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Chain
우리나라 월급쟁이 평균소득 287만 원
자료원=통계청

우리나라 임금근로자의 지난 2017년 기준 월평균 소득은 287만 원으로 전년보다 10만 원 증가(3.5%)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위소득은 210만 원으로 전년보다 8만 원(3.8%) 올랐습니다. 또한 여성 근로자의 평균소득은 남성의 3분의2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습니다.

30일 통계청은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17년 임금근로 일자리별 소득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월평균 소득은 근로소득 중 비과세 소득을 제외한 보수를 말합니다. 중위소득은 임금근로자를 소득순으로 나열했을 때 중앙에 위치한 자의 소득을 의미합니다.

소득 구간별로 150만∼250만 원 미만이 25.1%로 가장 많았으며, 85만원 미만은 16.8%, 85만∼150만 원 미만은 15.9% 순이었습니다. 월평균 소득이 중위소득의 50% 미만으로 빈곤한 임금근로자 비중은 20.8%로 전년보다 0.5%p 올랐습니다.

2017년 기준 여성 임금근로자의 평균소득은 213만 원으로 전년보다 7만 원(3.5%) 늘었습니다. 남성 임금근로자의 평균소득은 337만 원으로 12만 원(3.6%) 증가했습니다. 여성 임금근로자의 평균소득은 남성 임금근로자의 63.2% 수준에 그쳤습니다.

연령대별 평균소득은 40대(352만 원), 50대(332만 원), 30대(312만 원), 20대(198만 원), 60세 이상(193만 원), 19세 이하(74만 원) 순으로 집계됐습니다.

연령대별 남녀 평균소득 차이는 50대가 200만 원으로 가장 컸고 40대 165만 원, 60세 이상 129만 원, 30대 70만 원, 20대 16만 원, 19세 이하 5만 원 순이었습니다.

연령대별로 남성은 40대(416만 원), 여성은 30대(269만 원)의 평균소득이 가장 높았습니다.

기업규모별 임금근로자의 평균소득은 영리기업 중 대기업은 488만 원, 중소기업은 223만 원이며, 비영리기업은 319만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또한 종사자 50명 미만 기업체의 임금근로자 평균소득은 203만 원, 50~300명 미만 기업체는 281만 원, 300명 이상 기업체는 400만 원입니다.

산업별로는 전기, 가스 공급업이 평균 615만 원으로 가장 높았으며, 숙박 및 음식점업이 122만 원으로 가장 낮았습니다.

이밖에 평균소득이 가장 높은 연령대는 대기업 50대(657만 원), 중소기업 40대(260만 원), 비영리 기업은 50대(410만 원) 순이었습니다. 20년 이상 근속한 근로자의 평균소득은 719만 원으로 근속기간이 길수록 소득은 높아지는 추세였습니다. 1년 미만 근속 근로자의 평균소득은 165만 원에 불과했습니다.

최영종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Ent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