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라이브
스위스, 해외여행 만족도 1위 … 싱가포르, 아시아 유일한 10위권

해외여행에 대한 만족도가 높은 곳은 대양주, 미주 등으로 나타났다. 이는 고비용, 장거리라는 공통적인 특징을 보이고 있다. 국가별로는 유럽 3국인 스위스, 스페인, 크로아티아 만족도가 상위권을 차지했다.

아시아 지역에서는 싱가포르가 유일하게 10위권에 들었다. 아시아 해외여행은 근거리‧단기간‧저비용의 특징을 보이고 있으며 일본과 베트남이 이러한 트렌드를 이끈 국가다.

세종대학교 관광산업연구소와 여행리서치 전문회사 컨슈머인사이트는 최근 1년(2017년 9월~2018년 8월)간 해외여행을 다녀온 1만4878명의 만족도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스위스, 종합 만족도 1위

올해 국가별 종합만족도에서는 840점을 얻은 스위스가 지난해 3위에서 두 계단 상승한 1위를 차지했다. 다음은 스페인이 824점으로 지난해와 동일하게 2위 자리를 유지했다. 3위는 크로아티아 823점, 4위 뉴질랜드 819점, 5위 오스트리아 818점의 순이다.

지난해 1위였던 하와이는 올해 6위로 낮아졌다. 아시아 국가 중에 싱가포르만 789점(9위)으로 10위권 안에 들었다.

하와이, 관광자원 풍족도 1위 … 싱가포르, 쾌적도 1위

여행지 만족도는 ‘얼마나 관광자원이 풍족한지’와 ‘자원을 즐길 여건이 쾌적한지’로 구성된다. 자원 풍족도는 2016년부터 3년 연속 하와이가 1위였다. 그 뒤를 스위스, 스페인, 뉴질랜드, 호주가 뒤따랐다.

환경 쾌적도는 싱가포르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일본이 2위를 차지했고 오스트리아, 괌, 스위스 등이 상위권에 들었다.

관광자원 풍족도와 쾌적도 모두에서 10위 안에 든 국가는 스위스, 호주, 오스트리아, 캐나다, 싱가포르, 크로아티아다.

이들은 종합만족도에서도 10위에 포함됐다. 싱가포르가 3개 차원 모두에서 상위권에 들었으나 중국, 인도와 같은 자원 부국은 3개 차원 모두에서 최하위권의 평가를 받았다.

일본, 인기도 1위

해외여행객 10명 중 8명이 아시아 지역 내 여행을 했다. 가장 인기 있는 여행지는 일본으로 나타났다. 전체 여행자의 39.0%, 아시아 내 46.8%가 일본을 찾았다. 다음은 베트남 16.1%, 태국 10.2%, 중국 9.6%, 필리핀 8.0% 등의 순으로 상위권을 모두 아시아 국가가 차지했다.

지역별 종합 만족도를 보면 삿포로가 778점으로 선두이고, 교토 774점, 오키나와 771점을 받는 등 일본 내 지역이 1위부터 3위까지 휩쓸었다. 이어 필리핀이 2개(보홀, 보라카이), 태국(코사무이)과 베트남(나트랑)이 하나씩 차지했다.

정동영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동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STORIES
PREV NEXT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의식주
PREV NEXT
여백
LIFE & MEDI
PREV NEXT
여백
소셜라이브
PREV NEXT
여백
포토
PREV NEX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