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청소년, 인터넷 방송 하루 2시간 시청 … 1위 플랫폼 유튜브

청소년들이 하루 인터넷 개인방송을 약 2시간 시청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유해 콘텐츠에 대한 강력한 규제 필요성을 인식하고 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7일 2018년 경희대 연구진을 통해 전국 만 13~18세 중·고등학생 1058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어린이·청소년 인터넷 개인방송 이용 실태 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주요 사항은?

“하루 114.9분 시청 … 유튜브, 아프리카TV, 트위치 TV, V앱, 네이버TV 순”
“장르별로는 게임, 음식, 토크, 뷰티, 음악 등 … 응답자 76.3% 적극적인 규제 찬성”

해당 조사는 청소년 인터넷 개인방송 이용 시간과 플랫폼·장르 등 이용 행태와 선정·폭력적 콘텐츠 등 인터넷 개인방송 유해 콘텐츠에 대한 인식을 파악하고자 시행됐다.

조사에 따르면 청소년들은 인터넷 개인방송을 하루 평균 114.9분 시청하고 있다. 플랫폼은 유튜브(36.4%), 아프리카TV(16.8%), 트위치 TV(16.6%), V앱(11.7%), 네이버TV(11.6%) 순이다.

소수에 불과했으나 불법 음란방송을 송출해 방심위가 시정 요구 조치한 플랫폼들을 이용한다고 응답한 청소년들도 있다.

장르별로는 게임(22.7%), 음식(먹방·19.7%), 토크(톡방·11.6%), 뷰티(뷰방·10.9%), 음악(음방·8.2%) 등의 순이다. 노출 수위가 높고 음담패설 등의 성인방송(성방·0.4%)을 즐겨본다는 청소년들도 있었다.

청소년들은 인터넷개인방송의 주된 문제점으로 부적절한 언어, 선정성, 폭력성 등이라고 인식했다.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킨 유해 콘텐츠에 대해서는 강력한 규제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유해 콘텐츠 유형별 심각성에 대해서는 비속어·유행어 등 부적절한 언어 사용, 선정성, 폭력성 순이다. 사회적 약자 비하·차별 등 반사회적 콘텐츠, 사생활 침해 등도 지적했다.

문제를 일으킨 인터넷 개인방송 규제에 청소년 응답자 76.3%가 찬성했다. 반대한 청소년은 7.6%에 그쳤다.

적합한 규제로는 진행자 완전 퇴출제, 유해방송 표시제, 차단 시스템, 형사 처벌, 등급제 순이다.

이밖에 사항은?

“결제기부 경험 거의 없고 소액 결제 그쳐, 1회 평균 기부 금액 1423원”
“개인방송 이용 결정 심리적 요인 … 즐거움 추구, 습관, BJ와의 심리적 거리 인식”

이밖에 전체 설문 응답자 3/4 이상은 방송 진행자에게 기부해 본 적이 없다고 응답했다. 다만 1/4 정도(256명)는 소액이라도 기부 경험이 있다. 이들의 1회 당 평균기부 금액은 1423원이다.

가장 좋아하는 BJ 방송진행자는 대도서관(게임), 김재원(게임), 이사배(뷰티), 철구(엽기), 정선호(토크), 창현(야외방송), 허수아비(컴퓨터), 최고다윽박(토크), 꽃빈(여캠), 후즈(게임), 지누(게임), 남순(여캠), 김이브(여캠), 플레임(게임), 녹두로(게임), 쵸코(게임), 눈쟁이(게임) 등이다.

청소년의 개인방송 이용 수준을 결정하는 심리적 요인들로는 즐거움 추구 동기, 습관 동기, BJ와의 심리적 거리 인식 등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개인방송 콘텐츠 중 청소년들의 권리와 복지(well-being)를 침해할 수 있는 유해 콘텐츠들을 선별적으로 규제하는 방식이 현실적으로나 논리적으로 더 적합하다”며 “기존의 방송법보다 약한 규제를 적용하거나 사후 심의제 강화, 자율 규제의 제도적 확립 및 이용자에 대한 ‘미디어 리터러시’ 교육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기호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Photo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