적 운영과 확장을 위해 대주주로부터 지분 20% 재투자를 유치했다. 적자 사업부인 ‘홈 서비스’(Schwan's Home Service)를 인수 대상에서 제외해 재무 부담을 낮췄다. 양사는 기업결합 신고 등 관련 절차를 거쳐 내년 초 인수를 마무리할 방침이다.

쉬완스는?

“1952년 미네소타주에서 시작한 냉동식품 전문업체, 제조‧물류 인프라 탄탄”
“미국 냉동피자 점유율 2위, 파이·에피타이저 시장 1위”

쉬완스 컴퍼니는 지난 1952년 미국 미네소타주에 설립된 냉동식품 전문업체다. 전국 단위 냉동식품 제조 인프라와 영업 네트워크 역량을 갖추고 있다는 CJ제일제당의 설명이다.

미국 내 17개 생산 공장과 10개의 물류센터, 5개의 R&D센터 보유 등 탄탄한 생산 인프라를 바탕으로 미국 냉동피자 시장점유율 2위, 파이·에피타이저 시장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주요 브랜드는 ‘레드 바론’(Red Baron), ‘에드워즈’(Edwards), ‘파고다’(PAGODA), ‘마마 로사’(MaMa Rosa's) 등이다. 또한 학교·병원·레스토랑 체인 등에 식자재를 공급하는 푸드 서비스와 PB제품 제조분야 등도 영위하고 있다.

홈서비스 사업을 제외한 올해 매출은 2조3000억 원, 상각전이익(EBITDA)은 2460억 원으로 예상된다. 전체 직원 수는 1만2000여 명이다.

지난해 10월 제주도 서귀포시 클럽 나인브릿지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더 CJ컵@나인브릿지' 4라운드 최종 경기에서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우승을 차지한 미국의 저스틴 토마스에게 트로피를 전달하기 위해 기다리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향후 계획은?

“북미 생산기지 확보하면서 미국 시장 공략 박차, 비비고 등 자체 브랜드 확산 심혈”
“한식 앞세운 신제품 개발부터 캐나다와 멕시코 등 인근 국가 진출 디딤돌”

CJ제일제당은 이번 인수가 세계 최대 가공식품 시장인 북미 공략에 큰 원동력이 된다는 판단이다. 기존 캘리포니아와 뉴욕, 뉴저지, 오하이오 등 5곳에 보유한 CJ제일제당 생산기지가 4배 이상인 22개로 대폭 확대된다. 미국 전역을 아우르는 물류·유통·영업망을 확보한 셈이다.

이에 따라 코스트코 등 일부 대형 유통채널에 집중돼온 ‘비비고’ 등 기존 CJ제일제당 브랜드 제품들이 북미시장에 빠르게 확산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 CJ제일제당은 비비고 만두 등이 올해 미국시장에서 약 4000억 원의 매출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한 기존 만두, 면 중심의 간편식 품목도 피자, 파이, 에피타이저 등 현지에서 대량 소비되는 카테고리로 확대하면서 향후 한식을 접목한 다양한 신제품 개발도 가능해질 것이란 전망이다.

한식을 내세운 다양한 아시안 푸드로 식품사업 포트폴리오를 확장하고, 장기적으로 캐나다, 멕시코 등 인근 국가로 시장을 확대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다.

이기호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IES
PREV NEXT
ICT & BLOCK
PREV NEXT
여백
#의식주
PREV NEXT
여백
소셜라이브
PREV NEXT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포토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