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CES 2019] 김현석 삼성전자 사장 “QLED 8K TV와 빅스비 확산 나설 것”

올해 창립 50주년을 맞는 삼성전자가 사물인터넷(IoT)이 적용된 기기, 5G를 통한 연결성, 빅스비를 중심으로 한 인공지능(AI) 등 4차산업혁명 시대를 주도할 글로벌 IT기업으로 한층 발전하겠다는 청사진을 전했다.

김현석 삼성전자 대표이사 사장은 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CES 2019에 참석해 기자 간담회를 열고 이같은 비전을 제시했다.

김현석 삼성전자 대표이사 사장. 사진=삼성전자

주요 사항은?

“김현석 사장, CE 부문 8K TV 시장과 빅스비 확산, 라이프스타일 제품 다양화 주목”
“QLED 8K, ‘퀀텀 프로세서 8K’ 탑재로 저해상도 영상도 8K 수준 화질로 업그레이드”

김현석 사장은 “창립 50주년을 맞은 삼성전자가 초일류 100년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새로운 각오로 임하고 있다”며 “IoT와 5G, AI 등을 중심으로 올해 CE(소비자가전)부문은 초대형 스크린 트렌드를 주도할 8K TV 시장의 확대, 인텔리전스 플랫폼 빅스비의 본격적인 확산, 라이프스타일 제품 다양화에 주목하고 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4분기 첫 선을 보인 ‘QLED 8K’가 시장의 호평을 받고 있다는 분석이다. 올해 글로벌 TV 시장의 확대를 주도할 핵심 모델이 될 것이란 자신감이다.

최근 글로벌 TV 시장은 대형화 트렌드가 더욱 강화되는 중이다. 삼성전자는 초대형 패널 구현 기술을 비롯한 최신 AI 기술이 접목된 프로세서의 강점을 토대로 우위를 선점하겠다는 각오다.

QLED 8K에 탑재된 ‘퀀텀 프로세서 8K’는 최신 AI기술이 접목돼 기존 프로세서 대비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어 저해상도의 영상도 8K 수준의 화질로 업그레이드해 준다.

삼성전자는 QLED 8K 출시 이후 많은 콘텐츠 제작사들로부터 기술 협력을 요청받고 있다. 파나소닉과 하이센스 등 여타 TV 제조사들과 함께 8K 협의체를 결성해 기술 표준화와 확산을 도모하는 중이다.

김 사장은 “기존 기술의 한계를 극복해주는 AI 기술·파트너들과의 협업으로 8K 시장을 성장시킬 것”이라며 “소비자들이 TV에 기대하는 모든 가치를 만족시키는 방안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CES 2019 삼성전자 전시관에 소개된 ‘QLED 8K’. 사진= 라스베이거스 이수형 기자

이밖에 사항은?

“개방성과 확장성 강화된 인텔리전스 플랫폼 ‘뉴 빅스비’ 전사적 확대 적용”
“라이프스타일과 소비자 개별 취향, 주거 공간, 생애주기 등 맞춤형 가전 선보일 계획”

삼성전자는 올해 개방성과 확장성이 강화된 인텔리전스 플랫폼 ‘뉴 빅스비’를 모바일뿐만 아니라 TV·가전·전장 등 전사적으로 확대 적용할 방침이다.

김 사장은 “삼성전자의 TV·가전 제품들은 빅스비를 만나 동일한 제품이라도 소비자 개인의 라이프스타일에 맞게 최적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예컨대 TV의 경우 개인의 취향을 정확히 분석해 콘텐츠를 추천해 주거나 에어컨은 주변 환경과 소비자 습관을 토대로 최적의 주거환경을 만들어준다.

삼성전자는 빅스비의 개방성을 토대로 앞으로 다양한 파트너들과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최근 자사 스마트 TV에 구글·아마존과 클라우드 연동을 통해 AI 생태계를 확대한 것부터 애플의 아이튠즈 앱을 탑재한 것도 이같은 맥락이다.

삼성전자는 이번 CES에서 첫 선을 보인 차세대 AI플랫폼 ‘삼성봇’(Samsung Bot)과 ‘GEMS’(웨어러블 보행 보조 로봇)에도 큰 기대를 걸고 있다.

김 사장은 “AI·IoT는 물론 멀티 디바이스 경험을 바탕으로 소비자 삶의 질을 높이는데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형태의 로봇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소비의 중심축으로 성장하고 있는 밀레니얼 세대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제품 혁신의 핵심 요인이 라이프스타일 트렌드 반영이기에 밀레니얼 세대의 니즈를 눈여겨봐야한다는 것이다.

김 사장은 “1000여 개의 그림과 사진 등을 액자처럼 보여주는 ‘더 프레임’, TV 자체가 조형물인 ‘세리프 TV’ 등이 대표적인 라이프스타일 제품”이라며 “올해 상반기 안에 라이프스타일은 물론 소비자 개별 취향과 주거 공간, 생애주기에 따라 소비자가 직접 변화를 줄 수 있는 맞춤형 가전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수형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Photo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