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TOP STORIES
5G 스마트폰, ‘삼성전자 VS 화웨이’ 구도 … 애플 탈락

오랫동안 삼성전자와 애플의 양강 구도로 전개된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이 5G 시대를 맞아 삼성전자와 화웨이로 흘러갈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애플은 초반 시장 동향을 보고 5G 아이폰 출시를 결정한다는 계획이지만 5G 시장에서 초기 주도권을 놓칠 경우 삼성전자와 화웨이의 시장 장악 흐름으로 갈 수 있다는 분석이다.

삼성전자와 화웨이는 내년 1분기 안에 5G 스마트폰을 선보일 것을 공언한 상태며, 애플은 5G 아이폰을 2020년에나 선보일 예정이다.

3일(현지시간) 미국 블룸버그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전망 기사를 통해 애플이 5G 시대에 뒤처지는 것은 아닌지 우려의 목소리를 전했다.

주요 내용은?

“블룸버그, 5G 아이폰 2020년 돼야 출시 가능할 것 … 기술과 공급 문제가 걸림돌”
“5G 인프라 구축 이해관계 얽히면서 5G 스마트폰 판매 활성화될 것”
“프리미엄폰 수요 많은 북미 시장에서 5G 스마트폰 삼성전자 수혜 입을 것”

블룸버그는 애플이 5G 아이폰 출시를 최소 2020년까지 보류하는 이유에 대해 초기 시장 반응을 명목상의 이유로 내세우고 있지만 실제로는 경쟁사보다 뒤처진 통신 제반기술과 5G 칩셋 제조사 퀄컴과의 법적 분쟁이 실질적인 요인이라 지목했다.

애플과 퀄컴은 반도체 사용료·특허와 관련해 지난해부터 소송을 벌이는 중이다. 또한 퀄컴의 경쟁사인 인텔의 경우 내년 5G 칩셋을 공급할 수 없는 상황이다.

블룸버그는 애플이 과거 3G에서 4G로 전환할 때도 삼성전자보다 출발이 늦었지만 단숨에 따라잡은 경험이 있어 5G 시대에도 추월이 가능할 것이란 자신감을 가지고 있다는 견해다.

다만 4G와 5G는 3G에서 4G로 진화하던 때와 인프라와 기술적인 측면에서 비교 불가능할 정도로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애플의 자신감이 실제 맞아떨어질지는 의문이라는 분석도 나오는 이유다.

블룸버그는 “판매 정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 5G는 전환점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며 “5G 아이폰 출시가 2020년 이후로 미뤄진다면 애플은 과거와 달리 심각한 어려움에 부딪칠 수 있다”고 예견했다.

그러면서 “미국 통신사 버라이즌·AT&T 등은 5G 전환을 위해 5G 스마트폰 판매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며 “5G 스마트폰의 출시를 예고한 삼성전자와 화웨이 등은 소비자들을 확보하기가 한결 쉬워진 셈”이라고 전했다.

업계에서는 초기 5G 시장이 삼성전자 등 우리나라 업체에게 다소 유리한 흐름이 될 것이란 예견이다. 5G 스마트폰이 프리미엄폰으로 공급될 가능성이 높고 5G 대표 수요 국가인 한국과 미국 모두 프리미엄폰 비중이 높다.

중국은 5G 인프라 미흡과 프리미엄폰 수요가 높지 않아 화웨이의 적극적인 내수 시장 공략에도 초기 시장에서는 어느 정도 한계를 보일 수밖에 없다는 관측이다.

삼성전자 '갤럭시노트9', 화웨이 '메이트20프로'. 사진= 각 사

이밖에 사항은?

“가트너, 올 3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점유율 화웨이 2위로 치고 나와”
“5G 스마트폰 시장은 가능성 열려있지만 초기 판매 수요는 기대에 따라주지 못할 것”

한편 시장조사업체 가트너(Gartner)가 4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올 3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점유율은 삼성전자, 화웨이, 애플이 순으로 집계됐다. 화웨이가 점유율 2위에 오르면서 애플을 제친 것이다.

삼성전자는 3분기 시장점유율 18.9%로 1위에 올랐으나 지난해 동기보다 3.4%p 하락했다. 판매량(7360만 대)은 14% 감소했다.

애플은 점유율도 11.8%로 지난해 동기와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판매량은 4575만대로 지난해 동기(4544만대)와 비슷한 수준이다.

화웨이는 지난해 동기 대비 스마트폰 판매량이 5222만 대로 무려 43%라는 폭발적인 증가율을 보였다. 자국 내수 시장과 함께 개발도상국을 중심으로 판매량이 크게 늘었다. 점유율도 전년 대비 3.9%p 오른 13.4%를 기록했다.

샤오미 역시 판매량이 3322만 대로 23%나 늘어나 시장 점유율 8.5%로 4위를 기록했다.

안슐 굽타 가트너 책임연구원은 “화웨이와 샤오미를 제외하면 전 세계 스마트폰 판매량은 5.2% 하락했다”며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는 저렴한 가격과 가격 대비 높은 성능 등을 앞세워 올 3분기 중동, 아태지역, 아프리카 등 신흥 시장에서 판매 호조를 보였다”고 말했다.

가트너는 스마트폰 제조사가 정체 흐름을 타개하고자 5G 스마트폰과 폴더블폰 등 새로운 기술을 준비하고 있지만 초반에는 기대만큼 시장 수요가 뒷받침하기 어려울 것이라 전망했다.

로버타 코자 가트너 책임 연구원은 “내년은 5G 기술 적용에 중요한 한 해가 될 것이 분명하나 단숨에 5G 모바일의 상용화가 쉽지 않다”며 “2020년 5G 스마트폰 판매량은 총 6500만 대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2018년 3분기 전 세계 상위 5개 제조사별 스마트폰 판매량(단위: 1000대). 자료원=가트너

김상우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IES
PREV NEXT
ICT & BLOCK
PREV NEXT
여백
#의식주
PREV NEXT
여백
소셜라이브
PREV NEXT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포토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