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Chain
보해양조, 매각설 사실무근 … 악의적 소문 법적 대처

보해양조가 최근 일각에서 제기된 매각설 등은 사실무근이라며 악의적인 소문에 단호히 대처하겠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보해양조는 28일 조직운영 효율화를 위해 진행 중인 조직 개편 등을 두고 일부 매체와 SNS에서 기업매각을 위한 수순이 아니냐는 추측은 근거 없는 루머라 일축했다.

보해양조는 “전혀 근거 없는 루머로 경기 침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기업을 뿌리째 흔들려는 세력들이 의도적으로 퍼뜨린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보해양조 홈페이지

주요 사항은?

“매각설 등 각종 유언비어 유포에 법적 대응 등 모든 수단 동원할 것”
“임지선 대표, 지금은 어렵지만 임직원 단합해 지역민들의 자존심 지켜나갈 것”

해당 루머는 ‘보해가 외국계 자본에 넘어갔다’, ‘보해가 경상도 기업이다’는 식의 유언비어로 알려졌다. 보해양조는 이에 지난 1950년 목포에서 설립된 후 지금까지 68년간 광주·전남 시·도민과 함께 성장해온 회사의 가치를 깎아내리는 뜬소문이라고 해명했다.

보해양조는 악의적인 소문에 임직원은 물론 지역경제까지 악영향을 주는 상황을 더는 두고 보지 않겠다며, 앞으로 회사에 대한 근거 없는 소문을 유포하는 이들은 법적 조치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해서 강력하게 대처하겠다고 강조했다.

임지선 대표는 “광주·전남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전달한 게 불과 일주일 전이고 현재 대학생 봉사단을 모집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매각하려는 기업이 과연 이러한 일을 할 수 있겠는가”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보해양조는 광주·전남 시·도민들의 사랑과 관심으로 성장한 기업으로 비록 지금은 어렵지만 임직원이 단합해서 지역경제와 지역민들의 자존심을 지켜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임지선 보해양조 대표. 사진=보해양조

이밖에 사항은?

“26일 긴급이사회 통해 권고사직 및 희망퇴직 단행, 경영 어려움 심화”
“2015년 이후 실적 내리막길, 올 3분기 기준 누적 영업손실액 80억 원 돌파”

한편 보해양조는 지난 26일 긴급이사회를 열고 조직 통폐합과 권고사직, 희망퇴직을 단행하기로 결정했다. 개편된 조직에 배치되지 못하는 인원은 자동적으로 권고사직 대상에 해당된다.

권고사직에 해당하는 이들은 기본급 6개월분의 위로금이 지급된다. 또한 입사 2년차 이상, 만 58세 이하 직원에 한해 올해 31일까지 희망퇴직 접수를 받기로 했다. 위로금은 권고사직자와 동일한 기본급 6개월분이다. 현재 보해양조 임직원은 280여 명이다.

보해양조는 지난 2015년 출시한 ‘브라더시리즈’가 큰 인기를 끌며 지역 소주 업체의 수도권 진출 발판을 놓았다. 그러나 이후부터 내리막길을 타며 부진을 거듭하는 중이다.

지난 2015년 매출은 1229억 원이었으나 지난해 988억 원으로 크게 떨어진 상태다. 영업이익은 2015년 84억 원에서 지난해 24억 원으로 급감했다. 올해 3분기 기준 누적 영업손실액은 80억 원을 넘어선 상태다.

업계 일각에서는 보해양조의 실적 악화 원인으로 수도권 공략을 위한 대규모 투자, 지역 점유율 하락 등을 주된 원인으로 꼽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거점 지역인 호남권 점유율을 든든히 지키지 못한 채 무리한 수도권 공략이 결국 화근이 됐다”며 “막대한 투자가 집행되면 그에 따른 리스크 방지책도 마련해야 하나 뒤를 돌아보지 못하고 정주행만 고집한 것이 지금의 어려움을 불러온 것”이라고 판단했다.

이기호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Ent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