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인파트너스, 국내 암호화폐 월 장외거래 약 44조8680억 원
상태바
체인파트너스, 국내 암호화폐 월 장외거래 약 44조8680억 원
  • 김상우 기자
  • 승인 2019.01.25 17: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체인파트너스

체인파트너스 리서치센터는 디지털 자산(암호화폐) 장외거래 시장을 일반 투자자 시선에서 설명하는 보고서를 25일 발간하고 관련 내용을 전했습니다.

장외거래(OTC, Over-The-Counter)란 거래소를 거치지 않고 당사자 간 직접 거래하는 것을 말합니다.

전통 금융 시장의 장외거래는 상장되지 않은 기업의 주식을 직접 팔거나, 채권 시장의 경우 중개자가 매매 수요가 있는 딜러와 트레이더를 연결해주는 구조입니다. 암호화폐 장외거래 시장은 채권 장외 시장처럼 중개인이 딜러와 트레이더를 연결해주고 수수료를 얻는 구조로 이뤄지고 있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시세 하락으로 거래량이 크게 감소했지만 현재 전체 암호화폐 거래 약 25%가 장외에서 거래되고 있습니다. 국내 상위 10개 거래소의 한 달 거래량은 약 1198억 달러(약 134조3796억 원)로 장외 시장은 월 400억 달러(약 44조8680억 원) 규모로 거래된다고 추정했습니다.

골드만삭스가 투자한 블록체인 기업 서클(Circle)의 경우 지난해만 240억 달러(약 26조9208억 원) 규모의 장외 거래를 체결했습니다.

한대훈 체인파트너스 파이낸스 그룹장은 “거래소를 두고도 장외 거래 수요가 늘어나는 이유는 가격과 거래 편의성 때문”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암호화폐 시장에서 장외거래는 주로 대량의 암호화폐를 매매하려는 고액 투자자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습니다. 시중 거래소에서는 유동성 확보 문제, 거래 과정에도 시세가 바뀌는 가격 변동성 문제 등으로 거래가 이뤄지지 않거나 손해를 볼 수 있다는 판단입니다.

또한 법정화폐로 거래 가능한 거래소도 제한적이기 때문에 달러, 원화 등 법정화폐로 지정 호가에 거래할 수 있는 장외시장 거래를 선호하는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암호화폐 장외 시장은 대량 코인 구매하려는 기관 투자자 외에 모금액을 현금화하려는 ICO 업체, 암호화폐 유동성 공급이 필요한 신생 거래소, 채굴한 코인을 현금화하려는 채굴업체가 주요 거래자로 보고 있습니다. 이들의 수요를 중재자가 연결해 거래를 성사시키는 구조입니다.

한 그룹장은 “암호화폐 장외거래 시장은 정보 비대칭성의 문제로 투자자는 업체 선정에 신중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장외 시장은 주로 텔레그램 메신저를 통해 비공개적으로 거래되기 때문에 고객확인의무(KYC, Know Your Customer), 자금세탁방지(AML, Anti Money Laundrying)를 생략하거나 직거래로 대신하는 등 불완전 거래가 만연해 무기 밀매, 자금 세탁 등 불법 자금 거래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입니다.

보고서는 신뢰할 수 있는 기업 판단 기준으로 고객확인의무(KYC)·자금세탁방지(AML)를 엄격히 요구하는지, 또한 지급보증과 수탁 서비스 제공하고 장외거래(OTC) 업무 경험이 있는 금융권 출신 전문가가 있는지를 살펴봐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최근 전통 금융시장에서 경험 있는 기업이 암호화폐 시장에 진입하면서 KYC·AML을 포함한 온보딩 절차를 충실히 이행하는 추세입니다.

보고서는 어려운 환경에서도 장외거래 시장이 성장해왔고 비트코인 선물, ETF 출시 등 시장의 모멘텀이 남아있는 점, 장외거래 비중이 70% 이상인 채권 시장을 감안할 때 암호화폐 시장 장외거래도 성장할 여지가 많다는 판단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금융감독원 소셜라이브 NOW "금융이 머니?" 3편
공부로 망친 영어! 재미로 배워봐요~ 그까짓 영어!
[뉴스튠] 방탄소년단(BTS) ‘금의환향’
강다니엘(KANG DANIEL), ‘홀로서기’ 이후 더 뜨겁네
아름다운 디저트 세상
세상을 움직이는 이슈유발자들, CBC뉴스가 함께합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