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 BLOCK
퀄컴 ‘스냅드래곤 855’ 공개 ··· 5G 시대 발 빠른 준비

모바일 AP 시장의 절대 강자인 퀄컴이 1년 만에 스냅드래곤 신작을 선보였다.

4일(현지시간) 알렉스 카투지안 퀄컴 수석 부사장이 하와이 마우이에서 열린 ‘스냅드래곤 서밋 2018’에서 업계 첫 5G 상용화 모바일 플랫폼인 ‘스냅드래곤 855’을 공개했다. 전작 ‘스냅드래곤 845’를 공개한 후 1년 만이다. 

업계에서는 전작이 모바일 성능과 보안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지만 퀄컴이 5G 시대에 발맞추고자 스냅드래곤 855 출시에 발 빠르게 나선 것으로 보고 있다. 

사진=퀄컴

전작과 달라진 점은?
“스냅드래곤 855, 5G와 최신 인공지능 기술 등 몰입도 높은 확장현실 지원” 
“내장형 초음파 지문 인식 솔루션, 뛰어난 성능·보안성과 5G 시대 맞춘 향상된 연결성”

퀄컴은 스냅드래곤 855를 ‘새로운 모바일 플랫폼’으로 정의했다. 

지난해 출시했던 스냅드래곤 845를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로 지칭한 것과 다른 모습이다.

이는 5G 시대 개막에 맞춰 모바일 AP라는 틀에서 벗어나 새로운 플랫폼으로 자리 잡겠다는 의지를 엿볼 수 있다.  

퀄컴 측은 “스냅드래곤 855는 모바일 AP 환경에서 벗어나 이전과는 전혀 다른 하나의 플랫폼으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밝혔다. 

퀄컴이 공개한 정보에 따르면 스냅드래곤 855는 5G와 최신 인공지능 기술, 몰입도 높은 확장현실(XR) 지원을 내세우고 있다. 또한 업계 최초로 상용화되는 화면 내장형 초음파 지문 인식 솔루션을 자랑한다.

더불어 컴퓨터 비전(CV) 이미지 프로세서(ISP)를 새롭게 탑재했고, 최첨단 컴퓨테이셔널 포토그래피(Computational Photography) 사진과 비디오 캡처 기능도 적용했다. 

특히 주목할 점은 퀄컴이 업계 최초로 화면 내장형 초음파 지문 인식 솔루션인 ‘퀄컴 3D 소닉 센서’를 적용한 것이다.

3D 소닉 센서는 디스플레이 하부에 스캐너가 들어있어 패널에 이물질이 묻어도 사용자의 지문을 정확하게 인식할 수 있다. 

3D 소닉 센서는 퀄컴이 지난 2015년 개발했던 울트라소닉(UltraSonic) 지문 인식 스캐너를 기반으로 한 기술이다.

카투지안 수석부사장은 “스냅드래곤 855은 업계에서 가장 뛰어난 모바일 플랫폼으로 사용자 경험을 극대화했다”며 “AI·카메라·게이밍·XR·영상 등 혁신을 제공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출시한 스냅드래곤 845가 이미 모바일에서 뛰어난 성능과 보안성을 보인 것처럼 스냅드래곤 855는 5G 시대에 걸맞은 더욱 향상된 연결성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퀄컴

권오성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IES
PREV NEXT
ICT & BLOCK
PREV NEXT
여백
#의식주
PREV NEXT
여백
소셜라이브
PREV NEXT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포토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