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lock Chain
기부금 사용내역 100% 추적 … KT, 블록체인으로 기부금 투명성 높인다
사진=KT

KT가 KT그룹희망나눔재단(이하 KT희망나눔재단)의 사회공헌 플랫폼 ‘기브스퀘어’에 블록체인 적용을 완료하는 등 사회공헌 캠페인에 블록체인 적용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24일 밝혔습니다.

KT희망나눔재단이 운영 중인 기브스퀘어는 봉사를 통해 적립한 포인트를 글로벌 나눔 캠페인에 사용할 수 있게 한 기부 플랫폼입니다.

KT희망나눔재단은 아프리카, 아시아의 낙후 지역에 ICT, 의료, 교육 환경을 개선하는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특히 ‘라오스 감염병 예방 프로젝트’를 통해서 블록체인을 적용한 글로벌 기부 캠페인을 국내 최초로 선보일 예정입니다.

라오스 프로젝트에는 KT의 블록체인 기반 암호화 토큰 기술 K-Token이 적용됐습니다. KT 모바일 상품권 기프티쇼 등에 적용된 K-Token은 사용처, 권한, 기간 등의 조건을 자유롭게 설정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사용처 제어 및 관리가 가능합니다.

라오스 프로젝트는 기부 포인트가 ‘기부 Token’으로 전환되면 라오스 프로젝트와 관련된 기부활동 외에는 사용할 수 없도록 설정했습니다.

또한 기부자의 포인트 기부 현황뿐만 아니라 기부물품 구매, 전달 등 모든 기부 집행 과정을 추적할 수 있어 기부의 투명성을 높이고 있습니다.

회사는 기브스퀘어를 통한 블록체인 기술로 모금활동과 캠페인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입니다. 계약 조건을 블록체인에 기록하고 조건이 충족된 경우에만 계약이 실현되는 스마트 컨트랙트 기술도 확대 적용할 방침입니다.

스마트 컨트랙트가 적용되면 개인이 직접 사연을 올려 기부를 받는 등의 기부활동이 가능해지고, 기부자들은 기부금 사용내역을 추적할 수 있어 투명한 기부문화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는 설명입니다.

서영일 KT 미래플랫폼사업부문 블록체인 비즈 센터장은 “금융 산업 분야에 특화된 K-Token 기술이 기부와 같은 공익적인 목적으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가능성을 확인했다”며 “기부는 물론 지역화폐, 포인트·상품권 유통 등 모든 디지털 자산을 안정적으로 유통할 수 있는 ‘Digital Asset Trading’ 분야로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김상우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Photo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