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삼성전자, 애플과 손잡다 … 스마트 TV ‘적과의 동침’

삼성전자가 6일(현지 시간) 애플과 협력해 스마트 TV에 아이튠즈 무비 & TV쇼(iTunes Movies & TV Shows, 이하 아이튠즈)와 에어플레이2(AirPlay 2)를 동시 탑재한다고 밝혔다.

삼성 스마트 TV는 지난해 상반기 출시된 제품의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포함한 새로운 제품 출시를 앞두고 있다.

삼성전자는 아이튠즈 탑재로 인해 전 세계 삼성 스마트TV 사용자들은 올 상반기부터 아이튠즈와 에어플레이 기능을 별도의 기기 연결 없이 TV에서 간편하게 즐길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아이튠즈가 애플 외 타사 기기에 탑재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사진=삼성전자

주요 사항은?

“애플 아이튠즈, 삼성 스마트 TV에 연동 … 각종 콘텐츠 간편하게 구매해 실시간 감상”
“에어플레이2도 지원, 다양한 iOS 적용 기기에 저장돼있는 콘텐츠 감상 가능”

아이튠즈는 애플이 새롭게 출시한 비디오 콘텐츠 스트리밍 서비스로 영화, TV 드라마 등 다양한 콘텐츠를 시청할 수 있다.

삼성 스마트 TV 사용자들은 아이튠즈 비디오 앱을 통해 아이튠즈 스토어(iTunes Store)가 보유한 4K HDR 영화를 포함, 수만 편에 이르는 영화와 TV 프로그램을 간편하게 구매해 대화면으로 감상할 수 있다.

개인 아이튠즈 라이브러리에 저장된 콘텐츠도 손쉽게 TV와 연동해 시청할 수 있다.

아이튠즈는 유니버설 가이드(Universal Guide), 뉴 빅스비(New Bixby), 검색(Search) 등 삼성 스마트 TV의 자체 기능들과 유기적으로 연계돼 사용자가 쉽고 빠르게 콘텐츠를 검색하고 시청할 수 있다.

삼성 스마트 TV는 에어플레이2도 지원해 다양한 iOS 적용 기기에 저장돼있는 동영상·음악·사진들을 더욱 편리하게 감상할 수 있게 해준다. 에어플레이2는 애플 기기에 저장된 각종 콘텐츠를 외부 기기와 연동해 스트리밍 해준다.

삼성전자는 이번 애플과의 협력이 사용자 편의를 높이기 위한 전략적 차원이라는 설명이다. 삼성전자는 스마트 TV의 편의성을 더욱 높이고자 오픈 소스 플랫폼인 타이젠을 탑재하고 OS에 관계없이 모든 기기와의 연결성을 추구해왔다.

에디 큐(Eddy Cue) 애플 인터넷 소프트웨어·서비스 총괄 부사장은 “전 세계 삼성 스마트 TV 사용자에게 아이튠즈와 에어플레이2 경험을 제공하는 것에 대한 기대가 크다” 며 “아이폰, 아이패드, 맥북 사용자들은 댁 내의 대형 스크린으로 원하는 콘텐츠를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원진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소비자의 관점에서 가치 있는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OS나 제품의 차이를 넘어선 개방형 파트너십을 추진해왔다”며 “이번 애플과의 전략적 협력은 그 중의 하나로 양사의 협업에 삼성 TV와 iOS 기기 사용자들이 한층 풍부하고 편리한 경험을 즐길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밖에 사항은?

“관련 업계, 양사 협력 비상한 관심 … 애플 ‘디바이스+플랫폼’ 전략 깨뜨린 사례”
“업계 일각, 윈윈(win-win) 관계 될 수 있다면 경쟁사 플랫폼도 O.K”

관련 업계는 애플과 삼성전자의 맞손에 비상한 관심을 보이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번 협력으로 플랫폼 및 콘텐츠 경쟁력이 한층 강화되면서 TV 판매에 더욱 효과를 보게 될 전망이다. 애플 역시 기존의 애플TV를 넘어선 디바이스 영향력 확대란 선물을 얻었다.

애플은 그동안 ‘디바이스+플랫폼’ 전략을 고수해왔다. 디바이스 판매 확대로 플랫폼을 활성화시키면서 다시 플랫폼 확대로 디바이스 판매를 늘리는 ‘록인’(lock-in) 효과의 대표 주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애플은 지난 2001년 아이튠즈를 출시한 후 업그레이드를 순차적으로 이어오는 중이다. 초창기 음악 관리 프로그램에 불과했으나 아이튠즈 스토어 등을 추가했다.

2007년에는 아이폰 출시를 계기로 2008년 앱스토어 개설 등이 이어졌고 아이패드, 맥PC 등의 플랫폼+디바이스 전략을 한층 강화했다.

그러나 애플은 2007년 선보인 애플TV가 부진한 성적을 내놓으면서 고민을 거듭하게 된다. 이번 협업은 글로벌 TV 시장 1위를 고수하고 있는 삼성전자의 힘을 빌리는 동시에 부진한 사업부문에 대해선 면서 플랫폼+디바이스 전략을 깨뜨릴 수 있다는 수용적 자세를 엿보게 한다.

업계 한 관계자는 “삼성전자의 뉴 빅스비가 구글·아마존의 인공지능 스피커와도 연동되는 것처럼 윈윈(win-win) 관계가 될 수 있다면 경쟁사의 플랫폼도 품을 수 있다는 전략을 보여준다”며 “올해 양사의 협업이 어떠한 효과로 나타날지는 미지수나 분명 스마트 TV 판매량 제고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기호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Photo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