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CES 2019] SK텔레콤, 하만·싱클레어 차량용 플랫폼 개발 착수

SK텔레콤이 세계 최대 자동차 전장 기업 하만을 비롯해 미국 최대 지상파 방송사 싱클레어 방송 그룹과 함께 미국 내 카라이프(Car Life) 혁신을 주도할 차량용 플랫폼을 공동 개발한다.

SK텔레콤은 하만, 싱클레어와 세계 최대 IT전시회 CES 2019가 열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북미 방송망 기반의 전장용 기술 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9일(현지시각) 밝혔다.

체결식에 참석한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오른쪽), 디네시 팔리월 하만 CEO(가운데), 크리스토퍼 리플리 싱클레어 CEO(왼쪽)의 모습. 사진=SK텔레콤

주요 사항은?

“차량 내 고품질 지상파 방송, 차량통신기술 등 이용 가능한 플랫폼 공동 개발”
“하만, 세계 최대 자동차 전장 기업 … 싱클레어, 미국 최대 지상파 방송사”

3사는 미국 전역의 운전자가 차량 내에서 방송망을 통해 고품질 지상파 방송, HD맵 실시간 업데이트, 차량통신기술(V2X, Vehicle to Everything) 등을 이용할 수 있는 차량용 플랫폼을 공동 개발한다.

개발이 완료되면 미국에서 시범 서비스를 선보인 후 상용화할 계획이다. 미국의 경우 국내와 달리 통신망 커버리지 한계, 이동 시 방송 신호 수신 불가 등으로 그간 차량 내 미디어 서비스 이용이 어려웠다.

하만은 지난 2017년 삼성전자가 약 9조 원을 들여 인수한 세계 최대 자동차 전장 기업이다. 전 세계 주요 자동차 제조사를 고객으로 두고 있으며, 커넥티드카 및 카오디오 사업에서 240억 달러(약 26조9064억 원) 규모의 수주 잔액을 보유하고 있다.

싱클레어는 미국 전역 173개 TV 방송국과 514개 채널을 보유한 미국 최대 규모의 지상파 방송사다. 2017년 기준 가구 단위 시청 점유율은 40%며 매출은 27억3000만 달러(약 3조606억 원)이다.

SK텔레콤은 이번 협력으로 자사 미디어 기술, 저지연 데이터 송·수신 기술 등이 미국 자동차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하만과 싱클레어의 높은 점유율을 토대로 2억7000만 대로 추산되는 미국 전역 차량을 본격 공략할 방침이다. 향후 급격한 성장을 예고하는 글로벌 커넥티드카 시장의 새로운 강자로 등장하겠다는 포부다.

시장분석업체 TMR에 따르면 글로벌 커넥티드카 시장은 올해 1320억 달러(약 147조8664억 원) 규모로 성장할 전망이다.

CES 2019에 참여한 SK텔레콤 전시관. 사진=라스베이거스 이수형 기자

이밖에 사항은?

“3사 협력 시너지로 올해 안 ATSC 3.0 기반 차량용 플랫폼 공동 개발”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미디어와 모빌리티는 5G 시대 혁신적 변화를 맞는 핵심 사업”

3사는 SK텔레콤의 미디어 기술과 저지연 데이터 송·수신 기술, 하만의 전장 경쟁력, 싱클레어의 방송 인프라를 결합해 올해 안에 ATSC 3.0 기반 차량용 플랫폼을 공동 개발할 예정이다.

미국에서 차세대 방송 기술 표준으로 제정된 ATSC 3.0은 방송망을 통해 다양한 종류의 데이터를 실시간 전송할 수 있다.

또한 방송망에 5G, LTE, 와이파이 등 통신망을 결합해 활용할 수 있다. SK텔레콤과 싱클레어는 합작회사 설립을 추진하는 등 ATSC 3.0 기반 솔루션 및 장비 공동 개발을 위해 협력 중이다.

3사는 ATSC 3.0 및 5G 기반 V2X과 이를 이용한 차량용 서비스 개발을 위해 SK텔레콤의 차세대 모빌리티 관련 통신 기술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양자암호기술을 바탕으로 보안을 한층 강화한 자동차 전자 제어장치인 ECU(Electronic Control Unit) 펌웨어 무선 업데이트를 비롯해 HD맵 업데이트, 5G 기반 V2X 서비스 플랫폼 등을 선보인 바 있다.

이밖에도 올해 4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방송 장비 전시회인 ‘NAB Show 2019’에서 3사는 차량용 미디어 플랫폼과 관련 장비 및 서비스를 최초로 선보일 계획이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미디어와 모빌리티는 5G 시대에 혁신적 변화를 맞는 핵심 사업 분야”라며 “각 분야를 선도하고 있는 하만, 싱클레어와 함께 미국 시장을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을 공략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CES 2019에 참여한 SK텔레콤 전시관. 사진=라스베이거스 이수형 기자

이수형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