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라이브
직장인 10명 중 8명, 올해 연차 아직 다 못썼다

올해가 한달 여 남짓 남은 상황에서 직장인 10명 중 8명은 연차를 모두 쓰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직장인 722명을 대상으로 ‘올해 연차 소진 현황’을 조사한 결과 79.1%가 연차를 다 쓰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직급별로 보면 ‘부장급’은 무려 90.6%가 다 쓰지 못했다고 응답했으며, 이어 사원급(78.5%) 대리급(78.2%) 과장급(77.6%) 임원급(76.5%)의 순이었다.

연차를 모두 소진하지 못한 직장인들은 이달 초 기준으로 평균 7.2일의 연차가 남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차를 사용하지 못한 이유로는 ‘연차 사용이 자유롭지 않은 분위기’여서(32.4%, 복수응답)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근소한 차이로 ‘업무가 너무 많아서’(31.2%), ‘연차를 쓸 만한 일이 없어서’(31.2%), ‘상사의 눈치가 보여서’(29.1%) 등이 뒤를 이었다.

그러나 소진하지 못한 연차에 대해서는 전체 직장인의 절반이 넘는 64.5%가 ‘특별한 보상이 없다’고 응답했다.

또한 연차 사용이 자유로운지 묻는 질문에 절반에 가까운 47%가 ‘자유롭지 않다’고 밝혔다. 이들 중 71.4%는 미사용한 연차에 대해 ‘특별한 보상이 없다’고 응답했다.

반면 연차 사용이 자유로운 이들(383명)은 이보다 약 13%가 적은 58.5%만이 보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나 연차를 자유롭게 쓰지 못하는 직장인들이 오히려 남은 연차에 대한 보상을 더 못 받는 것으로 드러났다.

주52시간제 이후 연차 사용이 자유로워졌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제도를 시행하는 기업에 재직 중인 직장인(372명) 중 절반이 넘는 57%가 ‘차이 없다’고 응답했으며, ‘더 자유로워졌다’는 8.3%에 그쳤다.

한편 정부는 휴가 활성화를 위해 지난 2003년부터 ‘연차휴가사용촉진제’를 도입했다. 휴가는 돈으로 보상될 수 있는 개념이 아니기 때문에 휴가를 의무적으로 다 쓰라는 취지를 가진 제도다.

연차휴가 만료 6개월 전에 휴가계획서 제출, 휴가시기를 지정하고 정해진 절차를 준수해 휴가를 부여하는 것이다. 근로자가 이를 사용하지 않는 경우 회사는 근로자에게 휴가 미사용 분에 대한 수당을 지급하지 않아도 된다.

그러나 업무과다 및 대체인력 부족, 사내 문화 등으로 근로자가 휴가를 쓸 수 없는 상황에서 연차휴가사용촉진제는 휴가를 의무적으로 쓴다는 효과보다 수당조차 받지 못하게 되는 부작용이 더 크다는 지적이다.

정동영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동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STORIES
PREV NEXT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의식주
PREV NEXT
여백
LIFE & MEDI
PREV NEXT
여백
소셜라이브
PREV NEXT
여백
포토
PREV NEX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