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넥슨, 매각 추진설 ‘술렁’ … 김정주, NXC 지분 전량 내놔

국내 최대 게임회사 넥슨이 매물로 나온 사실이 알려지면서 국내 게임업계가 큰 충격에 빠졌다.

3일 관련 업계 등에 따르면 넥슨 창업자인 김정주 NXC 대표가 자신과 특수관계인이 보유한 넥슨 지주사 NXC 지분 전량(98.64%)를 매물로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세부적으로는 김 대표 67.49%, 부인 유정현 엔엑스씨 감사 29.43%, 김 대표 개인회사인 와이즈키즈 1.72% 비중이다.

지분 가치는 10조 원을 가볍게 넘을 것으로 보이며 도이치증권과 모건스탠리가 공동 매각주관사로 선정됐다. 예비입찰은 이를 경우 다음 달에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김정주 NXC 대표. 사진=넥슨

매각 배경은?

“관련 업계, 국내 게임 산업 규제 등 성장활로 정체 일정부분 작용”
“지난 2016년 진경준 전 검사장 ‘공짜 주식’ 논란도 심리적 타격 줬다는 분석”

넥슨은 김정주 대표가 NXC 지분을 갖고 있고 NXC가 넥슨 일본법인, 넥슨 일본 법인이 넥슨코리아를 갖고 있는 지배구조다. 넥슨 일본법인의 시가총액은 약 13조 원으로 평가받는다. NXC가 보유한 넥슨 일본법인 지분은 47.98%다.

관련 업계는 김 대표의 지분 매각 배경에 의견이 분분하다. 우선적으로 국내 게임 산업이 각종 규제로 인해 오랫동안 발목이 잡힌 것이 김 대표의 피로감을 가중시킨 요인이 아니냐는 해석이다.

한국콘텐츠진흥원에 따르면 지난 2017년 국내 게임시장 규모는 약 12조2400억 원으로 집계된다. 같은 기간 해외 수출 규모는 39억 달러(약 4조3953억 원)로 전년 대비 19.2% 늘었다. 

전체 콘텐츠산업 수출(68억9000만 달러)에서 게임이 차지하는 비중은 무려 56.7%에 달하는 가공할 수치다.

그러나 게임산업이 수출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지만 국내에서는 정부 당국의 각종 규제와 게임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에 지속 성장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중국 게임업체 등 해외 공세가 거세지고 있는데다 중소형 게임업체들이 좀처럼 성장하지 못하고 있다.

대형 업체들도 대규모 투자에 나선 신작 게임들의 흥행 저조로 실적 악화가 심화되는 중이다.

지난 2016년 진경준 전 검사장에게 반적인 경로로 취득하기 어려운 비상장 넥슨 주식을 뇌물 목적으로 제공한 혐의로 기소돼 2년여에 걸쳐 재판을 받은 ‘공짜 주식’ 사건도 김 대표의 피로감을 높였다는 의견도 나온다.

해당 사건은 지난해 대법원 무죄 취지 파기 환송이 선고됨에 따라 김 대표의 혐의는 벗겨졌다. 김 대표는 지난해 5월 무죄 판결을 받은 직후 입장문을 통해 “저와 제 가족이 가진 재산 일부를 사회에 환원하고 저의 아이들에게 회사의 경영권을 승계시키지 않겠다”고 전했다.

전 세계 주요 게임 업체 2017년 매출. 자료원=뉴주

인수 후보는?

“매각 금액 커 국내 업체 쉽지 않다는 전망, 글로벌 1위 업체 중국 텐센트 유력”
“텐센트 인수할 경우 국내 게임 시장 공략 본격화, 악재로 작용할 수 있다는 분석”

업계에서는 NXC 지분을 살만한 곳이 국내에는 없다는 견해다. 넷마블과 엔씨소프트 등이 후보로 거론되나 금액이 워낙 커 사실상 실현 불가능하다는 진단이다.

이럴 경우 중국의 텐센트와 일본 소니, 미국 EA스포츠 등 글로벌 게임사들로 압축된다. 텐센트는 중국 시장에서 큰 인기를 끄는 넥슨의 ‘던전앤파이터’ 파트너사이기에 인수에 적극 나설 가능성이 점쳐진다.

다만 인수 금액을 단독으로 마련하기보다 컨소시엄을 구성하는 형태로 자금 조달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만약 텐센트가 넥슨을 인수하게 된다면 국내는 물론 넥슨의 일본 유통망을 단숨에 확보할 수 있다. 매해 1조 원에 달하는 던전앤파이터 로열티도 없어진다. 텐센트 입장에서는 더할 나위 없는 시너지를 보장받는 셈이다.

그러나 국내 게임업계는 큰 악재로 다가올 수 있다. 국내 게임 시장을 장악하기 위해 물밑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텐센트가 넥슨 인수를 계기로 파장공세에 나설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텐센트는 지난 2017년 매출 181억 달러(약 20조3987억 원)로 전 세계 게임 산업의 약 15%를 차지하고 있다. 텐센트의 뒤를 이어 소니(105억 달러), 애플(80억 달러), MS(70억 달러), 액티비전블리자드(65억 달러), 넷이즈(55억 달러), 구글(53억 달러), EA(50억 달러), 닌텐도(36억 달러), 반다이 남코(24억 달러)가 10위권을 형성했다.

국내 업체는 넷마블(22억 달러) 11위, 넥슨(20억 달러) 13위, 엔씨소프트(14억 달러) 18위를 기록했다.

업계 한 관계자는 “김 대표의 매각 추진 소식은 국내 게임업계에 엄청난 악재를 몰고 올 것”이라며 “김 대표의 지친 마음은 이해되지만 대승적인 차원에서 이번 매각 소식이 뜬소문이길 모두가 바라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넥슨은 지난 2009년에도 미국 디즈니에 매각된다는 소문이 업계에 파다했다. 당시 넥슨은 소문이 무성해지자 회사 매각 의사가 없다는 공식 발언을 전하며 불을 껐다.

이수형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Ent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