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Chain
한국미니스톱 매각 백지화, 日 롯데 경쟁 부담됐나
사진=한국미니스톱

한국미니스톱 매각이 백지화 됐습니다.

일본의 이온그룹은 한국 미니스톱 매각 작업을 잠정 중단하기로 결정하면서 세븐일레븐으로 쏠렸던 인수전은 결국 없던 일이 됐습니다.

29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롯데, 신세계, 사모펀드 운용사 글랜우드프라이빗에쿼티(PE) 등이 참여한 한국미니스톱 매각은 입찰이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후지모토 아키히로 일본 미니스톱 사장 등 이온그룹 관계자들은 최근 잠실 롯데월드타워를 찾아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만나고 매각 철회를 밝혔다는 전언입니다.

한국미니스톱 지분은 이온그룹 76.06%, 대상 20%, 일본 미쓰비시 3.94%로 나눠져 있습니다. 미니스톱 인수전은 지난해 11월 3파전으로 이뤄졌습니다. 세븐일레븐을 운영하고 있는 롯데그룹의 코리아세븐과 신세계그룹의 이마트24, 사모펀드 글랜우드프라이빗에쿼티(PE)가 참여했습니다.

코리아세븐은 약 4300억 원의 입찰가격을 제시하면서 최종 인수자로 유력하게 점쳐졌습니다. 국내 세 번째 편의점 사업자인 세븐일레븐이 미니스톱을 인수하게 되면 CU와 GS25의 양강구도에 균열이 일어날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말 기준 CU는 1만3109개 점포로 가장 많은 점포수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GS25는 1만3018개, 세븐일레븐 9548개, 이마트24 3564개, 미니스톱 2533개입니다.

업계에서는 미니스톱 매각 중단의 이유로 기대보다 낮은 매각 금액과 함께 일본 내 롯데그룹과의 마찰이 적잖은 부담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입니다.

이온그룹은 지난해 말 국내 편의점 근접출점 내용을 담은 자율규약의 시행으로 미니스톱의 몸값이 커질 것으로 봤다는 후문입니다. 18년 만에 편의점 출점 거리 제한 부활로 국내 편의점 시장은 사실상 신규 출점이 어려워지게 됐습니다.

특히 일본 내에서 롯데와 이온의 유통망 경쟁 구도도 장애물로 작용했습니다. 미니스톱 브랜드를 롯데그룹에 넘긴 것이 차후 일본 내에서 부메랑으로 돌아올지 모른다는 우려감이 작용했다는 판단입니다.

한편 경제산업성에 따르면 지난해 2월 기준 일본의 편의점 수는 5만6173개로 집계됩니다. 1위 세븐일레븐 2만260개, 2위 패밀리마트 1만7409개, 3위 로손1만3693개, 4위 미니스톱 2223개 순입니다.

이기호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Photo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