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Chain
김경수, ‘드루킹’ 1심 징역 2년 … 法, “댓글 조작 더불어민주당까지 이익”
김경수 경남도지사. 사진=경남도청 홈페이지

지난 2017년 19대 대통령 선거 당시 문재인 민주당 후보 당선을 위해 ‘드루킹’ 일당과 공모해 네이버와 다음, 네이트 등 국내 3대 포털사이트 댓글을 조작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경수 경남지사(52)가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습니다.

김 지사는 김씨 일당과 공모해 지난 2016년 12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네이버 등 포털 사이트 7만5000여 개의 뉴스에 달린 118만여 개 댓글에 대해 8833만 회의 공감·비공감을 클릭, 뉴스 댓글 순위 산정 업무를 방해한 혐의 등으로 지난해 8월 기소됐습니다.

법원은 김 지사가 수동적으로 드루킹 일당에게 댓글 조작을 보고받은 것에 그치지 않고 지배적으로 관여하는 위치였다고 판단했습니다. 그러나 김 지사는 선고 이후 법원이 진실을 외면한 판결을 내렸다고 억울함을 토로하며 끝까지 싸우겠다는 뜻을 전했습니다.

3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32부(재판장 성창호 부장판사)는 김 지사의 업무방해·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모두 유죄로 보고 업무방해 혐의에 대해서 징역 2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서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습니다.

해당 사건의 쟁점은 김 지사가 드루킹 김동원 씨 일당의 댓글 조작을 알고 관여한 유무에 있었습니다. 김 지사는 지난 2016년 김씨 사무실을 방문한 적이 있었으나 댓글 조작 프로그램인 매크로 프로그램 ‘킹크랩’은 알지 못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재판부는 김 지사가 댓글 조작을 알고 있고 지시까지 내렸다는 판단이었습니다. 재판부는 김 지사가 사무실 방문 당시 김씨 일당이 3개 아이디로 네이버에 접속해 댓글 공감을 누르는 동작을 반복한 것을 지목하며 누군가에게 보여주기 위해 실행된 것으로 봤습니다.

특히 김씨 일당 역시 김 지사에게 킹크랩 시연을 했다고 진술해 김 지사가 킹크랩 시연 과정을 충분히 보고 동의에 이르렀다는 해석입니다.

또한 댓글 조작과 관련된 ‘온라인 정보보고’를 김씨가 김 지사에게 전달한 점도 재판부는 유죄 근거로 지목했습니다. 정보보고에는 3대 포털 사이트 댓글을 완전히 장악하고 있으며 킹크랩 완성도가 98%에 이르렀다는 내용입니다.

여기에 △킹크랩 충원 작업기사량 300건 돌파 △24시간 운영 △새누리당과 안철수 △이재명 등 댓글기계에 대한 내용 등 댓글 조작 가담으로 볼 수 있는 내용이 여럿 포함돼있었습니다.

재판부는 “김 지사가 정보보고를 받은 후 ‘고맙습니다’라고 답장한 점을 보면 내용을 모두 확인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재판부는 또 김 지사가 댓글 조작을 부추겼다고 봤습니다. 댓글 조작으로 얻게 되는 이익이 김씨 일당과 김 지사에 국한되지 않고 더불어민주당 정치인들까지 포괄적이라는 인식입니다.

재판부는 “킹크랩 개발과 운영, 인건비 등 적잖은 비용이 들어가는 상황에서 경공모(경제적공진화모임) 자금 사정이 여의치 않았던 점에서 이해당사자인 김 지사의 동의와 허락 없이 김씨가 자발적으로 범행한다는 점을 쉽사리 납득하기 힘들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김씨가 킹크랩 시연 뒤 김 지사의 동의를 얻고 개발에 착수했다고 보는 게 타당하다”며 “김씨 보고에 대한 김 지사의 반응은 김씨의 범행 의지를 간접적으로 강화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밖에 재판부는 김씨가 대선 이후에도 계속 도와달라는 김 지사 요청에 댓글 조작을 지속했고, 김 지사가 지난해 6·13 지방선거 당시 김씨에게 도움을 받으면서 김씨가 추천한 도모 변호사를 일본 센다이 총영사에 앉히겠다고 한 혐의도 유죄로 판단했습니다.

도지사 등 선출직 공무원은 일반 형사사건에서 금고 이상,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에서는 벌금 100만 원 이상의 형이 확정되면 직을 박탈당합니다. 김 지사의 1심 판결이 그대로 확정되면 경남지사 직을 잃게 됩니다.

김 지사는 항소에 나설 것이 유력하나 1심 판결이 무거워 2심에서 형을 대폭 낮추거나 판결을 뒤집기가 쉽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입니다.

최영종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Photo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